블로그이미지

Information Deliverer + I

     
     
     
     
3955913
Today : 90   Yesterday : 575
1227 명이 RSS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아이폰4 vs 아이패드, 직접 테스트를 해보니
2010/07/25 19:14

아이폰4와 아이패드를 동시에 사용하면서 느낀점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쾌적하다!"라고 말씀 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버벅거림 현상도 없고, 애플리케이션 사용중 정지되거나 느려지는것도 없을 뿐 아니라 손에 짝짝 달라 붙은 멀티터치감은 현존하는 기기들 중에 최고인것 같습니다. (두 제품 모두다 말이죠. ^^)
아이폰4와 아이패드의 하드웨어적 스펙은 타 기기들에 비해 월등히 뛰어나다라고 말할 순 없지만 하드웨어 스펙에 맞게 최적화 됐다고는 말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최적화된 아이폰4와 아이패드의 성능은 어떨까요? 두 기기중 어느 제품이 더 빠른 구동 속도를 보여줄까요?
개인적인 테스트인만큼 신빙성이 떨어지지만 아직 두 기기를 접해보시지 못한 분들에게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해서 동영상으로 올려 봅니다.
제품군이 다르고, 스크린 사이즈가 다르고, 해상도가 다르고, 3G 모듈(?)이 다르고 OS 버전이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더 좋고 빠르다라고 단언할 수 없음을 미리 알려 드립니다. ^^



아들 녀석 잠자는 동안 하려고 새벽에 촬영했습니다. 목소리 상태가 좋지 않음을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원래 목소리가 좋지도 않구요. ^^)

동영상을 촬영하지 않았지만 운전하면서 3G 네트워크를 통해 MBC 라디오, R-2 플레이어, 판도라, AOL 라디오를 청취해 본 결과 둘다 거의 똑같은 수신율로 스트리밍 되더군요. 어느게 더 잘 잡히고 덜 잘잡히고 그러진 않더군요. (적어도 제가 사는 지역은 그렇습니다.)

테스트를 하면서 느낀점은 덩치큰 녀석임에도 불구하고 아이패드의 구동 속도가 참으로 빠르다라는 점입니다. 앱 실행속도도 그렇고, 인터넷 접속, 부팅까지 빠르고 쾌적합니다. 아이패드는 정말로 최적화가 잘 된 기기라는걸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실험(?)이였습니다.





보너스 동영상 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아이폰4와 드로이드 비교 동영상 입니다.
아이폰4는 AT&T 네트워크를 사용하고 드로이드는 버라이즌 네트워크를 사용합니다. 제가 사는 지역에서 테스트를 꽤 해봤는데요. 기본적으로 다운로드 스피드는 AT&T가 더 빠른것 같고 업로드 스피드는 버라이즌이 더 빠른것 같습니다. 물론 음성 통화 품질로 보면 버라이즌이 더 좋습니다.



아이폰4와 드로이드의 디스플레이 비교 입니다. 화면에서 잘 보이는지 모르겠지만 디스플레이는 아이폰4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압승입니다. 화면 밝기를 둘다 최대로 밝게 해도 아이폰4가 더 선명하고 깨끗해 보입니다. ^^
2010/07/25 19:14 2010/07/25 19:14
  1. Jinhui
    2010/07/25 20:37
    언제나 좋은글 감사합니다.
    • Eun
      2010/07/25 20:46
      목소리가 좋지 않아 동영상 촬영을 별로 원치 않았지만 실행 속도 비교를 사진으로만 보여드릴 수 없기에 무리수를 두었습니다. 죄송합니다. ^^
      새벽이라 목이 더 잠겨서 이상하게 녹음이 됐다고 하면 변명이겠지요? ^^

      감사합니다. ^^
  2. 뗏목지기™
    2010/07/25 20:50
    아아아~ 한국에는 아이폰4가 도대체 언제 나오는 걸까요. ㅠㅠ
  3. 뮤즈
    2010/07/25 21:09
    아이패드도 가지고 싶다...ㅠ.ㅠ
    • Eun
      2010/07/26 08:16
      넷북을 쓰다보면 클릭후 바로 실행되지 않아 한참을 기다린 경우도 많고 사용시간이 길지 못해 항상 전원을 연결한 후 사용했었는데 마우스나 전원 없이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아이패드..상당히 매력적입니다. ^^
  4. 언론은 참 무섭다.
    2010/07/25 21:27
    국내에서 아이패드를 사고 싶은 사람은 많겠지만,
    아마 예측컨테, 삼성의 태블릿이 나오기전까지는 출시못한다에 100원겁니다.
    • Sehan
      2010/07/25 21:36
      --; 왜 급 공감이 가는걸까요..ㅠㅠ
    • Eun
      2010/07/26 08:17
      조금 더 거시죠? ^^
      일본처럼 발 빠르게 움직여서 소비자들 품으로(?) 바로 들어올 수 있게 해줄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
  5. 짱구박사
    2010/07/25 22:02
    삼성 못지않게 KT도 언론사 입장에서 보면 초대형 광고주입니다.

    제발 삼성이 관계기관에 로비하고 언론을 주물러 세계적으로 잘 판매되는 물건들의
    출시시기도 움직일 수 도 있을 것이라는 과도한 망상은 하지 마시길...


    대한민국 그렇게 허접한 구조 아닙니다.


    아이폰,아이패드의 출시연기는 단지 각 자의 이익을 최대화하려는 애플,KT의 힘겨루기
    에 애꿎은 소비자들만 희생될 뿐인 것이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 betterones
      2010/07/25 22:10
      아이폰 처음 도입시기에는 삼성이 막은게 확실하다지만 지금은 아닌거 같습니다. 지금은 kt 의 바보짓 때문에 그런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만약 삼성이 관련되었고 혹 밝혀진다면 그것은 삼성의 이미지가 바닥에 떨어져 똥밭에 구르는 결과를 낳을 것이기에 그러한 무리수까지는 두지 않을 것이라고 봅니다. 차라리 언론을 이용해 계속 까고 갤럭시를 두둔하는 작전 정도만 계속 가져가는거 같습니다. 객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외국기사에서 필요한 부분만 인용한다던지... 이번에는 운좋게 반사이익을 얻어걸린거 같아요.. 그게 뭐 얼마나 큰 이익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 Eun
      2010/07/26 08:25
      확실히 아니다라고 단언하기는 힘들지만 그렇다라고 볼수도 없겠죠.
      짱구박사님의 말씀처럼 가장 큰 문제는 애플과 애플 제품을 들여오려는 KT와의 협상일겁니다. 그 협상이 무엇떄문에 연기되는지 알 수 없고 애플의 잘못인지 KT의 잘못인지 알 수 없기에 소비자들만 손해 보고 있는 셈이죠. 최소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줬으면 좋겠습니다.
  6. betterones
    2010/07/25 22:04
    참 잘 보았습니다~ 팍 와닿네요. 한국에 거주하는 사람들 중에 접해본 사람이 그다지 많지는 않은 두 기기인데 보고나니 더 탐이 납니다. 목소리는 잠기긴 하셨어도 충분히 정보전달이 잘 되었습니다.
    글로만 뵈다가 실제 영상에서 뵈니 좋네요. 미국과 한국에 있어도 인터넷 덕분에 이렇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는게 정말 좋은 세상인거 같아요. 4에 대한 말이 많지만 그 안테나 문제..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다지 문제꺼리도 되지 않는데.. (케이스 씌우면 되니까) 암튼 그런 문제만으로 패스하기에는 너무나 탐나는 디스플레이네요. 실제로 두 개를 같이 놓고보니 정말 os 의 일관성.. ux라 그러더군요. 이것이 참 중요하네요. 결국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에게 초점을 맞춰야겠지요. 개발자를 위한 재미있는 장난감이 아니라 결국은.. 엔드유저에게 모든걸 맞춰야하고 그들의 편의성, 그들의 유용성에 모든 것을 집중해야 겠지요. 거기에 참 충실하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 Eun
      2010/07/26 08:28
      제 목소리 넣고 만든 영상은 이게 처음입니다..^^ 나름데로 떨리더군요. ^^
      좋은 비교를 위해 너무 큰 무리수를 둔거죠. ^^ 죄송합니다. ^^

      저기에 아이팟터치까지 함께 비교하면 더 재밌었겠죠? ^^
      올해 9월 정도에 차세대 아이팟터치가 나온다고 하니 궁금해 집니다. 과연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말이죠. ^^

      개발의 시작은 실제 사용자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시각으로 부터가 아닌가 합니다. 감사합니다. ^^
  7. TOAFURA
    2010/07/25 22:38
    리뷰를 보니 아이패드를 더욱 갖고 싶어지는군요. 형이 언제보내줄지 목만빠지게 기다리고 있네요
    • Eun
      2010/07/26 08:30
      그래도 형님이 보내주신다고 했으니 보내 주시겠죠. ^^
      즐거운 기다림이 되길 바래요. ^^
  8. hellotobee
    2010/07/25 23:12
    정말 부럽네요~ 올해말에 애플에서 새로운 제품 출시한다는데 뭐가 될 지 무척 궁금해 지네요
    그나저나 정말 위의 두 제품은 언제 한국에서 출시할런지...구경이라도 해 보고 싶구만..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 Eun
      2010/07/26 08:31
      아이와치라는 분들도 계시던데요..^^
      시계보다는 티비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들지만 또 무슨 제품으로 사람들을 서프라이즈 할지 기대가 됩니다. ^^

      여기도 무지 덥군요..^^
      그래도 아직까지는 더위먹지 않고 잘 버티고 있습니다.
      hellotobee님도 건강하게 여름 보내세요. ^^
    • hellotobee
      2010/07/26 09:54
      아이와치?..ㅋㅋㅋㅋ 그나저나 갤럭시s가 50만대 돌파했다는데..이젠 한국시장에선 유아독존이네요 삼성 스스로 대항마라는 이름 버려야 할 듯~ㅋㅋㅋ 오히려 KT는 아이폰4를 갤럭시s 대항마라 불러야 할 듯 ㅋㅋㅋ 정말 정말 징글맞을정도로 언플하더니..이젠 많이 먹었을테니 제발 좀 찌라시 언플 그만했으면 좋겠네요 IT 기사섹션은 아예 보기도 싫게 만들었으니...암튼 아이폰/패드 잘 활용하시고 미리미리 좋은 정보 좀 자주 올려주세요~~
  9. ulsanin
    2010/07/26 00:00
    협상의 실패라고 추측합니다. 내가 잡스라면 공급물량이 딸리고, 수신감도문제가 불거진 상태에서 한국은 두개의 이동통신사를 경쟁을 시키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했겠죠. 그 결과가 아이폰4, 아이패드 발매제외조치입니다. 이제 잡스는 한국에 있어서는 협상에서 유리한 입장에 서게된거죠.피해는 고스란히 한국소비자들이 받고있죠.
    • Eun
      2010/07/26 08:33
      그 혐상을 다시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
      소비자들이 원하는 제품을 구입할 수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많은 노조들이 파업을 할때도 결국 손해는 소비자들이 보는것 처럼 항상 손해의 끝자락에는 소비자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10. Baemimi
    2010/07/26 02:38
    리뷰 잘보고갑니다~~ 항상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11. DevLion
    2010/07/26 04:54
    좋은 리뷰 잘 봤고, 고맙습니다. ^^*

    아훙~
    어찌해서, 리뷰 쓰는 것 들 마다 이렇게...
    갖고싶게 만드시는지요 ㅠㅅㅜ;

    최적화 잘 되었다는 말씀에 정말 큰 공감이 가구요~!! ^0^
    (실행 비교 동영상만 봐도, 최적화가 느껴질 정도로...)

    아;;
    이거, 쩝...
    Eun님 블로그에 오면, 침만 흘리다 가는거~~ ㅋㅋ
    언제까지 이래야할지...ㅠㅂㅜ;

    P.S: 기다림의 미학... 이라고 이전 포스팅하신 글에
    덧글을 남겼습니다만;;
    아이폰 4는 왠지 조급해하지 않고 기다릴 수 있을 것만
    같았는데, 아이패드는 안되는군요.. ㄱ-;
    (이건, 또 뭔놈의 변덕인가!!)
    ㅋㅋ 잡설이 길었고, 잘보고 갑니당~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욥!! 'ㅂ'/
    • Eun
      2010/07/26 08:35
      감사합니다. ^^
      두기기를 몇주동안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최적화와 편리함"이라고 쉽게 단정 지을 수 있을것 같습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조합이 아주 잘 이뤄진 제품이죠. 써보시면 금방 느끼시게 될겁니다. ^^

      기다림의 미학....^^
      즐거움으로 기다리시길 바래요.
      감사합니다. ^^
  12. als
    2010/07/26 06:48
    아이폰4가 아이패드보다 램등이 고스펙이라 월등한 차이를 보여줄주 알았는데 별차이가 안나네요, 아직 아이패드가 멀티테스킹을 지원하지 못해서 멀티테스킹 비교를 못하는게 아쉽네요
    • Eun
      2010/07/26 08:37
      OS버전도 다르고, 스크린 사이즈와 해상도, 메모리 용량도 다르고, 멀티태스킹의 유무도 다르기 때문에 두 제품을 비교하는게 무리이긴 하지만 제품을 비교하다 보니 아이패드의 성능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앱 실행 속도도 그렇고, 부팅 속도도 그렇지만 저렇게 큰 녀석의 사용시간이 아이폰4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능가한다는 느낌을 받아서 더 놀랬습니다. 아이패드는 정말 잘 만들어져 나온 기기임에는 틀림 없는것 같습니다. 정말로 쾌적합니다. ^^
  13. ftd montreal
    2010/07/26 10:19
    큰 화면으로도 성능이 좋다니 아이패드 정말 써보고 싶어지네여
    • Eun
      2010/07/26 11:13
      9.7인치의 큰 화면에 1024X768이라는 해상도를 지닌 녀석이지만 움직임은 정말 빠릅니다. ^^
      버벅거리는 현상도 없고, 지금까지 리셋(리붓)해본적도 없네요. ^^
  14. 짱구박사
    2010/07/26 11:09
    그냥 충동구매로 아이패드를 구입하여(와이파이 64기가)...아직 한글입력이 자유롭지 않고 해서 부엌에서 조리할 때 레시피 보거나 화장실에서 웹서핑할 때 주로 사용하는 데


    다른 건 몰라도...빳데리 정말 오래 갑니다.(한번 풀 충전하면 저 같은 경우는 하루
    몇 시간 안 쓰기도 하지만 며칠 사용해도 50% 이상이 남아 있더군요...최적화하는 기술의 차이이겠지요...많이 반성하고 배워야 할 겁니다)


    그리고 버튼 누르고 바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집에 컴따가 여기 저기
    있지만 웹서핑하고 유투브 보고 하는 것은 주로 아이패드를 쓰게 됩니다.(지렁이 기어
    가는 것 헤아릴 필요가 없지요)


    또한 카오디오와 블루투스로 연결을 해 보니 음질도 괜찮습니다.


    3G망이나 와이파이망이 원할한 곳에서는 카피씨로도 손색이 없을 듯 합니다.
    (비싼 거치대 필요없이 찍찍이로 붙였다 때는 방식의 동영상 돌아 다니더군요^^!)

    그리고 펌웨어 업데이트 된 후 와이파이 연결이 좀 더 안정적이군요.(전에는 선풍기 혹은 에어컨 바람에 영향을 좀 받더니... -.,-)


    실수로 시멘트 바닥에 한 번 떨어 졌는 데...커버가 있어서인 지 기스하나 나지 않았습니다.


    다만 액정에 손 기름이 쉽게 묻어 보호필름을 부착했다가 손 때 묻는 것은 마찬가지이고 반응과 화질이 좀 떨어지는 것 같아 다시 떼어 냈습니다.(보호필름이 아무리 좋은 것이라 하더라도 없는 상태의 화질과는 좀 차이가 납니다)


    이북과 전자사전으로 활용하면 학생들에게는 충분한 가치가 있는 제품으로 판단합니다.


    폰으로 보는 것과는 현격한 차이가 있습니다.(아이폰의 강력한 경쟁자 맞는 듯 합니다
    ...저도 아이패드 구입후 아이폰에 대한 관심이 부쩍 줄었습니다 ^^! 안드로이드 3.0 탑재된 폰과 아이폰 5 비교해 본 후...살 까 하는 계획도 ^^!)


    제 차에 있는 액정이 7인치인 데 7인치의 삼성 태블릿은 선택을 잘 못 한 것 같습니다.
    (밧데리 사용시간을 고려한 선택인 듯 한 데...대각선으로 2인치의 차이가 나는 것은 꽤 큰 차이이기 때문입니다...엘쥐는 더 크다는 데 너무 커도 불편할 것 같구요)
    • Eun
      2010/07/26 11:23
      좋은 경험담 함꼐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이패드의 사용시간은 정말 최강입니다. 이 녀석을 쓰다보면 아이폰4의 배터리가 너무 빨리 닳는게 아닐까 의심이 갈 정도 입니다. ^^
      아이패드로 인터넷을 하면 정말 쾌적하다는것 쉽게 느낍니다. ^^

      테블릿 크기는 7인치나 12인보다 10인치 정도가 가장 적당한것 같네요. ^^
  15. Mr.390
    2010/07/26 11:23
    아아폰이나 아이패드는 솔직히 터치감때문에 쓴다고도 생각합니다. 정말로 자연스럽죠 터치감은 ㅇㅅㅇ..
    • Eun
      2010/07/26 11:25
      어떤분께서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터치감을 "쫀득쫀득하다"라고 표현하신 글을 봤었는데요. 정말 공감합니다. 정말 쫀득쫀득하죠. 말로 표현이 잘 안되는군요. ^^
  16. 뱅뱅
    2010/07/26 11:40
    아이폰 / 아이패드가 없는 저로썬 간접경험으로 보는수밖엔 없네요^^
    그래도 Eun님의 사용기로 대신 접해 볼 수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죠 ㅋㅋ
    아이폰과 아이패드 터치감이 완전 똑같나요???
    아이폰 3Gs 사용하는분의 아이폰을 잠시 만져봤는데....정말 부드럽던데....
    어떤 감흥이라 표현해야 정확할까요 ㅋ;;;
    암튼 빨리 접해 보지 못해 지금 안달났습니다.....큰일이네요 : )
    • Eun
      2010/07/26 13:49
      아이폰의 터치감도 좋지만 큰 화면에서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 아이패드의 터치감도 무지 좋습니다. 화면이 큰 만큼 터치감도 더 좋게 느껴지더라구요. ^^
      곧 출시되길 기대해 봅니다. ^^
  17. 가나다라
    2010/07/26 12:21
    화면상으로 보면 아이패드에 무광택스킨이 부착된거처럼 보이는데요 아이폰이 또렷해서 상대적으로 그렇게 보이는건가요? 궁굼합니다.
    • Eun
      2010/07/26 13:50
      아이패드와 아이폰 모두에 보호필름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보호필름 없이 보더라도 아이폰이 헐씬 또렷또렷하게 보입니다. ^^
  18. 이대팔
    2010/07/26 12:46
    글도 글이지만 직접 쑥쓰러우신듯한 설명까지 담은 동영상 좋네요. 짧은 동영상이지만 시간과 정성은 많이 들어 갔을 듯 합니다. 아이폰4와 아이패드의 비교 리뷰의 주제도 신선하네요. 수고하셨습니다. 온갖 대항마들의 시끄러운 소리들을 인내하며 기다리는 입장에선 그저 하염없이 부러움이 밀려오는 글 잘 봤습니다. ^^;;
    • Eun
      2010/07/26 13:52
      집에 있는 HD 캠코더를 이용해 찍은 후 file convert를 하고 10분이 넘는 동영상을 10분 이내로 줄인뒤 올렸습니다. (유투브 동영상은 최대 10분까지 밖에 못올려서요.) 정성은 모르겠지만 시간은 조금 걸렸죠. ^^
  19. Danny2568
    2010/07/26 23:24
    자세한 비교 감사합니다.

    몇가지 질문이 있는데요.
    1. 저 많은 어플들을 다 구입을 하신건가요?(대단하네요)
    2. 현재 아이폰3G를 쓰고 있는데 Verizon에서 나오길 기다리는데 혹시 정보가 있으신가요?
    • Eun
      2010/07/27 09:13
      대부분 무료앱들이구요. 유료앱들도 있지만 저렴한 가격에 나온 앱들만 구입합니다. 아이폰용은 주로 $1불짜리 앱들 아이패드는 $4.99이하의 앱들이 대부분 이죠. ^^
      버라이즌에서 내년 1월에 나온다는 루머가 있긴 한데 공식적인 발표가 있기까지는 그저 소문으로 봐야겠죠. 내년 1월에 출시된다면 올해 말 정도에는 공식적인 발표가 있지 않을까요? ^^
  20. Danny2568
    2010/07/27 14:00
    감사합니다.
    • Eun
      2010/07/27 14:36
      똑같은 댓글이 두개있어 하나 삭제했습니다. ^^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내가 다시 아이폰을 선택한 10가지 이유
2010/07/02 18:05
제 블로그를 자주 찾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단한 설명부터 하고 시작합니다.
저는 2007년도에 1세대 아이폰을 구입한 유저구요. 2년 넘게 1세대 아이폰을 사용하다가 아이폰의 최대 약점중 하나인 AT&T의 서비스 때문에 2009년도에 버라이즌으로 옮겼습니다. 물론 버라이즌에는 아이폰이 없기 때문에 그당시 가장 인기 있었던 모토로라 드로이드폰을 선택해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아이폰4는 없구요. 구매 대기자 명단에 올라가 있는 상태입니다. ^^


사진으로 쉽게 설명하자면 1세대 아이폰에서 드로이드로 그리고 드로이드에서 아이폰4로 넘어가는거죠. ^^
아이폰 3G 버전과 3GS 버전에 중간에 나왔지만 1세대 아이폰도 지속적으로 펌웨어 업데이트를 해줬기 때문에 약정까지 깨뜨리며 구매하고 싶은 욕심은 생기지 않더군요. ^^ (3GS 버전이 있었다면 아이폰4도 그냥 넘어가고 다음 버전을 구매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여하튼, 초창기 아이폰 유저였던 제가 다시 아이폰을 찾는데는 다음과 같은 10가지 이유들이 있습니다.

1.
iOS 버전 1.0 부터 3.2까지 지속적으로 사용한 저에게는 아이폰 OS가 익숙합니다. 물론 중간에 드로이드를 통해 안드로이드OS를 만지긴 했지만 여전히 저에게는 안드로이드 OS 보다 iOS가 더 친숙하고 익숙합니다. 버전 4.0으로 업그래이드가 됐지만 아이폰4를 애플 스토어에서 만져본 결과 크게 어색함보다 친숙함이 더 크더군요. ^^ 익숙한 만큼 OS의 기능이나 UI를 새롭게 배울 필요는 없겠죠.

2.
미국에서는 아직까지 아이폰처럼 완벽하게 한글을 지원해주는 녀석이 없습니다. 한글 키보드도 굳이 앱을 구입할 필요가 없죠. 한글 사전까지 넣어주면 좋겠지만 깨지지 않고 이메일을 보고, MP3 파일을 열고, 한글로 타자를 쓸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합니다. (안드로이드도 버전 2.1부터 한글을 공식적으로 지원해 주지만 제조사나 이통사가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언어를 빼면 그만입니다. - 드로이드에는 영어와 스페인어만 공식 지원합니다.)

3.
아이튠스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새로운 아이폰을 구입하고 나면 이전 핸드폰에서 정보/자료들이나 컨텐츠들을 옮길 걱정을 할 필요가 없죠. 동기화 한번이면 끝나니까요. 그리고 유료로 구입한 앱들이나 컨텐츠들을 새로운 아이폰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금 제 손에는 1세대 아이폰과, 2개의 아이패드가 있는데 쉐어링 기능을 이용하니 동기화를 통해 3대에서 모두 유료로 구입한 앱들과 컨텐츠들을 즐길 수 있더군요. ^^)
조만간 아이튠스도 클라우딩 기술을 이용해 무선으로 동기화를 한다고 하니 조금 더 편해지겠군요. ^^

4. 
친구들도 아이폰4를 구매할 예정이니 앞으로 FaceTime을 이용해 무료 화상 채팅이 가능해질테고 친구녀석들 생일때 마다 무슨 선물을 살까 걱정할 필요도 없어졌네요. 아이튠스 키프트 카드를 주던지 앱 스토어에서 gift 기능을 이용해 앱을 구입해서 바로 선물로 보내주면 되니까요. ^^

5.
제겐 나이키 플러스 운동화가 있습니다. 나이키 플러스와 연동되는 아이폰4는 꾸준히 운동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해 줄겁니다. ^^ (해변가로 여행간다고 열심히 뛰었었는데 갔다오고 나니 또 시들해지는군요. ^^)

6.
2007년도 부터 아이폰을 사용하다 보니 아이폰용 악세서리들이 꽤 있습니다. 차량용 충전기라던지, 아이폰/아이팟용 케이블, 충전기, 붐박스/스테레오등 다양하게 있습니다. 이러한 악세서리들을 다시 구매할 필요가 없습니다. 아이폰4에서 똑같이 사용하면 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붐박스/스테레오 상단에 아이팟/아이폰 전용 Dock이 있는데 예전에 구입한 만큼 새로운 아이폰4에 맞지 않지만 Dock 어댑터만 구입하면 아이폰4 규격에 맞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애플 스토어에서 3개에 $9불에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저에게는 한가지 더 희소식이 있는데요. 1세대 아이폰을 구입할 당시 무료로 따라온 1세대 아이폰용 Dock이 아이폰4와 맞습니다. Dock까지 새롭게 구입할 필요가 없어진거죠. ^^


7.
저에게는 아이패드가 있는데 앱들과 컨텐츠들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좋습니다. 특히 아이폰용 게임들을 아이패드에서 확대에서 사용하면 더 재밌고 편하게 즐길 수 있죠. 그리고 앞으로 아이폰4용 해상도에 맞춰 앱들이 개발되면 아이패드에서는 크게 확대할 필요 없이 사용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두 제품의 해상도 차이가 크게 다르지 않으니까요. ^^) 아이폰4용 앱들이 많아질수록 아이패드의 활용도도 동시에 커질것 같습니다.


8.
수많은 휴대폰들 중에 아이폰처럼 악세서리가 다양한 녀석은 없을 겁니다. 특히 미국에서는 아이폰용 액세서리들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어떤분은 사고싶은 액세서리가 너무 많아 액세서리들을 구입하는데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며 단점으로 언급하기도 하지만 저는 단점보다 장점처럼 보입니다. 케이스나 보호필름 조차도 다양한 가격대에서 다양한 제품들 중에 선택할 수 있으니까요. 카스테레오도 아이폰 또는 아이팟과 연동하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1세대 아이폰을 사용할때도 맘에 드는 케이스 두개를 구입해 번갈아가며 사용했었죠. 시중에는 이미 아이폰4에 대한 케이스들도 많이 나와 있고 앞으로 더 많이 나올 만큼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드로이드도 인기 없는 제품은 아닌데 액세서리들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100개중에 하나 선택하는 것과 10개중에 하나 선택하는 것은 확실히 다릅니다.


9. 
아이폰을 통해 정기적으로 구독하던 팟캐스트나 iTunesU를 무료로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아이팟 캐스트나 iTunesU를 잘만 활용하시면 여러가지 방면에서 큰 도움이 됩니다. 지식습득에도 큰 도움을 줍니다. ^^

10.
아침.저녁 출퇴근 하면서 아이폰을 통해 MBC 라디오를 실시간 청취할 수 있다는것은 저같이 미국에 사는 한인들에게는 감동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
출퇴근 시간이 항상 일률적이다 보니 퇴근시간에는 한국이 새벽이므로 허일우 아나운서의 프로그램을 듣구요. 출근시간에는 한국이 저녁이다 보니 노흥철의 친친을 듣습니다. (가끔은 최양략씨가 하는 프로그램도..^^)
3G 네트워크 상태에 따라 가끔 끊기기도 하지만 운전하면서 한국 라디오를 실시간 청취할 수 있기에 그정도는 봐줄만 합니다. ^^;


아이폰4 구매자중 70% 이상이 이전 세대 아이폰들을 사용하는 사람들이라는 분석 결과를 본적 있습니다. 그리고 저도 그러한 결과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아이폰 유저들은 타 스마트폰 유저들에 비해 충성도가 높기떄문이기도 하지만 위와 같은 이유들 때문이기도 할겁니다.
아이폰의 진정한 대항마가 되고 싶다면 후속 버전도 계속해서 구매 사용하는 충성스러운 유저들을 만들 수 있는 제품을 만들도록 노력해야 겠죠? 이전 모델 사용자들을 적으로 만드는 일처럼 우매한 일은 없습니다. 애플도 예외는 아니겠죠. ^^

애플 스토어에서 아이폰4를 만져보면서 느낀점은 '정말 고급스럽다' 입니다. 디자인도 그렇지만 재질도 정말로 고급스럽게 느겨지더군요. 옆에 한 사람이 자신의 아이폰3GS랑 비교하던데 3GS가 중국 모조품처럼 보일정도 입니다.(직접 보시고 만져 보시면 비슷한 생각을 하실겁니다. ^^),
그리고 또 하나 드는 생각은 이전 아이폰보다 폭이 좁아졌기 때문에 손이 작은 여성들이 한손으로 쥐고 있어도 버겁지 않겠다라는 겁니다. 스마트폰이 4인치 이상으로 커지는게 대세라고는 하지만 손이 작은 여성분들에게는 3.5인치 아이폰4가 더 인기를 얻지 않을까 하네요. 특히 화이트 버전이 나오면 대박일듯 싶습니다. 아이폰4 디스플레이 된 제품들을 구경하는 사람들 중에 절반 이상이 여성분들이더군요. ^^
2010/07/02 18:05 2010/07/02 18:05
  1. 율리
    2010/07/02 19:18
    제가 하나씩 반박(까)보자면...-_-


    1. iOS 버전 1.0 부터 3.2까지 지속적으로 사용한 저에게는 아이폰 OS가 익숙합니다.
    -> 아이폰을 안써봐서 모르겠군요. 허나 아이폰으로 문자한번 써봤는데 던져버리고 싶었음 (현재 저는 바형의 쿼티스마트폰을 사용중)


    2. 미국에서는 아직까지 아이폰처럼 완벽하게 한글을 지원해주는 녀석이 없습니다.
    -> 이건 안드로이드가 한국사용자입장에서 봤을때 한글/영문을 완벽하게 지원하니 문제될 것은 없음


    3. 아이튠스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새로운 아이폰을 구입하고 나면 이전 핸드폰에서 정보/자료들이나 컨텐츠들을 옮길 걱정을 할 필요가 없죠.
    -> 이건 개인적인 호불호가 갈리는 문제인데 실제로 제가 본 상당수 아이폰유저들은 아이튠스사용이 불만족스럽다고 얘기했음.


    4. 친구들도 아이폰4를 구매할 예정이니 앞으로 FaceTime을 이용해 무료 화상 채팅이 가능해질테고 친구녀석들 생일때 마다 무슨 선물을 살까 걱정할 필요도 없어졌네요.
    -> 주위에 아이폰을 쓰는 친구들이 별로 없어서...-_- 뭐 연인들이 집에서 밤샘통화를 한다고 가정한다면 통신비문제는 없을 것 같음. (요거 하나는 장점)


    5. 제겐 나이키 플러스 운동화가 있습니다.
    -> 예전에 TV에서도 아이폰 소개할때 나왔는데 솔직히 평소에는 잘 쓰지 않다가 아이폰소개를 하려고 하니 일부로 뜀박질을 하는 연출을 보였음. 잘 사용한다면 좋은 기능이 되겠지만 운동의지와는 별개의 문제


    6. 2007년도 부터 아이폰을 사용하다 보니 아이폰용 악세서리들이 꽤 있습니다.
    -> 다양한 악세사리가 있지만 비쌈. 그리고 개인적으로 생폰이 진리라고 생각.


    7. 저에게는 아이패드가 있는데 앱들과 컨텐츠들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좋습니다.
    -> 아이패드가 없어서 패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를 사느니 그냥 9.7인치의 전자북을 사서 책을 보거나 공부를 하는게 더 유용할 것 같음. (전자책은 9.7인치 나오면 구매예정)


    8. 수많은 휴대폰들 중에 아이폰처럼 악세서리가 다양한 녀석은 없을 겁니다.
    -> 6번과 중복, 생폰이 진리


    9. 아이폰을 통해 정기적으로 구독하던 팟캐스트나 iTunesU를 무료로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 팟캐스트는 안드로이드도 되는 기능이고 이건 3G무선인터넷을 사용할 경우 요금의 압박이 있음. iTunesU는 미국대학들만 서비스는 되고 있음.


    10. 아침.저녁 출퇴근 하면서 아이폰을 통해 MBC 라디오를 실시간 청취할 수 있다는것은 저같이 미국에 사는 한인들에게는 감동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 한국에서는 DMB로 TV와 라디오등 30개가 넘는 채널을 무료로 보고 들을 수 있음.


    본문내용중 "아이폰 유저들은 타 스마트폰 유저들에 비해 <충성도>가 높기떄문이기도 하지만 위와 같은 이유들 때문이기도 할겁니다." 충성도라는 단어가 매니아(일종의 빠)를 만드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살짝 거북한 느낌이 있음.


    본인은 스마트폰을 쓰면서 제조사에 충성한다고 생각해본적이 단 한번도 없음. 단지 내가 원하는 환경에 맞는 스마트폰을 구입해서 잘 쓰는게 정답.
    • 뭐지
      2010/07/02 19:24
      글쓴이분께서 나의 이러한 사적인 이유 때문에 아이폰으로 돌아가니 이 글을 읽으신 모든 분들께서는 iphone4 를 사셔야 겠습니다! 라고 한것도 아니고. 그냥 이러이러한 이유 때문에 본인이 "원하는 환경에 맞는 스마트폰을 구입한다는데" 굳이 반박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충성도라는 단어가 전혀 거북하지 않은데; 또 왜 사람들이 매니아 (빠) 가 되는지는 한번 생각해 보셨나요?
    • virus
      2010/07/02 19:32
      율리 선생...
      반박을 해도 좋고, 까도 좋은데
      제발 구입해서 사용해 보고 반박을 하던지 까던지 하세요.

      말꼬리 잡고 늘아지는 전형적인 알바티 내지 말고
      까고 싶거던
      자기 돈으로 구입해서, 사용해 보고, 글 남갸주시길---부탁합니다.
    • Eun
      2010/07/02 20:23
      저는 지금까지 율리님이 아이폰을 가지고 계신줄 알았습니다..워낙 단점들을 잘 아시기에...^^
    • 다시한번 하나씩 까보자면
      2010/07/02 20:28
      1. iOS 버전 1.0 부터 3.2까지 지속적으로 사용한 저에게는 아이폰 OS가 익숙합니다.
      -> 아이폰을 안써봐서 모르겠군요. 허나 아이폰으로 문자한번 써봤는데 던져버리고 싶었음 (현재 저는 바형의 쿼티스마트폰을 사용중)

      ---> 한번 써보시고 어떻게? 안드로원 쿼티 키보드 매장에서 잠시 만져볼때 어색하고 짜증나서 패대기 치고 싶었습니다.

      2. 미국에서는 아직까지 아이폰처럼 완벽하게 한글을 지원해주는 녀석이 없습니다.
      -> 이건 안드로이드가 한국사용자입장에서 봤을때 한글/영문을 완벽하게 지원하니 문제될 것은 없음

      ---> 미국이라는 말씀 안 보이십니까? 난독증? 한국에서야 당연히 이통사와 제조사가 팔아먹을려면 한글 까는게 기본이니 그렇죠.. 역으로 일본사람이 한국에서 안드로이드폰 쓸 때 일본어 안 지원해주면 뭐 사겠습니까? 아이폰 삽니다.

      3. 아이튠스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새로운 아이폰을 구입하고 나면 이전 핸드폰에서 정보/자료들이나 컨텐츠들을 옮길 걱정을 할 필요가 없죠.
      -> 이건 개인적인 호불호가 갈리는 문제인데 실제로 제가 본 상당수 아이폰유저들은 아이튠스사용이 불만족스럽다고 얘기했음.

      ---> 맥이던 일반 PC던 콘텐츠를 항상 보관하고 아이폰, 이이팟, 아이팟 터치 또는 다른 PC와 항상 연동하고 공유하고 백업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몇개나 됩니까? 불편하신 유저 분들은 각자의 경로로 받은 콘텐츠를 그냥 드래그 드롭으로 옮기고 동기화 시키는 그 과정이 불편하다는 점입니다. 정식대로 써 보시고 말씀 해 주세요

      4. 친구들도 아이폰4를 구매할 예정이니 앞으로 FaceTime을 이용해 무료 화상 채팅이 가능해질테고 친구녀석들 생일때 마다 무슨 선물을 살까 걱정할 필요도 없어졌네요.
      -> 주위에 아이폰을 쓰는 친구들이 별로 없어서...-_- 뭐 연인들이 집에서 밤샘통화를 한다고 가정한다면 통신비문제는 없을 것 같음. (요거 하나는 장점)


      ---> 애플에서 발표회 때 오픈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제 다른 하드웨어 장비사에서 페이스타임 로고 집어넣고 기기나 서비스 출시하면 다시 말씀해 주세요

      6. 2007년도 부터 아이폰을 사용하다 보니 아이폰용 악세서리들이 꽤 있습니다.
      -> 다양한 악세사리가 있지만 비쌈. 그리고 개인적으로 생폰이 진리라고 생각.


      ---> 국산 핸드폰 악세사라 뭐가 있습니까? 핸드폰 매장에서 공짜로 주는 보호필름하고 현란한 색깔로 물들은 중국산 케이스 말씀하시는건 아니시겠죠? 결국 사제로 큐빅을 바르는 리폼도 있지만... 더불어 악세사리가 꼭 케이스와 필름에 국한된건 아니지요 TV 연결 케이블, 오디오 연결 케이블, PC연결 악세사리, 차량 악세사리, 그외 연결 디바이스 들 (블루투스 장비 등등) 이 아이폰과 아이팟 기기들 처럼 많은게 어디 있습니까?

      7. 저에게는 아이패드가 있는데 앱들과 컨텐츠들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좋습니다.
      -> 아이패드가 없어서 패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를 사느니 그냥 9.7인치의 전자북을 사서 책을 보거나 공부를 하는게 더 유용할 것 같음. (전자책은 9.7인치 나오면 구매예정)

      ---> 아이패드를 ㅔㅈ외 하고서라도 집이나 친구중에 아이폰 같이 사용만 해도 컨텐츠 쉐어 큰 이점 입니다. 그리고 전자책 관련이시라면 호불호가 갈리시겠지만 MS가 쿠리어 프로젝트 포기하고 다른 제조사 쪽도 지지부진한 이유가 뭐인지 검색으로 살펴보세요


      8. 수많은 휴대폰들 중에 아이폰처럼 악세서리가 다양한 녀석은 없을 겁니다.
      -> 6번과 중복, 생폰이 진리

      ---> 저역시 위와 중복 입니다. 생폰은 필름이나 케이스에 해당하는 겁니다.

      9. 아이폰을 통해 정기적으로 구독하던 팟캐스트나 iTunesU를 무료로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 팟캐스트는 안드로이드도 되는 기능이고 이건 3G무선인터넷을 사용할 경우 요금의 압박이 있음. iTunesU는 미국대학들만 서비스는 되고 있음.

      ---> 한국 아이튠즈에서도 팟캐스트와 아이튠즈유 서비스 제공 됩니다. 이건 정말...
      팟캐스트 안드로이드도 되겠죠... 하지만 어느쪽에 콘텐츠가 더 많이 올라오겠습니까? 전세계 아이튠즈 사용 인구가 얼마나 된다고 보시죠? 팟캐스트에는 한국 콘텐츠도 다양하게 올라오고 있습니다. 더불어 U 서비스의 경우 외국 유명 대학교의 교육자료와 강의자료, 강연 등이 원어 그대로 공개되고 있습니다. 글쓰신 분께서는 한국에서만 계셔서 그런지 모르는데 공부하시는 학생, 유학을 생각하는 분들, 비즈니스 맨들 무궁한 분야에서 정말 도움되는 서비스 입니다. 어디 가셔서 원어책과 원어로된 강의 콘텐츠 가격 알아보세요 얼마나 하는지

      10. 아침.저녁 출퇴근 하면서 아이폰을 통해 MBC 라디오를 실시간 청취할 수 있다는것은 저같이 미국에 사는 한인들에게는 감동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 한국에서는 DMB로 TV와 라디오등 30개가 넘는 채널을 무료로 보고 들을 수 있음.

      ---> 미국이라고 하시잖습니까? 저 예전에 배타고 일본가는데 대마도 근처 지나가는데도 KBS1 방송 나오길래 반가워 죽을 뻔 했습니다. 더불어 외국에는 DMB자체가 제외되는 사항인데... 방송보시면 아시겠지만 한인교포분들 비디오 대여점에서 한국 드라마 빌려보신다소 하시잖습니까? 그런 분들에게 실시간 한국 라디오 방송이 어떤 의미겠습니까 정말.

      ---------------------------------

      제가 이렇게 글 쓴 이유는 필자분께서 개인적인 이유라고 밝히시고 쓰신 글에 죽자고 하나하나 글을 쓰셨고 또 해당 내용들 또한 객관적이지 못해 저도 죽자고 댓글 달아 봅니다.
    • mr.390
      2010/07/02 20:48
      뭘또 그렇게 죽자고 댓글다시는거죠? 글쓰신분도 죽자고 댓글다는것도 아니고 죽자고 글올리는것도 아닌데 죽자고 글올린다는건 어디서 나온말인가요?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어디까지 글쓰신분 개인적인 의견을 나타낸 글인데 이글이 마치 다른사람들과의 공통적인 의견을 나타낸글인양 댓글다시는건 아무래도 내용 인지에 심한 오류가 있으신거 같네요
    • 리군
      2010/07/03 00:50
      그냥 개인적인 취향도 까시는걸로 봐선 꽤나 불만이 많으셨던거 같습니다. 이런게 좋아서 쓰신다는것일 뿐. 이런 좋은점이 있으니 너희도 사라!라고는 안하셨는데 이렇게 눈뒤집고 나오시는지 3자입장에선 이해가 안되는군요;;;그 동안 리플다신 걸로 봐선 여기 안오시는게 정신건강에 좋으실듯한데 계속 일부러 오셔서 열내고 가시는것도 이해가 안가네요. 뭐 그런쪽에 집착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할말은 없습니다만
    • 나그네
      2010/07/03 01:02
      삼성 직원인가요?
      SKT 직원인가요.

      말꼬리 잡고 문장별로 반박하라고
      그렇게 직원 교육시키나요?

      포스팅 공감되는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으나,
      님 답글은 역효과가 났어요..ㅋㅋ
    • 똘이형님
      2010/07/03 02:27
      아이폰까는 사람은 아이폰이 없는 사람이고,
      삼성을 까는 사람은 삼성핸드폰을 쓰는 사람이다. 라고 하더라고.
      당신이 그런식이네?
    • 리군
      2010/07/03 03:04
      이건 마치 자장면이 좋은 10가지 이유 라는 개인적인 취향글에 항목별로 반박하면서 난 자장면이 싫은데 넌 자장면을 왜 먹냐며 따지는 글 같네요
    • Builder
      2010/07/03 10:51
      푸하하하...율리님 웃기셨어요. ^^
      어차피 여긴 블로그에요.
      자신의 생각을 담을 수 있는...
      이런 개인적인 생각을 올린 포스트까지 반박하시는걸 보면...
      율리님 은근히 Eun님에게 맺힌게 많으신듯하네요.

      이전 포스트인 언론비판에 쓰셨던 댓글은 그래도 공감하면서 읽었는데 이번 댓글은 좀 오버이신듯합니다.
    • betterones
      2010/07/03 11:35
      글이 어이가 없네요. 반박이라는 것은 합당한 이유를 들어야 하는 겁니다. 일반적인 상식으로 어떤 한 가지 제품에 악세사리가 많다는건 선택의 여지가 넓어져서 좋은 것이지 나쁜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생폰이 진리라고요? 진리? 진리를 논하는 본인이 누구인지 생각해보십시오. 진리라는 것은 아무나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냥 개인의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겠지요. 악세사리를 강매하는 것이 아닌 이상 선택의 여지는 넓은 것이 좋습니다.
    • 율리
      2010/07/03 12:59
      betterones //
      네이버에서 "생폰이 진리"라고 치면 이미지에 죄다 아이폰이더군요 ㅋㅋㅋ
      누가 생폰이 진리라고 했냐고요?


      "아이폰"사용자들이요 ㅋㅋ


    • betterones
      2010/07/03 14:03
      '아이폰 사용자들'과 eun님을 동일시하지마세요. 아이폰 사용자들이 '진리' 입니까? eun님은 일반적인 상식선의 이야기를 한 것입니다. 하나의 제품을 좋아한다고 모두 같은 부류는 아니지요.
    • betterones
      2010/07/03 14:09
      진실을 감추려 할 때 바로 그 때 소위 '빠' 가 되는 것입니다. eun님은 단 한 번도 진실을 감추려 한 적이 없습니다. 자신의 소감을 작성하여 아직 접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정보를 주고, 소위 '빠' 들에 의해 왜곡되는 진실을 바로잡으려 하시는거 뿐입니다.
    • 그로리
      2010/07/04 03:35
      참으로 오지랖도 넓네~.
    • pighair
      2010/07/04 07:00
      이런 거 하나 쓰면 얼마 받아요? 요새 회사 일 너무 힘들어서 때려치우고 싶은데 짭짤하면 짬짬이 하면서 좀 쉬어도 될까 해서요 ㅋ
    • 부러진삽
      2010/07/04 15:31
      다국어 입력 시스템이 필요한 사람이 있습니다. 저도 많은 나라 언어를 익히지는 못해서 꼴랑 한/영/일 요 세개만 씁니다만.... 그래도 말입니다. 일본어 완벽 지원은 굉장히 큰 매리트입니다. 세상에는 한/영 전환만 된다고 아무렇지 않게 사는 사람만 있는건 아닙니다. 저도 아이폰 쓰지만 별다른 어플없이 일어 완벽지원되는줄은 모르고 샀습니다만 아주아주 유용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다음에 다시 폰을 산다면 내후년에 나오는 아이폰을 사게 되겠지요.
    • 당신 개그맨 인증입니다
      2010/07/06 11:37
      진짜 어떻게 대체 이런 리플짓을 하는 인간이 아직도 존재할까요.

      아 웃다 자겠네요

      논리적반박의 형태조차도 아니고 그저 '던져버리고 싶었다니'

      고맙네요 웃게 해줘서
    • 율리
      2010/07/06 16:26
      던져버린다는거 거짓말아닌데요?

      전에 쓰던 삼성블루투스마우스도 클릭감이 병신인지라
      "부셔서 버렸고"
      전에 구입했던 필립스이어폰도 음질이 그지같아서
      "끊어서 버렸습니다"

      위에 적어놓았듯이 전 바형의 쿼티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얘기했는데요?
      쿼티로 치는거랑 아이폰에서 치는거랑은 실제로 천지차이인데..
      정말 짜증나면 아이폰 깔끔하게 부셔서 버립니다 ^^
    • choarang
      2010/07/07 02:28
      다른건 모르겠고,
      그냥 며칠,여러번도 아니고,
      한번 써봤는데, 맘에 안든다고, 던져버리고 싶다는
      그 마인드때문에라도 댓글에 신뢰성이 안갑니다.
      그렇게 감정적인 대응방식을 갖고 있는 분에게서
      어떤 믿음을 갖을 수 있을까요?
      글쓰신분의 이유 10가지도 충분히 주관적이고 개인적인
      글이겠지만, 율리님의 댓글은 주관적이지도 않고,
      그냥 감정적으로만 보입니다.
  2. 나라나라
    2010/07/02 19:11
    대부분의 아이폰 재구매 이유가 님과같을거러 생각합니다아이폰 구매동기가 사용자들의 입소문이 더 크다고 봅니다 삼성처럼 자사 제품은 세계 최고인양 언론으로 찬양하듯 광고하는 것은 애플빠라고 보는것과 뭐가 다를가요 아침출근길 잘 보고 갑니다
    • Eun
      2010/07/02 20:24
      토요일날도 출근하는군요. ^^
      새로운 고객을 계속해서 만들려고 하는 노력보다 이전 고객들을 어떻게 하면 충성고객으로 만들 수 있을지 노력하는게 더 현명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상쾌한 아침 출근길 되세요. ^^
  3. KHG,
    2010/07/02 19:14
    오늘도 글 잘보고 갑니다
  4. virus
    2010/07/02 19:20
    글 잘 봤습니다.
    제가 아이폰4 정발을 기다리는 이유이기도 하고...

    올리신 글 중---이전 모델 사용자를 적으로 돌리지 마라---참으로 좋은 문구입니다.
    그 대표적인 케이스이다 보니 눈물이 찔끔 나려고 하네요.

    이전 포스팅 글에 벌떼 처럼 달려들던 좀비놈들이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해야 할 부분입니다.
    삼성까는 누가 시켜서 된 게 아니라, 이전에 삼성제품 구매했다 스스로 돌아선 사람이란 걸 말이지요...
    • Eun
      2010/07/02 20:33
      새 구매 고객을 찾기 보다 이전 구매 고객을 충성도 높은 고객으로 어떻게 만들까 고민하는게 더 현명하지 않을까 합니다. 속아서 제품을 산 소비자들은 절대 가만히 있지 않죠.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5. lhotse
    2010/07/02 19:55
    어제 회식의 여파로 머리가 지끗지끗한 관계로 선리플후정독 모드입니다. ㅋㅋ
    머리가 띵~한 아침입니다. ㅋㅋㅋ
    어제와 같은 짓은 되도록이면 안하는게 좋쵸. 안하겠다는 말은 못하고 자중하겠심다. 허허허~
    좋은 주말되세요.
    미국에서는 숙취해소 어떻게 하나요?
    어제 그짓하면서 그대로 의자에 앉아 잠이 들어서 뒷골이 땡기네요 ㅋㅋ

    뭐 그래도 아이폰4 예약은 해뒀으니 마음 하나는 편하네요.
    폰뿐만 아니라 다른것도 준다길래 후딱 해치워 버렸죠. ㅋㅋ(www.stuffkorea.com)
    설마 먹튀는 아니겠죠? ㅋㅋ(니가 말하는 그 먹튀가 이 먹튀는 아니겠쥐~~~~~~!!)
    정독후 다시 오겠습니다. ㅋ
    • Eun
      2010/07/02 20:56
      술 많이 취하셨었나 봅니다. ^^
      한국에서 벌써 아이폰4 예약 구매가 시작됐나 보군요?
      이러다 저보다 더 빠르게 받는일이 생길수도 있겠는걸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6. mr.390
    2010/07/02 20:18
    저는 아이팟터치1세대를 2년(맞나 모르겠군요. 초창기떄 샀던지라)간 사용한터라 IOS가 굉장히 친근합니다. 아니 아주 익숙하죠 위에 율리님이 뭐 문자보내는게 힘들다니 뭐라느니 저하고는 상반된 이야기더 군요. 그러다가 국내 아이폰3GS가 들어온다는 말이 나돌고 다음달 폰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계속 미뤄지며 한 6개월 뒤에 출시 되었을때 차라리 기달렸다가 다음세대 아이폰을 사자라는 심정으로 지금까지 왔습니다. 여기 한국에서는 아직 온라인 애매보다 kt의 show대리점에서 임의로 예약을 받고 있고 제가 조금 이른감이 있는줄 알면서도 2주전에 예약을 했는데 잘한거 같더군요.(어제 확인 해보니 제 밑으로 후덜덜.. 빨리했음에도 위에서 15번쨰..) 그래서 아이폰3GS를 접하지는 못하고 아는 동생놈이 산지라 그걸로만 접했지만 아무리 봐도 아이폰이라는 기기는 제 마음속에 강하기 인식이 되었네요.
    "꼭 사야겠다!" 라고 말이죠. 하지만 그래도 재 주변에서는 아이폰4를 사시는분이 몇분 안개셔서 facetime을 이용하기엔 무리가 있을거 같아 걱정입니다. 이왕 스마트폰 사는거 재대로 기능을써봐야하는데 말이죠.
    담달 아이폰4를 구매하게 되면 Eun님과 한번 facetime 시험통화를 해보고 싶긴하지만 역시 시간차가 있네요.
    • Eun
      2010/07/02 20:59
      아이폰4를 디자인과 재질을 보니 아이폰3GS와는 격차가 있어보이기 까지 합니다. 실제 만져 보시면 제가 이야기 하는게 무언지 알지도 모르겠네요.
      매장가서 만져보면 바로 사게 될 정도로 좋습니다...물량이 없어서 문제지만요. ^^
  7. hoseongz.
    2010/07/02 21:40
    공감하는 부분이 참 많네요. 저는 애플이라는 회사가 고가의 제품라인이고 저와는 거리가 먼 곳인줄 알았습니다.mp3p도 관심이 없고 해서 애플쪽엔 관심이 없었죠. 삼성 엘쥐, 팬택에 만족하고 쓰다가 3GS 예판때 너무 이뻐서 질렀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흔히 말하는 애플빠라는게 되었습니다. 삼성엘쥐팬택을 10여년간 썼는데도 빠라는게 되지 못했던 제가 7개월여만에 매니아가 된거죠. 삼성 알바분들은 애플을 너무 좋아하지 말라고 비판할게 아니라 삼성에 비판좀 하세요. 매니아 만들수 있는 제품을 좀 만들라고.도덕적인 기업이 되라고. 삼성보호론자분들은 그저 삼성에 대해 비판만 하면 개거품을 물고 이야기하시던데 애플빠라고 자칭하는 저는 안그럽니다. 애플에도 문제 많구요 고칠점 있습니다. 애플도 비판받을일 많구요. 애플과 삼성의 차이점은 애플은 비판을 받고 잘못된 점을 고치구요. 삼성은 알바풀고 언론플레이로 비판하는사람을 매국노로 몰아버린다는겁니다.
    • Eun
      2010/07/02 23:27
      저도 애플 제품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아이폰과 아이패드 정도죠...제가 제 돈주고 구입해서 너무 잘쓰고 있기에 좋다고 이야기 하면 애플빠가 되버리는 세상이다 보니..제 블로그에 제 맘대로 표현하기도 어렵습니다..개인 블로그에 오셔서 객관성. 중립성을 요구하시는 분들도 있으니..글쓰기기 점점 더 어려워 지네요..참으로 복잡한 세상입니다. 누구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지 감이 안잡히는 세상입니다.
  8. Sahara
    2010/07/02 22:54
    맨위에 "율리"라는 분, 고생이 많았습니다.

    억지로 꿰맞추자면 뭘 못하겠습니까마는 우린 지금 과학을
    놓고 말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은 지금까지 인류가 발명한 모든 과학적 산출물의 집합체입니다.

    그렇다면 그산출물을 평가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요건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시각이
    필요합니다.

    스마트폰을 스마트폰같이 가장 먼저 만든 회사는 애플입니다.

    스마트폰은 통화가 가능한 휴대형 소형 컴퓨터입니다.

    인류 최초로 퍼스널 컴퓨터를 개발한 회사가 어딥니까?

    삼성은 그동안 뭘했지요? 애플에 비한다면 솔직히 장돌뱅이아닙니까?
    삼성은 무엇을 개발하여 인류에 공헌하려 했지요?
    장돌뱅이 주제에,,,,,,, 아무 생각 없지요. 오직 돈돈돈,,,,,,

    이런 놈이 갑자기 애플하고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며 나서고 있습니다.

    우습지요?

    공부 하나도 안하고 팡팡 놀던 놈이 갑자기 우등생하고 같이 나란히 설려는
    행위를 하는거나 뭐가 다릅니까?

    컴퓨터 기판 사다가 깡통안에 조립하고 OS는 MS에서 사다가 팔아 먹던 삼성이
    컴퓨터에 대해 알긴 뭘 알지요?

    이건 비교 대상이 아닙니다.

    삼성은 애플한테 "할아부지~"하고 꼬꾸라져도 시원치 않을판에 뭘????
    • Eun
      2010/07/02 23:30
      장인정신을 돈으려 살려고 하는 행위...
      좋은 제품을 마케팅으로만 만들려고 하는 행위....
      혁신적인 제품을 언플을 통해 죽이려는 행위...
      비교도 안되는 제품을 홍보를 통해 동급 이상으로 취급 당하려고 하는 행위......아직 멀었습니다..경영 방식이 바뀌지 않는한 삼성에게 밝은 미래가 존재할지 모르겠습니다...
      21세기는 소비자들에게 인정 받는 기업들만 살아남게 될겁니다...그게 국내 기업이던 해외기업이든 상관없이 말이죠.
    • ddols
      2010/07/04 07:20
      워워~ 그렇다고 삼성은 가만히 앉아서 애플에게 먹힐순없죠. 글쓴이가 말하는건 언론플레이가 문제인거지.애플을 우상화 하자는건 아니지 않나요?
  9. 외로운젠틀맨
    2010/07/02 22:59
    어느분의 블로그를 방문중에 우연히 Eun님의 이곳!을 발견했네요.
    저는 스마트폰이라는 것을 써본적이 전무하며 15년간 피처폰만 쭉 써왔었는데
    이번에 모 사이트에서 예약판매하는것을 보고 바로 예약해버렸네요..
    스마트폰을 피처폰처럼 쓸거 같아 불안한 마음을 떨칠순 없지만..
    지금껏 우리나라 휴대폰을 써왔던 기분을 말씀드리자면
    '한번 사면 끝'인듯한 생각이 떠나질 않네요.
    과연 잡스형의 아이폰은 어떤 기분을 안겨줄지..^^
    • Eun
      2010/07/02 23:31
      자신이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손안의 컴퓨터도 되고 멀티미디어 기기도 되고, 때론 그냥 핸드폰이 되기도 하죠..^^
      잘 활용만 한다면 아이폰만큼 재밌는 기기도 없습니다. ^^
      즐겁게 스마트폰 사용하세요. ^^
  10. binoosh
    2010/07/02 23:10
    아이폰4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안테나도 아니고 애플빠도 아닙니다..

    생산량부족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32g 화이트를 7월말까지 꼭 풀어줬음 좋겠네요
    • Eun
      2010/07/02 23:32
      제가 기다리는 제품인데...화이트 나오기까지 기다리기가 어려울것 같습니다...그냥 전화 오면 바로 달려가기로 했습니다..^^
  11. Sahara
    2010/07/02 23:26
    하나더 덧붙히자면 애플이 스마트폰이란 제품 자체에 대한 특허를 낸다면
    삼성은 지금 갤럭신지 뭔지 그거 만들지도 못했을겁니다.

    인류사회는 정의로워야 합니다.
    곧 힘들여 만든 사람이 인정받아야 한다면 애플은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취득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꼴뵈기 싫은 삼성이나 여타 기업들은 스마트폰을 만들려 하지 말거나
    만들려면 로열티를 애플에 지급하고 시늉만 내거나
    그렇게 되길 바라고 싶습니다.

    스마트폰이란 정의도 모르던 삼성이 애플하고 맞먹으려 하는 얼빠진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것입니다.

    삼성은 배짱이,
    애플은 개미격입니다.

    배짱이가 개미의 노력을 강탈하게 놔두어서는 곤란하잖아요?
    • Eun
      2010/07/02 23:34
      언론은 노력의 성과를 반대로 이야기 해 줄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부분만을 이야기 한다면 결국 한국에서는 애플이란 기업 제품이 사라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애플이 국내 시장에 관심 없는 이유가 혹시 이런 치졸한 행위 때문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시매
      2010/07/02 23:49
      헐...

      애플이 스마트폰 특허요? 접...

      스마트폰이 아이폰만 있는게 아니예요...

      좀좀좀...
    • ㅎㅎ
      2010/07/03 01:17
      아주 우습네요.
      애플이 스마트폰 특허 낸다라...
      이게 애플빠들 수준인가요?
      스마트폰 자체가 애플이 만들어낸 것인줄 아나보네 ㅎㅎ
    • Sahara
      2010/07/03 01:36
      한글을 잘 읽지도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글자대로 읽는 방법과
      글의 뜻을 읽는 방법이 있지요.
      그런데 머리가 딸리면 아무래도 앞의 방법밖에는
      못 쓰겠지요?

      위에 두분~
    • ㅎㅎ
      2010/07/03 01:52
      사라하 이 사람 참 웃기네^^
      스마트폰 특허를 애플 낸다면 이라고 한 게 누군가?
      스마트폰이 어떻게 출현했는지,
      애플이 특허로 내걸 만한 게 무엇인지
      내놓아 보라는 것이다.
      그리고 특허할 만한 게 있는데 특허를 내지 않을 애플 아니니 그런 쓸 데 없는 걱정 하지 말길 바란다.
      애플이 개미고 삼성은 베짱이란 말도 허언이지.
      오히려 한번 들어오면 잘 빠져나가지 못하는 생태계 만들어놓고 대동강 물장사 하려는 게 애플 아닌가 말이다.ㅎㅎ
    • 123
      2010/07/03 09:54
      애플이 스마트폰을 제일먼저 만든것도 아니고

      특허로 삼성에게 싸움걸면 애플은 손해만 봐요 =ㅅ=;;
    • ddols
      2010/07/04 07:23
      저분 잘하면 '자동차'에 특허낼 기세.
  12. Han Sanghun
    2010/07/02 23:31
    공감가는 내용이 많네요. 3GS사용한지 7개월, 아이패드는 3개월 되어가는데, 아이튠즈에서 영화, 음악, 책, 어플은 물론 연락처, 메모 등 모든 정보들을 아이폰과 아이패드 사이에 매끄럽게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게 큰 장점중 하나인 것 같더군요.
    • Eun
      2010/07/02 23:35
      맞습니다..^^
      집에서는 아이패드...나가서는 아이폰.... 두개가 있어도 되고..하나만 있어도 되는...뭐...두 기기의 연관성은 참으로 재밌는것 같습니다...
      국내에 아이패드가 들어가면 아이패드용 국내 앱들도 나타나겠죠?.. 한글 키보드도 말입니다. ^^
  13. 시매
    2010/07/02 23:47
    꽤 거부감이 듭니다.

    제 같이 사는 친구가 바로 아이폰을 사용해서, 매번 가지고 놀아봤고, 사용도 상다히 해봤고, 한녀석은 옴니아2를 사용했고, 전 익뮤를 사용했습니다. 거기에 회사 상사는 블랙베리 사용자구요.

    스마트폰 다른것도 많이 좋습니다. 꼭 보면 느낌이 개인의 취향같다. 굳이 이럴필요 없지 않느냐? 라는 말이 많은데, 다른 제품도 사용하시고 말씀해주시면 좋겠네요.

    그냥 왠지 애플빠라는 느낌이 아주 아주 많이 들어서 남깁니다.
    • Eun
      2010/07/03 00:04
      "내가"라는 의미를 모르시는건 아니죠?
      전 파워 블로거들 처럼 누군가가 공짜로 제품을 주지 않습니다..그러기에 한 제품만을 구매해서 사용하기도 벅차죠...제가 일반 파워 블로거들 처럼 다양한 제품들을 공짜로 얻는다면 다른 제품들도 사용하며 조금더 다양하게 글을 썼을지도 모르겠습니다...하지만..전 그런게 싫습니다..
      제 돈 주고 구입한 제품 제 블로그에서 제가 느끼고 생각하고 경험한데로 마음 편하게 썼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애플빠라는 표현은 자제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리군
      2010/07/03 01:33
      개인블로그에 개엔취향을 적어도 빠취급을 하시는군요. 여기가 기즈모도같은 블로그도 아닌데 말이죠
    • ddols
      2010/07/04 07:15
      1. 삼성빠는 좋고, 애플빠는 나쁘다?
      2. 어떤부분에서 거부감이 드시느건지?
      3. 본인이 쓰는 제품에 대해서 글을 쓰면 다른것 까지 써보고 글을 써야할 의무가 글쓴이에게 있는건지?
    • hanguts
      2010/07/04 13:55
      저도 익뮤 유저입니다.

      그래도 아이폰 기사는 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익뮤 사용자라면 잘 아실겁니다.

      심비안이 얼마나 대한민국에서 외면당하는지...

      안타깝죠..
  14. 미국과 한국의 차이
    2010/07/03 01:06
    미국 사람, 특히 대도시의 학생들에게는 아이폰이 참 좋겠군요...
    님이 장점이라고 생각한 것 중 아이튠즈에 적응되어 익숙하다는 것 제외하고 나면
    님의 장점으로 제시한 것, 한국에서 그리 유용한 것 없습니다.
    그리고 시장의 대다수를 엠에스가 장악한 한국에서는 아이튠스조차 그리 편리한 것 아니죠.
    • 이어서
      2010/07/03 01:33
      그나저나 미국에서는 수신 문제 제기되니까 마음에 안 들면 30일 내 환불 가능이라고 되어 있더군요.
      이게 변심까지 포함되는 건가요? 아니면 수신 감도 문제에만 해당되는 건가요?
      한국에서는 한번 개통하면 환불 절대 불가이거든요.
      (국내법과 충돌하는 데 애플빠들은 애플 편 들더군요.
      그리고 에에스도 국내에선 불편합니다. 미국이야 공장이라고 현지에 있으니 좀 빠르겠지만, 한국에선 미국에 보내고 리퍼폰 공수받아야 하는 형태입니다. 80만 이상이 가입한 제법 큰 시장인데, 수리 공장 하나 두지 않고 에이에스를 케이티에 다 맡기는 게 현실입니다. 애플빠들은 세계 공통이라는데, 그들이 생각하는 세계는 곧 미국인가봐요.)
    • 리군
      2010/07/03 01:54
      엠에스와의 호환은 일단 문제는 없습니다.
    • 이어서
      2010/07/03 02:08
      네, 호환 문제가 속도 문제를 말하려고 한 겁니다. 맥이 워낙 적게 보급되어 있는 현실이어서 인코딩 등에 너무 많은 시간이 든다는 거지요.
    • Eun
      2010/07/03 19:45
      저도 맥은 하나도 없기에 MS의 윈도우즈만 죽어라 쓰고 있죠...그래도 제 컴퓨터에서는 아이튠스 잘 돌아갑니다. 속도도 첫화면 뜨고 나서는 그리 느리다고 생각하지 않구요.

      지금 계속해서 수신문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하니 애플에서 이번 문제에 대해 불만이 있는 사람들은 환불을 30일 이내에 환불을 하라고 하는겁니다..보통 환불을 하면 restocking fee를 받지만 이번만큼은 이러한 추가비용도 안받고 그냥 해주지요...그렇게 해서 몇분이 환불 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리퍼폰 단점이 될수도 있고 단점이 될수도 있습니다. 제 글 중에 리퍼정책에 대한 글을 보시면 조금 이해하실수도...
  15. 신뢰의 상징은 금성이 아닌 애플!
    2010/07/03 02:05
    원래 모든 제품은 쓰던사람이 쓰는거라는걸 잘 모르는 기업이 삼성입니다
    그게 바로 소비자와 기업의 신뢰관계라는 건데..
    물건은 팔아먹으면 땡이라는, 용팔이랑 동급의 마인드를가진 넘들이 알리가 없죠

    엄니아1 쓰던 사람중에 얼마나 엄니아2로 넘어가고
    그들중 얼마가 갤럭시A를 쓰고 그들중에서 갤럭시S러 넘어온 사람이 얼마나 될까?
    다 이를 벅벅갈면서 다시는 삼성폰 안 쓴다고 맹세하지요..
    매달 날아오는 할부금 고지서가 그 맹세를 잊지 않게 해주죠..
    잘 보고 갑니다~
    • Eun
      2010/07/03 19:48
      기존 사용자들을 적으로 만들어서는 미래가 그리 밝지 못합니다. 비록 기존 제품 구입자들이 몇만명 밖에 되질 않는다고 해도 그들을 매몰차게 버리면 그들만 삼성 제품을 구입하지 않는게 아니라 주위 사람들에게 열심으로 알릴겁니다...단 1만명이라도 그냥 버리는 경영 방식은 절대 기업들엑 도움이 되질 못합니다. 그걸 알지 못하는건 아니겠죠.
  16. Baemimi
    2010/07/03 03:58
    아이패드,아이폰,,,그리고 EUN님은 미쿡에 계신지라 아이폰,아이패드 최적의 환경 등 마냥 부럽기만합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 Eun
      2010/07/03 19:49
      미국에서는 아이폰, 아이패드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 국내보다는 많죠...^^
      최적의 환경...안드로이드폰도 마찬가지 입니다. 미국에서는 말이죠...
      그리고 전자기기들은 다른 나라들에 비해 경쟁자들이 많기 때문에 물가에 비해 헐씬 저렴하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
  17. ^__^
    2010/07/03 05:13
    자칭 IT얼리어댑터들이 리뷰랍시고 똥싸듯 천편일율적으로 배설하는 쓰레기글들보면 웃기지도 않습니다. 지이름걸고 블로깅하면서 부모님이 지어준 이름에 똥칠하는 짓거리를보면 한대 꽉 쥐어박고 싶어져요.
    대표적으로 'D'某의 리뷰를 보면 삼성전자똥구멍에서 살짝삐져나온 갤럭시S라도 한번 공짜로 써볼까하고 발매전부터 이빨이 빠지도록 쪽쪽빨아대는 모습이 애처롭기까지 했습니다.
    아이폰4발매전부터 발매후까지 나름 살펴봤지만 IT블로거로 유명하다는 리뷰어들중 대부분이 삼성전자의 콩고물을 바라는 쓰레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어제 뉴스에서 보니 갤럭시A구매자들이 분통터트리는 장면이 나왔는데 그양반들중 쓰레기리뷰의 피해자들도 분명히 있을겁니다. 이거 정말 큰일입니다.
    • Eun
      2010/07/03 19:50
      댓가를 받으면 기울게 돼있죠...
      청탁을 받고 정도를 걸을 수 있는 정치가가 있을까요?
      아무 조건없이 기업이 후원을 해주지 않는한...제대로 된 리뷰를 보기란 쉽지 않을겁니다...그러기에 댓가를 받아 쓴 리뷰들을 보면 단점이 거의 없는 완벽한 폰이죠. ^^
  18. 그냥 이전 사용자여서 일뿐
    2010/07/03 05:38
    정말 아쉬운 포스팅이군요.

    난 또, 아이폰만의 매력이나 특장점을 나름 분석적으로 제시한 글인줄 알았죠.

    전 지금 아이팟터치와 갤럭시S를 쓰고 있습니다. 갤럭시S는 이제 쓰면서 계속 두고 볼 일이지만, 결코 삼성이나 SKT가 이뻐서 산 것은 아닙니다.

    글을 포스팅한 님은 얼마나 아이폰 장비를 많이 가지고 계셔서 아이폰을 쓸 수 밖에 없는지...실소를 금치 못하겠네요. 아이폰 장비라고 해봐야 80만원짜리 BOSE Dock 정도외에 다른 물건이 있는지...? 케이블, 충전기 따위가 아이폰을 계속 사용해야하는 이유라니...

    무슨 고등학생도 아니고...어쩌구니가 없을 따름입니다.
    • 말하는 뽄새하고는
      2010/07/03 06:09
      나이를 얼마나 처먹었는지 모르지만 고등학생운운하면서 어처구니를 따지기전에 본문글 제목을 다시한번 정독하세요^^
      하얀색면티 그까짓거 얼마나한다며 목이 다늘어난 티셔츠입냐고 훈계할 기세입니다요ㅎㅎㅎ
      글쓴님입장에서 이러이러한 이유때문에 계속사용한다고 하면 그럴수도 있겠구나하고 넘어가면 되지 트집잡기는ㅎㅎㅎ
    • 리군
      2010/07/03 07:10
      결국에는 개인 취향까지 까시는군요. 한 개인이 어떤 한 물건을 사용하는 데 따른 이유까지도 간섭받을 일인가 싶습니다.

      극히 개인적인 블로그에 개인적인 취향과 재사용의 이유를 적었을 뿐인데 그걸로 어처구니가 없으시다니 ^^그것도 공신력 있는 블로그도 아니고 극히 개인적인 블로그인데 말이죠.

      이런 이유로 다른 사람들도 아이폰을 재구매 혹은 사야 한다라는 글도 아닌데...흠...

      오늘 본 글 중 두 번째로 어처구니가 없는 댓글이네요.
    • Eun
      2010/07/03 19:52
      아이폰 장비라고 말씀하시니 제가 정말 대단한 제품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글 제목에 보면 "내가"라고 시작하죠...내가라는 의미를 모르신다면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어처구니가 없으시다니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 ddols
      2010/07/04 07:11
      자 , 그럼 다음에 네가 가진 아이팟에서 통화가 되면 다시 오도록 해볼까? 글쓰기 전에 글쓴이의 글을 다시한번 읽는다면 더 좋겠지.
  19. ㅇㅇ
    2010/07/03 08:24
    애플빠돌이니까 사시는듯?
  20. 버미
    2010/07/03 09:11
    참 마음에 안드는 사람 많네요!!
    우선 Eun님 글중에 이번은 정말 개인 견해로 쓰신 글이라는게 느껴지는데
    왜이리 까는데~
    맘에 안들면 삼성카페나 가서 글쓰시는게 맞지 않나요??
    • Eun
      2010/07/03 19:54
      보이지 않는곳이다보니 그러려니 합니다.
      인터넷의 장점이자 단점이죠...^^
  21. 비밀방문자
    2010/07/03 09:4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2. sasin2526
    2010/07/03 10:50
    난독증 환자들이 많이 보이네요. 시야를 좀 넓게 보기를....
    • Eun
      2010/07/03 19:55
      언론이나 마케팅, 홍보등 여러가지 요소들이 우물을 높게 쌓아 시야를 더 좁게 만드는것 같습니다... 그 좁은 하늘에 별 3개만 보이게 말이죠...
  23. Builder
    2010/07/03 11:06
    Eun님의 블로그가 너무나 유명해지니 개인블로그인데도 중립을 지켜야된다는 이야기가 많이 보이네요.
    공과 사의 구분을 못하시는 분들이 있는듯해서 안타깝게 보이기도 하네요.

    전 이번에 아이폰4로 스마트폰에 도전하는데 잘 쓸수 있겠죠?(왠지 좀 뜬금없음...^^)
    제 주위 사람들이 넌 스마트폰 사도 잘쓸꺼라라고 이야기하지만...
    피처폰이랑 다를바없이 사용할까 두렵습니다.>.<
    • Eun
      2010/07/03 19:56
      아이폰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활용을 하려고 마음만 먹으신다면 아이폰처럼 편하게 없고 활용도가 높은게 없죠...^^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말씀하세요. ^^
    • 옴냐1 & 아이폰 유저
      2010/07/04 01:18
      작년 5월에 전지전능 옴니아를 통해 스마트폰 세계에 들어왔는데 옴니아는 변화 시킨것이 없었지만 작년 12월부터 아이폰을 사용하면서부터 많은것이 변했습니다. 당연, 좋은 방향으로 말이죠~ 컴퓨터는 인터넷 밖에 할 줄 모르는 제 친구는 제가 가르쳐 주지 않아도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
    • ddols
      2010/07/04 07:04
      아이폰도 그렇지만, 무선 인터넷이 생활을 바꿉니다. 전화만 하실거면 스마트폰은 불편하기까지 하죠.
    • Builder
      2010/07/04 08:14
      답변감사합니다.
      과연 어느정도일지 벌써부터 두근두근 거립니다. ^^
  24. 달려라남세
    2010/07/03 13:52
    우연히 Eun님 블로그에 오게 되었네요.

    저또한 터치 2세대, 그리고 아이맥,맥북 을 쓰는 입장에서 핸드폰까지 아이폰이면 정말 환상의 조합이기에 3Gs 나왔을때 정말 갈등 많이 했었습니다.
    햅틱2 약정이 대략 11개월 남은 상화에 아이폰이 정발이 된 상황이라 더 고민했었지만,
    역시 기기값 물면서 까지 오바해서 살 필요는 없으니 다음세대 기다리자 라고 마음먹은게 이런 기쁨으로 다가 오네요.
    하지만 여친은 마침 3년쓴 퓨쳐폰이 사망하는 바람에 3GS로 자연스럽게 간터라 정말 부러워서 눈물을 흘릴뻔 했지요. ^^
    개인적으로 공감하는 글입니다.
    터치2세대를 쓰면서 익숙해진 UI와 유료로 구입한 어플들(꽤 많이 샀습니다..)을 아인폰4에서 같이 쓸수 있다는 장점이 전 1번이구요,
    아이튠즈를 거의 섭렵한 저로써는 매우 훌륭한 동기화 방식이 2번인거 같습니다.
    Eun 님이 말씀하신것처럼.. 햅틱을 산 저로선 삼성폰은 다신 안쓰게 될 팔자라는걸 뼈져리게 느꼈기 때문이죠.
    애니콜 랜드의 그 엄청난 벽을 전 넘지 못하겠더군요... 내가 돈주고 산 CD를 내 햅틱에 어떻게 넣는지도 모릅니다.
    여튼.. 저에겐 이 두가지 이유가 가장 큰것 같습니다.

    책갈피 추가 해 놨네요.. 좋은 블로그 알아 기쁩니다.
    몇몇 댓글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긴 하지만, 한결같은 마음 변치 않고 좋은글 앞으로도 부탁드립니다. ^^
    • Eun
      2010/07/03 19:58
      익숙해진 UI와 경험을 그대로 버리기에는 아깝죠. ^^
      유료앱들을 하나 둘씩 사기 시작하면 다른 스마트폰으로 넘어가기 힘듭니다. ^^ 게다가 아이폰의 재미에 빠져버리면 다른 스마트폰이 눈에 들어오기 보다 다음 세대의 아이폰이 눈에 들어오죠..
      저의 개인적인 경험이며 체험입니다...물론 개인적인 경험과 체험, 그리고 느낀점은 다 다르겠지요. ^^

      감사합니다. ^^
  25. 함영민
    2010/07/03 14:59
    잘 읽고 갑니다. 글은 다분히 UX가 편해서, 아이폰을 선택한다는 내용으로 잘 읽었습니다.
    덧글 쓰레기들이 많네요. 주인장님 마음 쓰지 마시고 더 좋은 글들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 Eun
      2010/07/03 20:00
      감사합니다.
      사용자의 경험을 무시할 순 없죠.
      안드로이드폰도 6개월 이상 쓰고 있지만 제게는 아직 아이폰의 UI/UX가 더 편합니다.
      29개월 된 제 아들 녀석도 저 없이도 아이패드를 열고 슬라이드 해서 Unlock하고 페이지 손으로 넘기면서 자기가 하고픈 앱들을 찾아 알아서 놉니다...만 3살도 되지 않은 아들 녀석이 작은 손가락 가지고 이리 저리 넘기면서 아이패드를 가지고 놀고 있는 모습을 보면 스티브 잡스가 iOS 하나는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
  26. 징가
    2010/07/03 21:25
    아이폰4를 검색하닥 여기까지 왔네요 ㅎㅎ 가끔씩 댓글보면 정말 ? 신기도 합니다 -0-;; 저야 머 `` 전에 삼성폰이 고장나서 `` as를 받으로 갔더니 `` 이건 고칠수 없는증상입니다 그냥쓰세요 .. 라고 하더군요 ㅡ.ㅡ;; 3개월 좀 넘었나 했는데요 `` 전화번호만 자동리셋되더군요 `` 사실은 쿼티를 정말 좋아 하는데 `` 이번에 나온 옵티는 3번 교품받구 GG 했습니다 ㅠ_ㅠ 아시는분이 갤럭시를 구입했다고 해서 *_* 구경해 볼려구 대기중이요 ㅋㅋ 지금은 터지 만 가지고 놀구 있습니다 ㅋ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ㅎ 개인의 취향차이인거 같아요 ㅎㅎ 이상하지만 아이폰이 끌리니 까요 -0-ㅋ
    • Eun
      2010/07/04 01:29
      개인 취향이죠. ^^
      자신이 잘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면 됩니다...될수있으면 안정적인 제품이 좋겠죠..^^
  27. kmbkaga
    2010/07/03 21:49
    다 필요 없고.. 배터리 교체 불가~! AS시 리버폰 대체~! 가장 중요한 두가지.
    다른 이유 달 필요도 없음.. ㅡ,.ㅡ;;
  28. Sahara
    2010/07/04 01:06
    보통 사람들이 좋은 음식점을 찾을때, 좋은 옷집을 찾을때 어떤 기준으로 찾게 되는지
    떠올려 보면 지금 아이폰이니 갤럭시니 하면서 어느것이 더 좋네 아니네할것 없이
    답은 명확하리라 봅니다.

    아이폰4를 보면,
    퍼스널컴퓨터의 세계최초 개발자 스티브잡스가 평생의 IT철학을 집약한 제품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 OS을 비롯하여 컴퓨터의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직접 설계하여 만든 경험을 가진
    사람이 CEO로서 확고한 자리를 지키며 모든것을 총괄하며 만든 제품입니다.

    갤럭시S를 보면,
    어디 전통도 없고 가문도 없는 어느 장돌뱅이같은 장사꾼이 어느날 이것저것 꿰맞추어
    만들어 꽹과리치고, 장구치면서 동네방네 떠들면서 나발불고 다니면서 팔고 있는 제품쯤으로 평가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언제 그가게를 그만두고 옆가게로 가게 될지 모를 임시가게주인이 사실 알고 보면 컴퓨터는
    워드나 엑셀로 문서 작성이나 한 정도이고 컴퓨터는 깡통에 기판 넣어 조립하여
    팔아 먹었던 전력이 전부이며 소프트웨어는 만들어 본적도 없는 사람들이
    갤럭시S를 만들어 놓고는 아이폰4보다 더 좋다고 하면서 허위광고수준으로
    떠들고 다닙니다.

    정상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은 어떤 제품을 구매할까요?
    • Eun
      2010/07/04 01:33
      장인정신이 필요할때인가요? ^^
      기업들 모두가 이익을 추구하지만 어떻게 추구하는지는 다 다릅니다.
      다들 스마트폰 시장에서 살아 남기 위해 좋은 제품들을 만든다고는 하지만 기업의 정신이 제대로 되있지 않는한 제대로 된 제품이 나오기 힘듭니다. 시간이 걸릴지라도 아니라면 처음부터 다시 하는 마음을 가지고 도전하는게 더 나을지 모르겠습니다. 집을 지을때 기반이 잘 다져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지었다가는 언젠간 무너지겠죠...시간이 더 들고 비용이 더 들더라고 튼튼하게 Foundation을 만들지 않으면 결국 더 큰 손해를 보게 되는거죠.
    • Sahara
      2010/07/04 07:17
      갤럭시S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댓글을 달아 뭐라도 한마디 하지 않는 이유가 궁금해집니다.

      이모든것을 인정한다는것이나 다름없다고 여겨집니다.

      갤럭시S의 장점을 떠들게 아니라 스마트폰에 대한 태생적 철학을
      논리적으로 늘어 놓아 보길 바랍니다.

      갤럭시S의 개똥철학이라도 말입니다.

      그런데 예견해보건데 갤럭시S의 개똥철학조차 없을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이 걸어온 길은 오직 "기업은 이윤이다."라는 장돌뱅이 정신만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인류를 위해 어떤 상품을 어떤 철학으로 만들어야 하는지 하는 기업철학조차 없어 보입니다.
    • 하하
      2010/07/04 08:18
      "삼성이 걸어온 길은 오직 "기업은 이윤이다."라는 장돌뱅이 정신만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
      삼성뿐 아니라 전세계 모든 기업이 다 그렇습니다. 오직 딱 하나!!! 이윤이죠 ^^
      설마 애플은 소비자를 위한다는 개풀뜯어먹는 소릴하시려는건 아니겠죠?
      좀 우울한 현실입니다만... 모든 기업은 오로지 이윤입니다. 누굴위하니.. 그런거도 다 이윤을 위한 수단일뿐이죠. 모든건 이윤으로 귀결됩니다. 기업의 사회환원... 봉사... 모든게 다 이윤을 위한겁니다. 오로지 이윤!!! 그게 아니면 기업이 아닙니다. 봉사단체지..
      철학요? "이윤추구" 그거 하납니다.
      이윤을 위해서라면 물도불도 안가리고 법이 허용하는한 뭐든지 하는게 기업입니다. 애플은 뭐 다른기업인냥 속고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죠. 다 그런사람들 꼬득여서 돈벌기위한 수단입니다.
    • Sahara
      2010/07/04 11:13
      제품을 제품답게, 제품이 얼마나 인류생활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얼마나 고민한 흔적이 있는지,
      어떻게 그시대에 맞추어 편리함을 제공할것인지를 근원적으로
      고심하여 만드는가 하는것을 의미합니다.

      삼성처럼 눈치만 보다가 돈된다 싶으면 냉큼 뛰어들어 돈 놓고 돈먹기하는 그런 천박한 장돌뱅이수준으로는
      애플같이 새로운 문명을 만들기 불가능합니다.

      애플은 분명히 새로운 문명을 창조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만 삼성은 오로지 기회만 엿보다가 돈장사나 하는 그런 기업정신을 비판하는것입니다.

      삼성이 처음부터 끝까지 개발한 기술이 없지요.
      애플은 퍼스널컴퓨터를 처음부터 끝까지 만들었으며
      아이폰 즉 스마트폰의 모델을 처음부터 끝까지 구상하여
      만들었지요.

      삼성이 이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계속 요따위 행태를
      하기에 사람들로부터 존경받기는 어렵다는것입니다.

      애플은 사업가라고 칭송받을 수 있지만 삼성은 천박한 장돌뱅이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 Eun
      2010/07/06 11:33
      기업 철학, 기업 정신, 경영 방식등 변해야 할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삼성에 있어서 가장 변하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러기에 혁신적인 기업으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이유겠죠.
      모든 기업이 다 이윤을 목표로 삼지만..어떻게 이윤을 얻는지는 다 다릅니다.
      똑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어도 방법은 다 다른거죠...
      "정도"는 아니더라도 "상도"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오로지 이윤이 되면 어떠한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돈을 얻으려고 하는 기업이 있습니다.
      존경 받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욕먹으면서 돈 버는 기업이 있는거죠.
  29. 아이폰 4를 기다리며
    2010/07/04 01:43
    개인적으로 참 공감가는 글입니다.
    저도 아이폰 3GS를 사용한지 이제 3개월이 되어 가는데 사용하기 편한 UI에 놀라고 있습니다. OS 성능도 훌륭하더군요. 아이패드를 잠시 사용해 볼 기회가 있었는데 아이폰과 거의 동일한 사용성에 놀랐습니다. 어떤 사람은 새로운 것이 없어서 식상한다고 하는데 저는 오히려 그게 장점이라고 느껴지더군요. 한국에서도 아이폰4와 아이패드가 빨리 판매되었으면 좋겠네요. 단, 어떤 종류의 데이터 요금제가 어떻게 나올지가 아이패드를 구매할때 최대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전 가지고 다니면서 사용할 계획이거든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가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30. 역시
    2010/07/04 05:09
    애플은 북한 맞습니다. 그냥 지들끼리 살아라고 놔둬야합니다. 뭐라 한마디하면 대동단결해서 달려들거든요.
    현명한 소비자는 제품을 보고, 애플빠는 애플만 봅니다.
    • ddols
      2010/07/04 07:00
      그렇게 단순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 hanguts
      2010/07/04 14:01
      애플은 북한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당신별 안드로메다나 사용하삼 ㅎㅎㅎㅎㅎ
    • Eun
      2010/07/06 11:34
      현명한 소비자의 정의를 "역시"님의 관점에서 설명해 주셨군요.
      물론 일반적인 "현명한 소비자"의 정의는 다르지만요.
  31. 다국어 언어 정책
    2010/07/04 06:52
    2번에서 말씀 하신 한글 완벽지원 애플에 또하나에 장점을 생각합니다

    2007년 미국 유학 시절 부터 애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 했었어요
    애플스토어에서 첫 구입 제품이 AirPort Extreme Base Station 이었는데요 N버전 첫 모델이라고 할수 있죠 주파수 문제로 한국에는 출시 후 한동안 수입을 못한거로 알고 있어요 설명서에는 한글 설명이 없었지만 당시 윈도우를 사용했었는데요 CD에 있는 Airport 유티프로 그램에는 한글로 설정이 가능 했구요 번역도 환벽 하더구요
    그후로 맥북프로를 구입 하고 싶어 애플 스토어를 방문해서 언어 설정을 어떻게 바꾸나 물어 보니
    직원이 설정에서 한글을 맨 위로 올려서 설정 하는걸 보구 아주 놀랐었죠
    아이폰에서도 다국어 언어 설정이 가능 한것은 각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에게는 핸폰을 구입시 큰 고려사항이라 생각 합니다

    미국에서 출시하는 켈럭시 S에는 한글이 있는지 궁굼하네요?
    • 하하
      2010/07/04 08:17
      한글있습니다.
    • Eun
      2010/07/06 11:36
      미국에 살면서 애 한국 제품들이 한글을 지원하지 않을까하며 궁금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MS의 XBOX라는 게임이 시스템뿐 아니라 게임에서도 한글을 지원해주는걸 보고 놀랬습니다.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가기 전부터 한국어를 완벽히 지원해주는것 보고 놀라기도 했죠.
      해외 한인 유저들에게는 한글로 보고 타자 칠 수 있는 기기라면 당연히 장점으로 생각할겁니다. ^^
  32. hanguts
    2010/07/04 14:05
    야동 야설만 정독하지말고 본문도 정독하고 까기 바람니다.

    아무리 파트타임 잡이라지만 근성을 보여주세요.
  33. 코노마
    2010/07/04 17:57
    율리님은 뭔가요..ㅋ
    개인 취향 글에 갑자기 까대기를 씨부리는 이유는 뭔지..ㅋ
  34. 레이지
    2010/07/04 23:08
    블로그 가끔 들러서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저도 첫휴대폰을 삼성걸 쓰다가 않좋은 기억이 있는관

    계로 국내에서 유저인터페이스 그나마 낫다는 스카이폰

    을 쓰고 있습니다. s110모델이라고 아실련지 모르겠네

    요. 일명 한예슬폰이라고 ㅎㅎ 근데 핸드폰커뮤니티 세

    티즌에서도 조차 평점이 꽤 높더군요. 저는 그때 그냥

    디자인과 빠른 반응속도에 놀라 구매한건데(실은 전 삼

    성모델의 반응속도가 매우 떨어졌거든요;; )아직까지

    도 쓰고 있습니다. 오래된 모델이라 최근은 배터리도

    단종되서 배터리 수명이 다돼가는데 더 쓰고 싶어도 쓰

    질 못할것 같네요. 최근 아이폰4출시 소식을 듣고 은

    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애플의 명성은 전 부터 살짝 알

    고 있어서요. 아마도 좋은제품은 소비자의 판단에 따라

    서 갈라질것 같다는 제 생각입니다.^^
    • Eun
      2010/07/06 11:39
      언론을 이용하지 않아도 좋은 제품이라면 소비자들이 선택할겁니다. 좋은 제품이 외면 당하기는 쉽지 않을겁니다. 포장보다 제품에 더 신경을 써주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35. park
    2010/07/05 04:05
    갤럭시S는 결국 아이폰 짭퉁일뿐.. 3GS의 외/내부 디자인을 따라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이폰4는 다른 형태의 디자인을 취했었죠.

    현실적으로 갤럭시S는 아이폰의 대항마가 아니라 HTC, 모토롤라, LG에 대한 대항마죠
    만약 소문대로 이번 1월에 버라이즌에서 아이폰 출시되면 과연 어떨지..
    • Eun
      2010/07/06 11:55
      PR 이미지, 외부 디자인, UI 디자인까지 똑같거나 비슷한 부분이 꽤 있습니다. 차라리 HTC는 자체적인 UI에 HTC만의 제품 디자인이 더 낫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창조를 하기 어렵다고 할지라도 모방에서 끝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36. kim
    2010/07/05 06:44
    잘 봤습니다...님과 같은 이유로 저도 3GS에서 4로 옮기고 싶은 생각이 별로 없네요..쪼금 부럽긴 하지만, OS 업그레이드를 해주니 너무 좋습니다.
    그동안 Sky니 Anycall이니 사자마자 고물되는 것 쓰다가 업그레이드 되는 휴대폰을 쓰니 참 좋습니다...ㅎㅎ
    • Eun
      2010/07/06 11:56
      저도 그래서 1세대 아이폰으로 2년 이상을 잘 사용했었죠...
      1세대 아이폰은 iOS4로 업데이트가 되질 않기 때문에 저는 이제 바꿔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디자인도 맘에 들구요. ^^
  37. 요행수
    2010/07/08 02:20
    위에 율리를 비롯한 병신들 병림픽, 키배 쪄넼 ㅋㅋㅋ
    • 촉촉수
      2010/07/08 04:28
      자꾸 "내가"라는 말로 무슨말이든 해도

      된다는 식으로 나오시는데..

      그럼 왜 삼성에게 아부하는 글을 쓰는 기자들을

      욕하시는지...?

      1)기사인데 객관적으로 적지 못해서?

      2)대가를 받고 써서?

      기자가 여러 사람이 보는 글을 객관적으로 감정을

      배제하지 못하고 쓰는 것이 잘못이라면

      아무리 개인 블로그라 해도 eun님 정도 사람이 찾는

      곳은 이에 합당한 객관성과 책임감을 가져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 블로그라는 이유로 주관적인 입장이

      허용된다고 생각할 만한 규모의 블로그는 아닌것 같군

      요. 제가 이렇게 얘기를 하는 것은 은연중에 삼성

      제품이 나쁘다라고 어필 하시는것 같아서 그럽니다.

      제 주위의 외국친구 중 5명이 삼성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굉장히 삼성의 모든 전자 제품이

      좋다라고 말하고요. 솔직히 기자가 하는 말은 '이거

      구라가 어느정도 들어갔겠지'라고 웬만한 사람들은

      감안하여 봅니다. 하지만 개인의 경험 바탕의 블로그

      니까 마음대로 쓸수 있는게 아니라 사람들이 더 리얼

      하게 받아들일수 있음을 이곳을 즐겨 찾는 분들이

      아셨음...


      2)대가를 받고 쓰는 기자가 얄미운 것이라면,

      전 대가를 받았으니 최대한 성의껏 써주는게 오히려

      충성인것 같군요. 그냥 아이폰이 좋아서 쓴다라면

      누가 뭐라 그러겠지만 애플에 충성한다라...

      진짜 듣기 거북한 말이군요.

      p.s. 제발 좀 난독증 운운 하면서 다른 생각 말하는

      사람들 인격모독 안했음 합니다.

      말이라는 것에는 뉘앙스라는 것이 있는 거겠죠?

      또 말에는 힘이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옵니다. 저 또한 의도치 않게 몇 번이나

      여기를 들어오게 되는데, 개인 블로그니까 무차별적

      한쪽 제품 찬양, 다른 쪽 무시. 싫으면 삼성게시판

      가라 라고 하는것은 쫌 많이 무책임 한듯 합니다.

      이곳에 오시는 분들이 너무 많고, 주인장님의 글에도

      유익한것이 너무 많아 안타까운 마음에 글 남겨봅니다

  38. 2010/07/08 17:09
    윗분말에 동감합니다 이블로그에 주인장님이 너무 정치하고 비슷한발언이 많고 편가르기가 심해서 댓글에 싸우시는분들이 유독많이있죠 예전에도 나오지도 않은 갤럭시 까다가 블로그 안하신다고 하시던데 다시돌아와 중립적인 입장에서 글을 쓰겠다고 하셨으면서 그약속을 지켰으면 이렇게 댓글에서 편가르는일이 그렇게 많지 않을거라봅니다.
    • Eun
      2010/07/09 08:31
      정치하고 비슷한 발언이 어딨는지 못찾았습니다. 찾으시면 알려 주세요.
      편가르기가 심하다..뭐 개인적인 생각은 다 다르니까요.
      나오지도 않은 갤럭시를 찬양하는 글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중립적인 입장에서 글을 쓰겠다 선언한 내용 찾으시면 알려 주세요.
      제가 약속까지 했었군요.
      댓글에서 편가르는 일이 아닙니다. 싸우려고 쓴 글도 아니구요. 다만 이해 못하시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

  39. 2010/07/08 17:14
    저도 디자이어 있고 아이팟 맥북 노트북을 들고있지만 솔직히 ui는 위젯이 되고 빠르게 넘어가는 안드로이드가 낫고 게임은 애플이 나은것 같습니다 뭐니뭐니 해도 원도우앞에서는 다 허접하네요
    • Eun
      2010/07/09 08:33
      저도 지금 드로이드를 6개월 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디자이어를 한 6개월 정도 사용해 보십시오.
      제 드로이드만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작동이 많아지고 느려진다는것...나중에 아시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제것만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40. 2010/07/08 17:18
    그냥 애플의 아쉬운부분을 안드로이드가 채워주니.좋더군요 뭐가 더낫다기 보다는 같이쓰면 될것같아요 아이팟과 갤럭시 아이폰과 갤럭시탭 뭐이런식으로 상호보완이 될것같네요
    • Eun
      2010/07/09 08:34
      자신이 원하는데로, 또는 자신의 활용도에 맞는데로 선택하시면 되겠죠. 여러가지 조합이 될수도 있고 하나의 기기가 될수도 있습니다.
  41. 이해가
    2010/07/09 01:52
    위에 sahara 님이 보여주신 의견은 정말 이해가 안되는군요

    애플이 인류사회에 공헌을해요?

    물건만들어서 팔아먹고 이익을 남기는 회사입니다

    sahara님은 네티즌들이 흔히 이야기하는 애플'빠' 이신것 같네요

    컴퓨터를 최초로 만들어낸 회사.. 지금 뭐 하고 있을까요?

    노트북을 처음 만든 회사.. 그 회사 제품과 삼성 노트북의 질이나 성능을

    지금 시점에서 비교해볼까요?

    삼성이 전세계에서 컬러tv를 최초로 만든 회사는 아니죠..

    하지만 지금 전세계 최고의 상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기술 역시 타업체에서

    따라올 수준이 아니구요..

    누가 됏든 후발주자가 선발주자를 따라잡는데는 시간이 걸리게 마련이죠

    하지만 따라잡아서 더 좋은 제품 질좋은 제품을 만들어내고

    소비자들은 그걸 향유하면 되는거죠.. 왜 삼성을 장돌뱅이라고 욕하시는지? ^^

    혹시 삼성에 당한거 있으세요?? ^^

    애플이 지금은 아이폰이라는 멋진 제품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고

    또 그런 대우를 받을만한 회사라는건 알겠지만

    sahara님처럼 대놓고 인류에 공헌을 한다느니.. 삼성은 장돌뱅이라느니..

    이런 의견은 정말.. 수준이하로 보이시는군요..

    더 웃기는건 저 위에 올리.. 라는 말도 안되는 반박글에 욕하던 다른 분들도

    sahara님에게는 별 반박이나 욕을 안한다는것.. 대단하네요.

    단결인가요?

    저는 개인적으로 아이폰을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님처럼 애플이 인류사회에 공헌을 한다느니.. 앞으로도 애플이

    영원히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할거라는 생각은 절대 안합니다

    오히려 안드로이드에서 스마트폰 os의 미래를 보고 있다고나 할까요?

    sagara님같은 애플빠분들에게는 애플의 폐쇄적인 모습이 보이지 않겠죠..

    아마 일부러 안보려고 할수도 있겠죠 ^^ 그냥 아이폰 신제품, 아이팟 신제품

    나올때마다 애플을 찬양하면서 돈주고사버리면 되니까요 ^^;;

    삼성이 분명 스마트폰시작은 늦게 했지만 불과 2년도 안되는 기간에 이미 하드웨어는

    충분히 따라잡았죠.. 안드로이드 특성상 어플리케이션이나 개방성은

    애플과는 비교할수가 없구요..

    삼성이 됐든 다른 업체가 됏든 항상 아이폰과 애플의 기술만이 진리일거란 생각은

    글쎄요.. 상당히 어리숙해보이는군요.. sahara 님..^^
  42. 이해가
    2010/07/10 04:26
    살벌한 개방과 달콤한 통제... 저도 저 기사는 일찌기 읽어보았답니다 ^^

    제가 지적하고 싶은건 sahara님같은 분들의 태도죠

    eun님의 블로그에는 제가 동의하는 부분이 더 많다는거 ^^
    • Eun
      2010/07/12 09:28
      실질적인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개방과 폐쇄성의 차이보다 실질적인 제품을 구입시에 뭐가 좋고 나쁜지를 더 생각하겠죠. 좋은 제품은 계속해서 소비자들에게 선택을 받을테고 아닌 제품은 외면 받게 될겁니다.
  43. 이해를 못하겠음
    2010/07/10 16:19
    좋은건 좋은건데
    왜 딴거 폄하하는지를 이해를 못하겠네요
    그냥 좋으면 좋다고 빨면 되는데
    이게 좋으니 저건 병신 이라면 코미디인듯
    • Eun
      2010/07/12 09:26
      지금 저희들이 사는 세상은 이해 하기 힘든 일들이 많이 나타나죠. ^^
      모두가 다 다른 생각과 철학(?)을 가진 만큼 나와 다르다라는 전제를 두고 이해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모두가 말이죠. ^^
  44. 쉐도우
    2010/07/12 23:43
    전 작년연말에 아이폰 구매하려다가 별것도 아닌거에 많은돈을 들이기 싫어서 노키아 익뮤를 구매해서 여태 사용했습니다..

    지금 익뮤는 피처폰기능 이외에는 후레쉬정도로 밖에 사용 안합니다..MP3 기능은 아이팟보다 훨씬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하지만 전 MP3로 음악을 듣지 않기에..

    그러다가 예전 아버지지인분께서 아이팟1세대 아버지에게 선물로 주신거 아버지가 안쓰시는걸 기억해서 서너달전부터 제가 사용하는 중인대 아이팟 1세대 2틀사용하니 익뮤 여기저기서 정보얻어서 공부 한참한것보다 더 편하더군요..

    그래서 바로 3GS사려다가 4나온다고 기다리던중에 여기저기 수많은 파워블로그에서 불과 2주전까지 갤럭시A 사용해가며 칭찬하던 사람이 갤럭시S 사용기 올리며 칭찬하고 아이폰4 까대는 거보고 많이 흔들렸었는대 지금 다시 생각해보니 기다리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45. 하늘빠
    2010/08/13 20:20
    다른건 몰라도.. 3번 쉐어링 기능은 정말 끌리는 정책이네요. 애플 제품군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겠죠. 안드로이드 쪽에서는 꿈꾸기 힘들어요. 하도 여러 회사에서 만들어 대니까 말이죠.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VS 아이폰, 실제 사용자 입장에서 비교해 봅니다.
2010/05/28 17: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현재 모토로라 드로이드를 6개월 정도 사용하고 있는 유저로써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점들을 비교하고자 합니다. 아이폰은 하나의 기기라 상관 없지만 안드로이드는 수많은 기기들이 존재한는 만큼 제가 이야기 하는 부분이 다를수도 있습니다. 또한 미국에서 출시된 제품들을 비교하는 만큼 한국의 사정과 다를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그동안 두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하다 보니 서로의 장.단점들이 보이더군요. 안드로이드에 있는 기능이 아이폰에 없어서 아쉬운 점이 있는 반면 아이폰에는 있는데 안드로이드폰/드로이드에는 없어서 아쉽게 생각한적도 있습니다.

그러면 그동안 제가 생각하는 두 기기 또는 OS의 장.단점들을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아이폰 OS는 3.1.2버전 그리고 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 2.1 버전입니다.)

  • 기본 웹 브라우져를 이용해서 인터넷을 할 경우 아이폰의 상단 바를 누르면 바로 가장 윗 페이지로 올라갑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이러한 기능이 없는게 아쉽습니다. 그리고 두 웹 브라우져 모두 가장 하단으로 한번에 내려갈 수 있는 방법이 없는게 아쉽습니다.
  • 기본 웹 브라우져를 통해 인터넷을 할경우 아이폰의 멀티 줌인과 줌아웃이 더 자연스럽게 움직입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웹 브라우져에서는 줌인 줌아웃 터치 버튼을 한 손가락으로 이용할 수 장점이 있습니다.
  • 유투브 동영상을 3G로 시청할 경우 안드로이드폰에서는 Hight Quality로 시청하는 옵션이 있지만 아이폰은 저화질로만 시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카테고리 별로 시청이 가능한반면 아이폰에 들어 있는 유투브로는 카테고리별 시청이 불가능 합니다.
  • 등록한 앱들 중 업데이트가 필요할 경우 아이폰에서는 한번에 업데이트가 가능한 반면 안드로이드에서는 일일이 하나씩 업데이트를 눌러 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물론 2.2버전에서는 해결될 문제지만요. ^^)
  • 원하는 문장을 Copy & Paste를 할경우 아이폰이 헐씬 더 편합니다. 또한 자신이 원하는 텍스트 위치에 커서를 가져다 놓을경우 아이폰은 돋보기 기능을 통해 쉽게 사용이 가능하고 드로이드는 키패드를 이용해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미국과 같은 해외 유저들에게만 통하는 이야기겠지만 안드로이드의 가장 큰 장점중 하나는 무료로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 앱을 지우는 방법이 아이폰이 헐씬 편합니다. (아이폰은 아이콘을 누른 상태에서 X만 누르면 되지만 안드로이드는 세팅에 직접 들어가서 지워야 합니다.) 또한 앱을 설치할때도 PC를 통해서나 아이폰 자체를 통해서 할 수 있는 선택이 가능한 반면 안드로이드와 같은 경우에는 폰에서만 설치가 가능합니다.
  • 지축 센서를 통해 자동적으로 가로 세로 방향을 바꿔주는게 때론 귀찮기도 한데 아이폰은 이러한 Rotation을 Lock할 수 있는 기능이 없는 반면 안드로이드에는 기본적으로 들어 있습니다.
  • 아이폰의 기본 바탕 화면은 가로로 전환이 불가능 한 반면 드로이드는 가로 세로 화면 전환이 가능합니다만 가로로 전환 할 경우 화면을 우측에서 좌측으로 밀다가 전체 앱들을 다 보여주는 바를 건들기도 합니다.
  • 아이폰에는 스크린 캡쳐 기능이 기본적으로 들어 있는 반면 안드로이드폰에는 없습니다. (2.2에서 가능한가요? )
  • 아이폰의 아이튠스라는 동기화 프로그램이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한번 셋업만 하면 동기화및 백업이 쉬워집니다.
  • 아이폰의 Home Sharing을 이용하면 최대 5대까지 유료앱들이나 컨텐츠들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 모두가 구글맵을 기본적으로 사용하지만 안드로이드폰에 탑재된 구글맵에 Latitude나 Buzz와 같은 부가 기능들이 더 많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용하면서 느끼는 점들을 비교해 봤습니다. 다른 분들에게는 단점이나 장점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만 저에게는 이러한 부분들이 장점들 또는 단점들로 느껴졌습니다. 다른 견해나 장점 또는 단점들을 사용자 측면에서 더 언급하시고 싶으신 분들은 댓글로 달아 주세요. ^^)

아이폰을 사용하시는 분들이나 안드로이드폰들을 사용하시는 분들에게는 이미 다 아는 이야기들이겠지만 새롭게 스마트폰을 구매하려고 고민하는 분들에게는 장.단점들일 비교하는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아이폰OS 4.0과 안드로이드 OS 2,2에 대한 공식 발표는 났지만 아직까지는 스마트폰에 포팅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기능들은 최대한 언급을 피했습니다. 아이폰은 3GS 버전을 구입해도 4.0으로 동일하게 업데이트를 해주니 상관없지만 안드로이드폰들 중에는 2.2를 약속한 제품들이 있는가 하면 그러지 못한 제품들이 있기에 약속을 해준 제품이나 추후에 2.2를 탑재해 나온 제품을 선택하는것도 좋다고 봅니다.
드로이드를 처음 구매할때는  2.0 버전을 가지고 나왔죠. 2.0에서는 여러가지 버그들이 많았는데 2.1서는 어느 정도 해결이 됐더군요. (배터리를 빼서 강제적으로 전원을 끄고 다시 전원을 켜야 하는 작업들도 현저하게 줄어 들었습니다.) 2.2에서는 더 많은 버그들이 사라졌겠죠. 2.2 버전 이후나 2.5 또는 3.0 버전이 되면 아이폰과 비슷한 안정적인 스마트폰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물론 제조사들이 얼마나 최적화를 잘 해주고 customize를 잘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요. )


최근 들어 실제 구매자가 쓰는 제품 사용기들이 많이 사라졌습니다.메타 싸이트에 올라온 수많은 사용기들은 마케팅 또는 후원을 통해 쓰여지기 때문에 사용기가 사진들과 함께 아주 상세하게 쓰여져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용기 그대로를 믿기에는 의심적인 부분들이 많습니다. 앞으로 실제 구매자들이 사용하면서 자신이 직접 경험한 사용기들을 더 많이 봤으면 좋겠습니다. 댓가성 글들이 많아진다는건 참으로 아쉬운 부분입니다.




I-ON-I가 많은 분들의 격려로 시즌2로 새롭게 복귀합니다. 일구이언이라고 질타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는 순수 블로거가 되겠습니다. 내 생각과 견해, 지식을 나누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더 나은 블로그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5/28 17:03 2010/05/28 17:03
  1. 쵸파
    2010/05/28 18:39
    다시 돌아오셨군요...ㅠ.ㅠ 감동의 눈물이...앞으로도 좋은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 얼마전 아이폰4 발표날 애플이 공개할 깜짝 소식에 대한 이런 저런 루머들이 돌아디니던데, 과연 그중 얼마가 진실일지 궁금하네요 ^^ 안드로이드 새버전도 기대가 되고(물론 새로 커스터마이징 해야할 제조사들은 죽을 입장이겠지만요..스마트폰 개발부서분들 죽어날듯...새 제품 준비하랴, 기존 제품 업뎃해주랴..)새 아이폰도 기대되고...이제 진정한 모바일대전이 일어날 것 같네요 ^^
    • Eun
      2010/05/28 20:40
      진정한 대전은 2011년 이후가 될듯 합니다. MS의 복귀와 HP의 파워를 등에 업은 새로운 팜의 귀한등 제대로 된 스마트폰 전쟁은 2011년 이후가 되겠죠? 지금이야 제조사들에게는 해결책이 안드로이드폰을 만드는것 하나밖에 없지만 내년부터는 다양해 질테니 2011년 구글이 어떻게 하는지, 그리고 아이폰이 수많은 경쟁자들과 어떻게 싸울지가 꽤 궁금해 지네요. ^^
      올해야 안드로이드와 아이폰과의 쌍방 경쟁 구조처럼 보이지만요. ^^

      격려해주시고 복귀뒤 첫 댓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글로 만나뵙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 virus
    2010/05/28 19:49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사실, 절필 선언에---안타깝다기 보다 나약함에 더 화가 났더랬습니다.
    사람 모이는 곳엔 어디나 말 안통하는, 지 잘난 맛에 사는, 영혼을 팔아먹은 놈들이 있기 마련인데
    그런 놈들과 일일이 상대하다가는 먼저 지치게 되어 있습니다.
    모 댓글 알바로 일했다는 놈 글 읽어봤는데---말꼬리 잡고 늘어지기, 깐죽거려서 글 못쓰게 하기...
    이게 아주 효과 만점이라더군요. 경험해 보셨으니 그 위력을 잘 아실겁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댓글에 연연하지 말고, 쓰시고 싶은 글만 올려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Eun
      2010/05/28 20:41
      그렇게 하려구요.
      깊은 조언 뼈속까지 받아 들이겠습니다.
      다시 만나서 반가워요 바이러스님....
      이번 주말에는 행복 바이러스좀 저에게 보내 주세요. ^^
      감사합니다. ^^
  3. 오예
    2010/05/28 20:03
    RSS 등록하는 날, 이제 그만 쓴다라는 글을 올리셔서 몹시 당황스러웠는데.. 반갑습니다. ^^

    덕분에 애플 잡스의 철학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 Eun
      2010/05/28 20:45
      격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는 블로거 되겠습니다.
      끝까지 순수함도 놓치 않으려고 노력할꺼구요.
      돈을 위해 블로그를 하지는 않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 드리구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4. Ngryun
    2010/05/28 21:12
    삭발하시고 강해지셔서 돌아오셨군요.
    요즘들어 정보를 얻고 싶은 제품을 검색해보면
    체험단이나 후원에 의하여 쓰여진 오염된 정보들이 많아서 불편합니다.
    이런 글 처럼 누군가의 간섭에 의해서 쓰여진 것이 아닌
    자신에 의해서 쓰여진 글들이 많아 졌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Eun
      2010/05/29 22:14
      삭발은 하지 않았습니다. ^^
      순수 블로거의 모습을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격려의 글 감사합니다. ^^
  5. WIDE28MM
    2010/05/28 21:26
    떠나신다고하여 많이 아쉬웠는데 RSS reader에서 다시 업데이트보고 냉큼 들어왔습니다. 정말 환영하며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글은 계속 읽었지만, 멘트는 첨 남기네요. ^^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Eun
      2010/05/31 01:52
      환영의 글 감사합니다. ^^
      많은 분들의 격려 덕분에 더 힘있게 시즌2를 시작할 수 있었던것 같네요. ^^ 앞으로 더 좋은 글로 찾아 뵙겠습니다.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세요. ^^
  6. FrederichJ
    2010/05/28 22:15
    다시 오셔서 다행입니다.
    저랑 의견이 100% 일치하지 않기에 더욱 재밌는 블로그입니다.
    좋은 포스트 자주 써주세요.. :D
    • Eun
      2010/05/31 01:53
      트윗글들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생각이 일치하지 않더라도 우리 서로 건전한 토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보도록 하죠. ^^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7. sounscape
    2010/05/28 22:29
    리더에 업데이트가 있어 냉큼 들어왔습니다.
    복귀를 정말 대 환영이에요...
    • Eun
      2010/05/31 01:54
      전에 안 지우셨군요. ^^
      복귀를 환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는 순수 블로거가 되겠습니다.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8. yoehanee
    2010/05/28 23:32
    "댓가성 글들이 많아진다는건 참으로 아쉬운 부분입니다."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말을 돌이킨 것은 개인적으로 부끄러운 일일 수 있지만, 많은 분들이 그런 점까지도 포용해주면서 계속적으로 응원하고, i-on-i 에서 주장하는 관점을 소중히 여길 거라 생각합니다.
    • Eun
      2010/05/31 01:55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말을 돌이켜 저도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게는 꽤 큰 상처였기에 너무 쉽게 말을 내뱉은것 같습니다. 반성하구 있구요. 아프만큼 더 성숙한 모습으로 많은 분들을 찾아 뵙기를 바랍니다.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9. binoosh
    2010/05/28 23:58
    잘하셨어요~ ^^
    앞으로는 우리 구독자(?)들도 댓글 달때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남에게 상처주지 않는 성숙한 자세로 자유로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여유로운 블로그광장을 만들도록 노력해요~
    • Eun
      2010/05/31 01:57
      그러면 정말 좋겠군요. ^^
      저뿐만 아니라 댓글들을 쓰시는 분들끼리도 감정적인 싸움들이 일어나곤 하는데 말입니다. 상처를 주기 보다 견해를 나눌 수 있는 건전한 장소가 되길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 ^^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세요. ^^
  10. soul
    2010/05/29 00:19
    다시오셨군요 ㅠㅠ 안드로이드도 자체 캡쳐가되는데

    방법이 복잡한걸로압니다. ㄷㄷ

    그나저나 모토로라 모토로이 출시해놓고 스펙미달로

    프로요업데이트를 안해준다고 합니다 ..

    역시나 =_= 버려지는폰..

    안드로원도 마찬가지 1.6까지 지원해주고 스펙부족으로 안댄다고

    근대웃긴건 비슷한스펙의 해외제조사폰은 2.1까지 나와있다는거죠.
    • Eun
      2010/05/31 02:00
      예전에 제가 쓴 "모토로이 구입을 서두르지 말아야 할 이유"라는 글이 생각나는군요. ^^ 앞으로 안드로이드폰을 구입할때는 버전을 확실히 확인해야 하고 언제까지 지속적인 펌웨어를 해주는지를 알아봐야 할겁니다. 구글이 너무나 빠르게 업데이트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제조사들에게는 어려움이 크겠지만 고객을 실망 시키지 않아야 충성도 높은 고객들을 만들 수 있게 되겠죠. ^^

      다시오셨군요 다음의 눈물은 감동의 눈물인가요? ^^
      소울님 다시 뵈서 반갑습니다. ^^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11. whro
    2010/05/29 01:46
    님의 글은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실제 사용기를 읽어보기 어려워 졌다는 지적에 동의합니다.
    인터넷의 소통이 마케팅의 쓰나미에 변질되는 느낌입니다.
    돌아오셔서 좋은 글 남겨 주시니 저도 앞으로 좋은 댓글 남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Eun
      2010/05/31 02:02
      이러다가 블로그의 인기가 순식간에 사라지지 않을까 염려됩니다. 대부분의 글들이 광고나 마케팅에 의한것이라고 깨닫는 순간 사람들은 떠나겠죠..제발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기업들이나 댓가성 글들을 쓰시는분들 모두가 다시 한번 마케팅에 대해 신중히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

      다시 찾아 주셔서 감사드리구요.
      행복한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12. 시안
    2010/05/29 02:08
    저는 노키아 익스프레스 뮤직 아이팟3세대 htc디자이어 가지고 있는데 동기화 방식은 심비안이나 안드로이드가 우월한것 같네요 심비안과 안드로이드는 블루투스로 사진과 음악파일 서로주고 받을수 있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에 저장해서 지울수있고 설치할수있고 마음대로 할수있죠 당연 컴터 저장도 되구요 그러나아이튠즈는 윈도우 상에서 컴터 전체를 느리게 하는 버그덩어리 같다고나 할까? 드로이드랑 제디자이어는 정말 다른폰 같네요 인터넷상에 복사하기 붙여넣기 전송하기도 아이팟보다 디자이어가 휠씬편합니다 앱을 지우는 방법은 아이팟이 더편한건 맞는데 안드로이드도 어플로 한방에 지울수 있고 아이팟은 사진 음악같은건 못지우지요 다른 아이튠즈에 접속했을때 사진 음악파일이 한방에 날라가버리는단점도있구요 뭐 안드로이드는 음악파일 같은건 그냥 지워지지요 심비안도 마찬가지구요 그리고 제디자이어도 메인화면에 가로세로 안바뀝니다 아이폰과 거의비슷하지요 드로이드가 안드로이드에서 대표하는폰도 아닌데 제목에 안드로이드라 표기한건 조금 문제있어보입니다 차라리 님이 넥서스원을 가졌더라면 제목에 수긍은 했었을겁니다
    • Eun
      2010/05/31 02:14
      파일을 주고 받는것만이 동기화의 전부는 아니죠. ^^
      아이튠스도 버전이 업데이트 되면서 예전보다 많이 안정화 된것 같습니다. 느리다는 생각도 안들구요. 다만 기능이 많은 만큼 어렵다는 인식은 여전할겁니다. ^^
      인터넷 상에서 디자이어는 어떻게 복사및 붙이기가 잘 되는지 모르겠지만 왜 같은 2.1 버전을 쓰는 안드로이드폰들이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웹상이나 그외 앱들에서 복사및 붙여넣기가 안되는곳이 많고 어려운 곳이 많습니다.
      아이폰에서는 찍은 사진들은 지울 수 있죠. ^^ 제 드로이드에서는 사진은 바로 지워지지 않는데 말입니다. (음악은 바로 지울 수 있구요. ^^)
      다른 아이튯스와 접속할때 홈 쉐어링 기능을 이용하던지 원하는 부분만 동기화 시키는 옵션을 하면 되겠죠? ^^
      디자이어는 같은 안드로이드 버전을 사용하는데 왜이렇게 기본적인 기능이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가로 세로 전환이 안되면 Car Mode는 지원이 안되나 봅니다. 이건 가로 모드 only일 텐데 말이죠.
      드로이드가 안드로이드의 대표가 아니기에 성능이나 스펙을 비교한게 아닌 기능을 이야기 한거죠. 그리고 글을 시작하기 전부터 미리 언급한 내용이구요. ^^
  13. 시안
    2010/05/29 02:20
    참고로 한국에서도 sk가 제공해주는 t맵이라는 무료네비게이션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통신사들은 제공하는지 잘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아이튠즈 맥에서는 엄청 빠르답니다 윈도에서 많이 느리지만 맥을 쓰시는분들은 아이튠즈가 좋을겁니다
    • Eun
      2010/05/31 02:15
      옴니아2를 제외하고는 1년만 무료라고 들었습니다.
      아닌가요?

      윈도우에서도 그렇게 느리지 않습니다. 다양한 컨텐츠를 한번에 관리하고 싶다면 아이튠스도 괜찮습니다. ^^
  14. 시안
    2010/05/29 02:29
    아~ 상단바 그거 저는 좀짜증났어요 누워서 잘보고 있는데 터치잘못해서 위로올라가고 그게 한두번이라면 말을 안해요 탈옥한상태라 스프링보드까지 켜지고 ....ㅎㅎㅎ 누굴욕하겠습니까 제손가락을 탓해야지
    • Eun
      2010/05/31 02:16
      그럴수도 있겠네요.
      이와 마찬가지로 상단에서 하단으로 스크롤을 할 경우 드로이드에서는 가끔 Notification 창이 내려오곤 합니다. ^^
  15. iPhoneART
    2010/05/29 04:16
    :) 시즌 2 환영합니다. !
    • Eun
      2010/05/31 02:17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세요. ^^
  16. Yu Lee
    2010/05/29 04:56
    안녕하세요^^
    • Eun
      2010/05/31 02:18
      예. ^^
      단 한마디인데 수많은 것들이 저에게 전달되는것 같습니다. ^^
      말씀 안 하셔도 다 아는것...뭐 그런게 아닐까 하네요. ^^
      감사합니다...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17. 불멸창세
    2010/05/29 08:08
    아이폰or안드로이드 계열을 놓고 고민 중인 사람으로서 많은 도움이 되는 블로그입니다.
    가끔씩 찾아오지만 좋은 정보 많이 얻고 갑니다.
    안드로이드가 나오지 않았다면 주저없이 아이폰으로 갔을텐데 지금은 기사 하나 블로그 하나에 마음이 왔다 갔다 합니다.
    어느 쪽이 됐든 후회는 하지 않을 것 같은데 말이죠.
    좋은 글 또 부탁드릴게요.
    • Eun
      2010/05/31 02:21
      차세대 아이폰이 나오고 2.2 프로요를 탑재한 새로운 안드로이드폰이 나오면 더 확실히 선택할 수 있지 않을까요? ^^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을 잘 삺펴 보시면 어느 폰이 나은지 쉽게 알 수 있을겁니다. ^^

      격려의 글 감사 드리구요.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블로깅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18. 픽팍
    2010/05/29 09:25
    아 대박 ㅋㅋㅋ 정말 행복해요 ㅋㅋㅋ
    정말 기다렸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앞으로도 정확하고도 공정한 언변술을 기대합니다 ㅋㅋㅋㅋ
    • Eun
      2010/05/31 02:22
      감사합니다.
      더욱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함께 좋은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요. ^^
      즐거운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19. Liverpool
    2010/05/29 09:26
    정말 다시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짜릿한 반전 정말 즐겁습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솔직히 광고에 이러저리 움직이는 한심스런 몇몇 기사들보다, 님의 블로그가 더욱 가치있게 느껴지는게 답답하지만, 결국 모두들에겐 쓰디쓴 약이 될듯하네요.

    대기업에 휘둘리지 않는 님의 블로그가 소비자를 위하는 제대로 된 마인드를 그들이 갖도록 계속 애써주세요.

    또 가끔 제대로된 반박댓글도 있고, 무작정 딴지를 거는 댓글도 있겠지만, 그런 것도 읽는 재미가 있던데요....

    누가 뭐래든 소신대로 쓰시면 해석하는 몫은 우리들이니까... 힘내시고 건필하세요.
    • Eun
      2010/05/31 02:25
      글을 쓰는것은 제 몫이고 글을 읽고 해석하는것은 블로거님들의 몫이겠죠.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
      돈을 벌거나 유명세를 타려고 노력하기 보다 한 사람의 유저로써, 블로거로써 체험하고 경험하고, 깨달은 여러가지 생각들을 함께 나누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제 블로그에 와주셔서 꾸준히 댓글들을 남겨 주시니 너무나 감사하죠. ^^
      리버풀님과 같은 분들만 믿고 더 열심히 블로깅 하겠습니다.
      즐거운 한 주의 시작 되세요. ^^
  20. Seoul
    2010/05/29 11:00
    저번에 네티즌들 뭇매를 맡고 다시는 안쓰겠다고 하신 분 아닌가요?
    아무튼 공정하고 좋은 글 기대할께요.
    • Eun
      2010/05/31 02:27
      뭇매라고 하면 뭇매죠. 상처라고 하면 상처구요. ^^
      블로그를 그만 접으려고 했던 사람 맞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댓글들, 이메일, 트윗 등으로 격려를 해주셔서 다시 용기내어 열심히 블로깅을 하려고 합니다. 제가 언론인이 아니기에 어떤게 공정한지는 잘 알지 못하지만 끝까지 어떠한 댓가를 바라고 글을 쓰지 않겠다고는 말씀 드릴 수 있겠네요. ^^
      앞으로도 좋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
  21. 최속불꽃
    2010/05/29 18:53
    ioni 그동안 잘 봤었는데 그만하신다고하셔서
    구독 취소하고 지우려고했다가 안하고있었는데 다시 돌아오셔서 반갑네요ㅎ
    앞으로도 좋은 글 계속 부탁드립니다.
    • Eun
      2010/05/31 02:29
      취소 안하셔서 저로써는 참 다행이네요. ^^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격려의 글 감사드리구요.
      항상 행복하세요. ^^
  22. 키다리
    2010/05/29 19:05
    정말 반갑습니다.
    정말 잘 생각하셨습니다.
    계속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반갑습니다.
    • Eun
      2010/05/31 02:30
      키다리님...역시 제 블로그를 계속해서 주시하고 계셨군요. ^^
      감사합니다. ^^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블로깅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우리 함께 더 나은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도록 해요. ^^
      즐거운 일주일 시작하세요. ^^
  23. 현석
    2010/05/30 00:53
    멋져부러~~~ ㅎㅎㅎ 복귀 화이팅 ㅎ
    • Eun
      2010/05/31 02:30
      감사합니다. ^^
      더욱더 열심히 노력할께요. ^^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세요. ^^
  24. ulsanin
    2010/05/30 08:34
    시즌2를 대환영합니다. 댓글에 일일이 대응안하셔도 된다는걸 깨달으셨겠죠? 알바성 댓글에는 반응을 안하면 알바들이 더 속이타지 않을까요? ㅋㅋㅋ
    • Eun
      2010/05/31 02:31
      그럴수도 있겠네요. 전 지금까지 모든 댓글들에 다 답장들을 써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았는데 말입니다. ^^
      앞으로 더욱더 좋은 모습으로 많은 분들과 소통했으면 좋겠습니다.
      환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25. 이대팔
    2010/05/30 09:03
    지금 사용하는 핸드폰이 윈모폰인데 교체하려고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중에 재고 또 재고 있는 상황입니다만 최근에 안드로이폰이 많이 나왔고 거기에 안드로이드2.2가 새로 나와서 결과적으로 좀더 기다려 보는 상황입니다. 그러다보면 아이폰은 4G가 나올테고...아무튼 적절한 구매타이밍을 잡는 것도 어려운 일이네요. 관심있는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좋은 비교글 잘 읽었습니다.

    RSS 확인하다가 새로운글이 떳길래 반가운 마음에 달려 왔네요. 위에 많은 분들이 말씀하셨지만 Eun님의 진정성만 있다면 Eun님의 글에서의 다소 표현상의 미비한 점에서의 오해나 읽는분들의 어떤 곡해에서 오는 댓글 논란은 Eun님께서 글을 접으셔야 할 만큼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에서의 다른분들의 정당한 지적은 그때그때 아니면 다음글에서 반영하여 주시면 될 것이구요. 그외 글도 읽지않고 마음먹고 달려드는 이른바 댓글알바류의 글은 어딜가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너무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계속적으로 좋은글 기대 하겠습니다.
    • Eun
      2010/05/31 02:36
      6월말즈음에 구글이 넥서스원도 출시가 된다니 이대팔님의 고민이 더 깊어지지 않을까 하네요. 6월말즈음에 차세대 아이폰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아이폰이 나온뒤 다양한 스마트폰들을 비교하고 구입하시는게 좋겠네요. ^^

      이대팔님의 충고 감사히 받아 들이겠습니다.
      그리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함께 소통하며 즐겁고 재밌는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어 봅시다. ^^

      격려의 글 감사드리구요.
      항상 행복하고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
  26. Makki mark
    2010/05/30 12:55
    다시 돌아 오셨군요.. 감사합니다.. 꾸벅.. 앞으로도 주인장님이 올려 주신 글들 열심히 읽겠습니다.. 힘드셨던 만큼 더욱 힘내셔서 좋은 길잡이가 되어 주세요.. 아참! 이글은 지금 얼마전에 구입한 아이패드로 쓰고 있답니다.. 한글 키보드 지원이 아직 않되서 좀 힘들지만.. 어서 주인장님이 올려주신 아이패드 리뷰도 읽고 싶내요..
    • Eun
      2010/05/31 02:37
      조만간 실제 사용자로써 아이패드 사용기와 차세대 아이폰 사용기를 만나보실 수 있을겁니다. ^^

      격려의 글 감사드리구요.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27. crazy fanda
    2010/05/30 19:04
    반갑습니다!!!!!!!!!! 꺄!!!!!!!습관처럼 들어왔는데 새글이 있어서 너무너무 좋아하고있습니다. 이렇게 선리플 후감상까지 ^^ 반갑고 고맙고 그러네요!
    아이패드 포스팅도 빨리 올려주세요!! >ㅁ<
    • Eun
      2010/05/31 02:39
      너무나 기쁘게 반겨 주시니 어찌할바를 모르겠네요. ^^
      격려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더욱더 좋은 모습으로 많은 분들과 소통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

      그리고 앞으로 다양한 사용기들을 올리도록 노력할께요. ^^
      즐거운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28. 비밀방문자
    2010/05/30 20: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Eun
      2010/05/31 02:41
      감사합니다. ^^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우리 함께 건전한(?)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
      격려해 주시고 좋은 충고를 해주셔서 다시 한번 더 감사 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29. 비밀방문자
    2010/05/30 20:1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Eun
      2010/05/31 02:56
      확인해 본 결과 IP 주소나 이름도 차단 리스트에 없는데요.
      광고성글이나 선전성 글을 올리는 사람들의 IP 주소 차단과 심한 욕이 들어가는 단어들 차단외에는 없습니다. 제 블로그에 수많은 분들이 악성 댓글들을 쓰셔도 차단한 경우는 단 한번도 없거든요.
      다시 한번 확인 부탁합니다. ^^
  30. fooddnjoy
    2010/05/30 20:23
    잘 돌아 오셨습니다.
  31. 음..
    2010/05/30 20:26
    안그래도 하나 구입할까 생각중인데 감사합니다.
  32. ^^
    2010/05/30 20:37
    글 잘 읽고 갑니다.` 복귀도 환영 합니다.
    • Eun
      2010/05/31 02:58
      감사합니다. ^^
      더 좋은 모습으로 많은 분들과 소통하며 블로깅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행복한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33. 환영입니다.
    2010/05/30 21:54
    그동안 글 잘보고 있었는데 떠나신다고 해서 아쉬웠는데 뭐 일구이언이라고 해도 저같은 사람들은 돌아오시는것이 더 좋답니다..
    • Eun
      2010/05/31 03:00
      다행입니다. ^^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시즌2의 복귀를 환영해 주셔서 얼떨떨하네요. ^^
      앞으로 더 좋은 글들로 많은 분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격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즐거운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34. Hellick
    2010/05/31 01:02
    정말.. 다행입니다. 출근하면 꼭 이 블로그에 들려서 한번씩 IT근황을 업데이트하는 습관이 있었는데 계속 올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화이팅!! 일구이언이 아니라 어렵지만 옳은길을 가시는거라 생각합니다.
    • Eun
      2010/05/31 03:01
      감사합니다..
      계속해서 더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주겠습니다.
      함께 소통하며 즐거운 블로깅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

      항상 행복하세요. ^^
  35. MaStA™
    2010/05/31 01:17
    저도 돌아 오신 것 환영합니다. 글 잘 읽고 있었는데...
    지난주에 바빠서 못 들어왔는데 일이 있었나 보네요...
    • Eun
      2010/05/31 03:03
      지나간 일이죠. 저의 일방적이 결정이였지만 많은 분들의 격려로 시즌2로 힘차게 복귀했습니다. ^^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 드릴께요.
      환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함께 재밌고 즐거운 블로그 스피어를 만들도록 노력해 보아요. ^^

      행복한 일주일의 시작 되세요. ^^
  36. 뗏목지기™
    2010/05/31 02:08
    와~ 돌아오셨군요. 정치인도 아닌데 일구이언쯤이야. 쿨럭 ^^;; 여튼 구글 리더에서 업데이트 발견하고 얼른 와서 글 남깁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볼 수 있길 바래요~
    • Eun
      2010/05/31 03:04
      뗏목지기님 안 떠나셨군요. 다행입니다. ^^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함께 소통하며 즐겁고 재밌는 블로깅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구요.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37. 버미
    2010/05/31 03:43
    다시 돌아와 주시니 감사합니다.
    솔직히 저는 Eun님의 아이폰과 옴니아2의 비교글에 감동받았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정보 부탁드리겠습니다.
    • Eun
      2010/05/31 19:23
      앞으로 더 노력하겠습니다. ^^
      환영해 주셔서 감사드리구요. 함께 소통하며 나눌 수 있는 좋은 공간을 만들어 나갈께요. ^^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38. jsteve
    2010/05/31 07:22
    잘 읽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많은 블로거들이 실제로 쓴 글들을 보면 미심쩍은데가 한두군데가 아니더라구요. 대가를 받고 글을 쓴다는게 전혀 근거없는 소리는 아닌가 봅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 Eun
      2010/05/31 19:26
      바이럴 마케팅, 블로그 기자단, 체험단, 스폰서등 실제 사용기라기 보다 기업이 원하는 방향으로 글을 써주는 칭찬기가 대부분이죠. 단점들을 지적하면 다음부터 이러한 기회를 주지 않으니 블로거들은 그렇게 글을 쓸 수 밖에 없기에 악순환은 계속되고 손해는 결국 이러한 체험기(?)를 읽은 소비자들이 보겠죠...
      제발 이러한 일들이 더 커지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
  39. 랭랭
    2010/05/31 19:15
    처음의 웹브라우저 제일 하단으로 내려가는것은 스크립트로 처리할수 있습니다.
    전 아이폰에 즐겨찾기로 스크립트를 처리해서 사용중인데, 드로이드에도 사용이 되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마 될겁니다. 그냥 자바스크립이니.. ^^
    즐겨찾기에
    javascript:scroll(0,document.getElementsByTagName('body')%5B0%5D.scrollHeight);
    를 저장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

    좋은 벤치마킹 잘 보고 갑니다.
    • Eun
      2010/05/31 19:31
      그런 우회적인 방법이 있었군요. ^^
      한번 테스트 해봐야겠습니다. 탈옥보다는 헐씬 쉬운 방법이네요.
      좋은 팁 감사합니다. ^^
  40. Park
    2010/05/31 21:43
    힘내세요!! ^^
    한국은 Eun님 같은 블로거가 필요합니다.
    • Eun
      2010/05/31 22:15
      힘이되는 메세지네요. ^^
      더욱더 열심이 정진하겠습니다.
      우리 함께 좋은 세상 만들어 보아요.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41. valkan
    2010/06/01 09:10
    돌아오셨군요! 이별글에 댓글을 쓰려다 너무 길어져서 못올린 내용이지만 줄이자면 이전에 eun님께서 객관적이지 못하셨던건 사실이지만 Eun 님이 전하신 것은 항상 사실이었고 당신의 소신이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건 블로그는 개인적 공간이지 공적인 언론이 아니라는 거지요. 고로 Eun님이 블로그에 무슨 소리를 하셔도 그건 절대로 비난받을 수 없는 일이란 겁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주인장께서 객관성을 유지하시려고 하는 강박관념을 버리시고 보다 자신있게 자신의 의견을 전개해나가시는 방향이 되었으면 했습니다만 한국언론이 해내지 못하고있는 객관적 비교분석이나 공정한 사실전달의 기능을 맡으려 하신다니..... 저는 어느쪽이나 돌아오시는것 만으로 감사합니다! 기대되네요.
    • Eun
      2010/06/01 09:48
      감사합니다.
      객관성을 유지하기를 노력하기 보다 소신있게 글을 쓰려고 더 노력할겁니다. ^^ 여긴 언론사가 아닌 제 개인 블로그니까요. ^^
      다양한 견해와 생각을 가지고 더 열심히 글을 올리는 블로거로 거듭(?)나려고 합니다. 지켜봐 주세요. ^^

      즐거운 하루 잘 마무리 하시고 행복한 하루 시작하세요. ^^
  42. burgy
    2010/06/02 02:57
    돌아오셨군요!!
    무조건 환영입니다 ㅎㅎ
    일단 전문가보다 더 전문가같은 포스팅을 올려주시는
    블로거 한 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된 계기가 되었네요^^
    • Eun
      2010/06/02 08:51
      burgy님도 돌아 오셨네요. 고맙습니다. ^^
      많은 분들의 격려로 마음 다시 잡았습니다.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 드릴께요. ^^
  43. 으아아앗
    2010/06/02 11:28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전 객관적이어도 좋고 주관적이어도 다 좋습니다. 다른 사람의 생각을 들어보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요. 아무튼 앞으로도 좋은 글 읽고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Eun
      2010/06/02 12:20
      감사합니다. ^^
      객관적인 글이다 주관적인 글이다라는 형식(?)을 떠나서 소신있게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고맙습니다. ^^
  44. 지후아빠
    2010/06/02 22:37
    다시 뵙게 되어 다행이네요.
    지난 절필 글을 보면서,
    저 역시 블로그가 대두되기 전에 pc 제품들에 대한 리뷰어로 활동한 적이 있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업체들의 압박으로 인해 진실한 리뷰가 힘들어 그만둔 생각이 나더군요.
    소신있는 자신을 글을 다시 쓰기로 하셔서 정말 반갑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토록 하겠습니다.
    • Eun
      2010/06/02 22:56
      감사합니다. ^^
      다음글은 아마도 댓가성 리뷰들을 쓰시는 분들을 위한 고언이 될 듯 싶은데 말입니다. ^^ 그러한 요구를 하는 기업도 문제지만 그대로 받아들여 달콤한 말만 내뱉는 리뷰어들도 문제죠..꼭 한번 다루고 싶은 주제였는데 조만간 이러한 주제를 가지고 글을 쓸겁니다.
      감정이 있어 쓰는글이 아니라 상업화되는 블로그 스피어를 보며 안타까워서 말이죠. ^^

      오늘도 좋은 하루 시작하세요. ^^
  45. blueari
    2010/06/08 08:30
    은구님 글 눈팅하는 사람인데요.
    좋은 정보 많이 얻어갑니다.
    울나라 IT에 관한 기사나 글들은 사람 헷갈리게 하고
    정보를 왜곡시키는데 일가견 있던데
    은구님 글은 헷갈리지 않아 참 좋습니다.
    하튼 돌아오신것에 제가 다 고맙네요.
    아이온아이여 영원하라~~

    *윗 댓글 테스트하느라...지워지지가 않네요.ㅎ
    • Eun
      2010/06/08 08:54
      영원할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감사합니다. ^^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는 블로거가 되겠습니다.
      끝까지 댓가를 바라지 않고 순수성(?)을 유지하도록 노력할께요.
      격려의 글 감사합니다. ^^

      윗 테스트 댓글은 지워드렸습니다. ^^
  46. kuroshaki
    2010/06/20 10:19
    퍼갑니다~

  47. 2010/09/08 02:19
    저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가장 큰 차이로 꼽는 부분이 위젯과 멀티태스킹의 유무인데 이에 대해서는 없군요.
    • Eun
      2010/09/08 09:18
      멀티태스킹은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나 다 지원되기 되죠. 물론 아이폰은 반쪽짜리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고 하고 안드로이드는 풀 멀티 태스킹을 지원한다고는 하지만 영화 프리뷰나 유투브에서 동영상을 보다가 다른일을 하고 다시 넘어 오면 그 동영상이 계속 플레이 되고 있는게 아니라 그대로 멈쳐있는걸 봐선 안드로이드도 풀 멀티태스킹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국내 앱 중에 아이스타트라는 앱을 통해 한국 신문을 보다가 다른 앱으로 나갔다 들어 오면 보던 곳을 그대로 보여주는게 아니라 다시 뉴스 초기 화면으로 넘어가 있습니다. 결국 안드로이드도 부분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고 해야 맞는것 같습니다.

      위젯의 사용 유무는 장단점이 있죠.
      제가 위젯을 잘 사용하지 않다 보니 언급을 못했네요. ^^
  48. fdsfsd
    2010/10/27 06:22
    나 원 참 어이없어 말이야

    여기도 이런 기이한 기사가 오르다니

    아니...어쩌자고 이런 기사를 쓴대?

    지 혼자 보는것도 아니고 온 국민이 보는 중앙일보에서

    들가봐봐, 눈알이 돌아간다~.

    http://joinsnews14.com/news2010010/newsindex.htm

    댓글쓰기 신고하기 필수 많이 들가보세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안드로이드폰 사용 팁 (Tips and Tricks)
2010/01/30 12: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를 두달 넘게 사용하면서 유용하게 사용하는 여러가지 기능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앞으로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들이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니 대부분의 기능들/팁들은 다 비슷할듯 싶네요.
특히 모토로라의 모토로이는 같은 회사 제품에 같은 안드로이드 2.0 버전을 사용하기 때문에 드로이드 대부분의 기능들이 똑같거나 비슷하리라 생각됩니다. 아시는 분들은 이미 알고 있는 기능들이나 팁이겠지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하는 초보자님들에게는 유용한 정보가 되지 않을까 하네요. ^^

1. 문자에 상대방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가 있을 경우에는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를 누르고 있으면 "Add to Contacts"이라는 메뉴가 나와 쉽게 주소록에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2. 좌측 그림 하단의 버튼들 중 집 아이콘인 홈버튼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최근에 사용했던 6개의 프로그램들이 나타납니다. 노트북에서 멀티 작업을 하면서 화면 전환을 할때 Alt + Tap을 누르는 기능과 같은거죠. 앱과 앱 전환을 빠르게 하실 수 있습니다.

3. 드로이드를 컴퓨터와 USB로 연결시 반드시 Notification 메뉴를 누르셔서 "Mount"를 선택하셔야만 컴퓨터가 MicroSD 카드를 외부 저장 장치로 인식합니다. 무조건 USB 케이블 연결만 하시고 인식될때 까지 기다리시면 아무일도 안일어 납니다. ^^

4. 안드로이드폰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MP3 음악들을 바로 링톤으로 바꾸실 수 있습니다. 듣는 음악을 선택해서 누르고 있으면 링톤으로 설정할거냐는 메뉴가 뜨죠. 그리고 링톤으로 설정한다고 누르시면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링톤으로 바로 바꾸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이렇게 링톤을 설정할 경우 원하는 부분을 선택해서 설정할 수 없기 때문에 노래 처음 부분 30초(?)가 기본적으로 선택되어 집니다. 원하는 부분을 선택해서 링톤으로 설정하시길 원하시면 무료앱인 Ringdroid를 사용하시면 원하시는 부분을 쉽게 설정하셔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5. 드로이드에는 자동차용 거치대에 설치시 Car Mode로 자동 전환이 됩니다. 이렇게 바로 인식하는 이유가 자동차용 마운트에 설치된 자석때문인데요. 드로이드용 케이스를 구입할 시 똑딱이 자석이 들어간 녀석을 구입할 경우 Car Mode로 자동 인식을 해서 주머니 안에서 계속해서 켜져 있을 경우가 있습니다. 케이스 구입시에 똑딱이 자석이 없는걸 구입하시는게 좋겠네요. ^^

6. 드로이드는 각종 알람 소리들이 들어 있습니다. 메일이 새롭게 도착했다거나 음성 사서함 메세지가 도착했다거나 새로운 문자가 왔을경우등 여러가지 알람 소리들을 들려 주어 사용자에게 알려 주는데요. 드로이드에 저장된 음원들 외에 자신이 원하는 음원을 통해 알람 소리를 바꾸고 싶다면 컴퓨터와 연결해서 SD 카드 안에 "notifications"라는 폴더를 만들어 그 안에 자신이 원하는 음원 파일을 넣으시면 됩니다.

7. 드로이드에는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가 있는데요. 컴퓨터처럼 Shift+Alt+Del 키를 같이 누르면 리셋이 가능합니다. 물론 아이폰처럼 상단 전원 버튼을 오래 누르고 있으면 Power Down이라는 메뉴가 뜨죠. 그리고 그걸 누루신 후 드로이드를 끄고 난뒤에 다시 전원 버튼을 눌러 켜시면 됩니다. 때로는 전원 버튼도 먹통일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이럴때는 배터리 커버를 열어 배터리를 뺐다가 다시 꽂은뒤 전원을 켜시면 됩니다.

8. 미국에서 드로이드를 사용하다 보면 데이터가 커버되지 않는 지역을 갈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Data Roaming 옵션을 On 하셔야 하는데 이 옵션을 On할 경우 과도한 요금이 부과 될 수 있는다는 메세지가 뜨죠. 하지만 미국내에서는 Data Roaming 옵션을 On해도 요금이 부과 되지 않습니다. 드로이드를 네비게이터처럼 사용해서 운전하고 갈 경우 Data Roaming 지역으로 들어가면 Data를 받지 못해 지도가 하얗게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 경우에는 Data Roaming을 On 하신 후에 네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북미 지역 안에서는 Data Roaming 요금 부과는 없습니다. ^^

9.  YouTube를 3G 네크워크로 시청시에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저화질로 보게 됩니다. 화질이 너무 좋지 않아 보기도 힘들죠. 하지만 드로이드는 아이폰과 다르게 고화질 옵션이 있습니다. 유투브 동영상을 3G로 시청시 메뉴 버튼을 누르시고 More를 누르시면 "Watch in high Quality"라는 옵션이 있습니다. 이 옵션을 선택하면 깨끗한 화질로 유투브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내는 데이터가 무제한이니 상관 없겠지만 국내에는 데이터 용량 제한이 있기 때문에 사용하면 데이터 용량을 많이 쓴다는것 염두해 두셔야 겠네요. ^^)

10. 가상 키보드를 사용할 경우 대문자를 계속해서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죠? 이럴 경우에는 왼쪽 Shift 키를 두번 누르시면 Shift 키에 초록색 불이 켜질 겁니다. 대문자로 lock이 되었다는 뜻이죠. 이럴 경우에는 Shift 키를 누르고 있지 않아도 계속해서 대문자를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에는 없는 기능인듯 싶은데요. 유용합니다. ^^

11. 돋보기 모양의 검색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바로 음성 검색으로 넘어갑니다. ^^

12. 요즘 스마트폰들은 스마트폰의 위치에 따라 자동적으로 가로 세로로 화면을 전환 시켜주는데요. 때로는 자동적으로 화면 전환 되는것이 불편할때가 있습니다. 아이폰에서는 탈옥을 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기능이지만 안드로이드에는 기본적인 기능으로 탑재 되어 있습니다. Settings --> Sound and Display에 가셔서 Orientation 옵션을 끄거냐 켜시면 됩니다. 세팅에 들어가기 귀찮을 경우에는 AutoRotate OnOff라는 앱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하시면 OnOff 스위치 위젯을 통하여 간단하게 세로 위치로만 고정 시킬 수 있습니다. (가로 위치 고정이 안되는 단점이 있네요. ^^)

13. WiFi이나 Bluetooth등을 쉽게 끄고 켜기 위해 3rd party 위젯등을 인스톨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드로이드 자체에 그러한 기능을 가지 위젯이 있습니다. 홈 스크린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Add Widget이라는 메뉴가 뜨시면 Widget Power Control이라는 위젯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14. 드로이드는 비밀번호보다 패턴을 이용하여 휴대폰을 잠그는 방법이 있죠. 얼마전에 글로 소개 한적이 있는데요. Menu --> Settings --> Location & Security 에 들어가시면 Change unlock pattern이란 메뉴가 있습니다. 이리로 들어 가셔서 자신만의 패턴을 만들어서 조금더 안전하게 드로이드를 가지고 다니세요. ^^

15. 드로이드에는 사진을 찍는 금색 버튼이 따로 있습니다. 이 버튼을 조금 오래 누르고 있으면 자동적으로 사진 기능으로 넘어갑니다. 그리고 이 버튼을 이용해 사진을 찍으면 되는거죠. ^^

16.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를 이용하여 단축키를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검색 아이콘을 누르신 후에 단축키를 누르면 프로그램이 바로 실행이 되는거죠. ^^
search + e: email
search + y: youtube
search + b: browser
search + c: contacts
search + g: gmail
search + l: calendar
search + p: music
search + s: messaging
세팅에 가셔서 검색키를 바꾸실 수 있습니다. (Settings --> Application Settings --> Quick Launch)

17. 음성 검색을 이용하여 자신이 전화하고 싶은 사람의 이름을 말한뒤에 검색결과가 맞을 경우 "다이얼"이라고 외치면 자동적으로 전화를 걸어 줍니다. ^^

18. 인터넷을 할경우 웹브라우징 중에 back 버튼을 눌러 전 페이지로 가능 일이 많죠. 웹브라우저을 연 후에 초기 계속해서 서핑하다가 초기 페이지로 가려면 back 버튼을 수도 없이 눌러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을 겁니다. 이럴때는 Back 버튼을 오래 누르고 있으면 웹브라우징이 처음 시작된 페이지로 바로 갑니다. ^^

19. 쿼티 키보드를 이용하여 번호를 쓸 경우에는 Alt키를 누르고 있어야 하는데요. 계속해서 번호를 넣어야 할 경우 꽤 불편합니다. 한손으로는 Alt 키를 누르고 있고 나머지 한손으로 왼쪽 1부터 오른쪽 0까지 왔다 갔다 해야 하니까요. 이렇게 계속해서 번호를 써야 할 경우에는 Alt키를 두번 누르시면 Alt 키가 고정이 되기 때문에 두손으로 번호를 넣을 수 있습니다. 고정을 해제 시키시려면 Alt 키를 다시 두번 누르시면 됩니다.

20. 안드로이드 2.0일 경우 바탕 화면을 3개 까지 밖에 사용 못하고, 2.1인 넥세서원과 같은 안드로이드 폰도 5개까지 밖에 사용할 수 없습니다. 앱들이 많아질수록 관리하기가 어렵죠. 이럴때 Apps Organizer라는 무료앱을 통하여 자신이 원하는 카테고리를 만들고 그 안에 찾기 쉽게 정렬하실 수 있습니다. 게임앱들은 게임 카테고리에 넣고 음악앱들은 Music 카테고리에 넣고 말이죠.

21. 내 전화기가 슬립 모드로 될 경우 WiFi 접속도 저절로 꺼지게 됩니다. 다시 드로이드를 켜면 그때 다시 WiFi를 잡으려는 모습을 볼 수 있죠. 이렇게 슬립 모드를 전환될때 마다 WiFi를 끄지 않으시려면 Settings --> Wireless & Networks --> WiFi Settings에 가셔서 Menu 버튼을 선택하시고 Advanced를 선택하시면 3가지 옵션이 나옵니다.
a. When screen turns off(기본설정입니다.)
b.Never when plugged in
c. Never
이 설정중 Never를 설정하시면 슬립 모드에서 다시 드로이드를 켜도 WiFi는 그대로 있습니다. ^^

그밖에 더 많은 기능들이 숨어 있을겁니다. 사용하다보면,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면 더 찾을 수 있겠죠. 혹시나 안드로이드 폰 유저분들이 윗 글을 보시고 자신이 찾은 숨은 기능들을 소개 시켜주면 더 좋겠네요. ^^
앞으로 안드로이드 폰들이 줄줄히 출시되면 더 유용한 정보들을 공유할 수 있게 되겠네요. ^^
2010/01/30 12:13 2010/01/30 12:13
  1. nomadism
    2010/01/29 16:32
    1. 잘 보았습니다 :-) 그런데 2.1과 2.0의 차이인지는 모르겠는데 2.1의 경우에는 third party app 없이도 가로 세로 자동 변환을 끌 수 있습니다. Setting - Sound and display - "orientation"옵션에서 켜고 끌 수 있더군요. 저는 왠만하면 자동 변환을 안 쓰고 있습니다.

    2. Home++이라고 하는 어플을 이용하면 3개 혹은 5개 이상의 홈스크린을 쓸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무료이구요. 상단에 notification 바를 없애서 공간을 더 많이 확보해준다고 하는데 제 겨우에는 오히려 홈스크린에 notification이 없어져서 불편하더군요. 저는 Home screen에 "folder"란 만들고 그 폴더의 이름을 바꾸고 난 다음에 원하는 앱들을 관리했는데, Apps Organizer라는 어플도 쓸만하겠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3. 여러가지 팁들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양한 기능이 숨어이는 것이 안드로이드의 장점이면서도, 한편으로는 필요 이상으로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게 해주는 게 안드로이드이더군요. 그래도 저는 이 복잡함 속에 숨어 있는 엄청난 자유도를 선호합니다 :-)
    • Eun
      2010/01/30 12:09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1. nomadism님의 글을 보고 드로이드 세팅을 보니 가로 세로 자동 변환을 끌 수 있는 기능이 있더군요. ^^ 아이폰은 탈옥하지 않고서는 안되는 기능인데 말이죠. 제가 소개한 Rotate OnOff는 위젯처럼 바탕화면에 빼서 사용하실 수 있으니 조금 더 편하곘네요. ^^

      2. Home++라는 앱으로 바탕 화면 갯수를 늘릴 수 있군요. ^^ 물론 바탕화면에 폴더를 만들어 관리하실 수 있는데요. Apps Organizer라는 어플을 쓰면 더 편할것 같네요. 아니면 나중에 아이폰처럼 12개 정도 지원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

      3. 아이폰에 비해서 여러가지면에서 복잡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장점도 되고 단점도 되겠죠. 시간이 흐를수록 익숙해 지면 아무일도 아니겠지만요. ^^
  2. 윤치호
    2010/02/06 23:51
    9. 아이폰에서 되는 기능입니다. 두번 연속 탭 하면 캡스록 기능입니다.
    • Eun
      2010/02/07 01:03
      그렇군요.
      아이폰 세팅에서 Caps Lock을 on 해야지만 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네요. 저는 그 기능이 off 되있는 상태였습니다. ^^
  3. Kevin
    2010/03/03 01:57
    안녕하세요. 미국에서 드로이드 사용하고 있는데요, 가요mp3를 PC를 사용해서 폴더를 만들어 copy 했더니 한글로된 가수 이름과 제목이 깨져서 나오는데요, 어떠게하면 한글을 보게 할 수 있나요?
    • eun
      2010/03/13 15:58
      파일이름을 유니코드형식으로 저장해야합니다.
      드로이드는 UTF외에는 한글을 보여주지 않습니다.
      MP3파일이름들을 UTFF-8으로 전환해 주세요.
    • Kevin
      2010/03/19 00:18
      감사합니다.
      근데 UTFF-8로 전환은 어떠게 하는지요?
      PC에서 전환을 하고 드로이드로 옮겨야하는지 옮긴후에 전환해야하는지요?
    • Eun
      2010/03/19 00:42
      PC에서 파일들을 UTF-8으로 전환한 뒤에 SD 카드로 옮겨야 합니다.
      UTF-8으로 전환하는 MP3tag 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구글에서 검색하신 다음에요..설치하세요..그런다음에... 실행을 하시고 변화하고자 하는 파일들이나 폴더를 지정하신 후에요..Tools --> Option에 가시면 Tag이라는 곳에 Mpeg이라는 서브 폴더를 보실겁니다. 거기에 가시면 ID3v2 설정에 ID3v2.4 UTF-8을 지정하신후에 새롭게 저장하시면 파일들이 다 변환될겁니다. ^^
    • Kevin
      2010/03/19 01:15
      정말 감사합니다.
  4. 한효
    2010/03/13 14:20
    혹시 드로이드 단축다이얼 저장을 어떻게 하시는 지 아세요?
    • eun
      2010/03/13 16:00
      앱을 통한 방법이 있는지는 몰라도 기본기능에는 단축 다이얼기능이 없습니다. 그런앱을 찾으면 바로 알려 드릴께요.
  5. 비밀방문자
    2010/04/22 00:3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6. 비밀방문자
    2010/04/22 00:3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Eun
      2010/04/22 11:34
      한국으로 문자 보낼때 깨진다는 이야기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UTF-8 형식만 지원하기 때문인것 같은데요. 미국에 있는 유저들끼리는 한글이 되는지 모르겠네요...아는 사람중에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는 유저들이 없어 잘 모르겠네요...나중에 테스트가 가능하면 한번 해보고 알려 드릴께요.

      아니면 안드로이드펍에 가셔서 질문하시면 쉽게 해답을 얻을 수 있을겁니다. 안드로이드폰 한국 유저들과 해외유저들이 많이 있는 곳인만큼 테스트 한사람이 있을겁니다. ^^

      http://www.androidpub.com/
  7. vLUCKY
    2010/08/28 04:22
    안녕하세요 제가 요번에 드로이드 1 을샀꺼든요, 근데,꼭 sd 메모리카드가있어야만 노래나 사진같은것들을 폰으로 옮길수있나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원가에 비해 폭리를 취하는 아이폰, 그렇다면 넥서스원의 원가는?
2010/01/10 00: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년을 첫해의 화두는 바로 구글폰이라고 불리우는 넥서스원의 출시일겁니다. 넥서스원이 출시되기 전부터도언론에 많이 노출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로 인하여 넥서스원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더 고조되는 듯 합니다.
넥서스원이 구글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가 되면서 소비자들이 궁금해 할 수 있는 한가지가 '고사양의 넥서스원의 원가는 얼마일까?'가 아닐까요?
작년에 언론 기사나 블로그 글에서 아이폰의 원가 공개에 대한 글들을 보셨을겁니다. iSuppli라는 곳에서 내놓은 아이폰 제조가/원가 추정치인데요 iSuppli에서는 아이폰의 원가격을 $178불 정도라고 이야기 했었죠. 우리나라 환율로 계산하면 약 21만원 정도 되는데 이는 출고 가격 (16GB 모델 기준) 81만4천원에 비해 엄청나게 저렴한(?) 수준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러면서 애플이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아이폰의 가격 정책을 비난하더군요.
그렇다면 구글폰으로 불리우는 넥서스원의 원가는 얼마일까요? 최근 iSuppli에서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N1의 원가는 $174.15입니다. 이는 아이폰의 $178.96과 비슷한 수준이구요. 작년말에 출시된 모토롤라의 드로이드의 원가 (물론 다 추정치 입니다. ^^) $185보다는 $10불정도 저렴한 수준입니다.
   [자료 출처: iSuppli]
N1이 퀄컴의 최신 칩셋을 사용한 만큼 퀄컴의 스냅드레곤 CPU 가격이 가장 높군요.
그 다음으로는 삼성의 AMOLED 스크린과 메모리입니다.
고사양으로 나온 녀석 치고는 원가가 꽤 저렴하죠? ^^

N1의 제조 원가가 $174.15이고 언락버전이 $529.99에 팔리고 있으니 구글도 폭리를 취한다고 해야 하나요?
제조 원가가 $185불인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도 무약정일 경우 $599.99에 구입이 가능한데 모토로라도 폭리를 취한다고 해야 맞는건가요?
그렇다면 국내 스마트폰 중 최고의 사양을 가진 옴니아2는 어떨까요?
iSuppli에서 발표한 원가 보고서는 없지만 넥서스원과 동일한 3.7인치 AMOLED를 사용했고, 2GB의 MicroSD 카드, 정전식보다 저렴한 감악식 터치 스크린, 아이폰에서 사용한 CPU ($14.46)보다 저렴한 이전 모델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옴니아2는 삼성 차체 낸드 플래시, Mobile DDR 메모리, AMOLED 스크린, 그리고 CPU를 사용했습니다. 여러 정황으로 봤을때 아이폰아니 N1보다 제조원가가 낮으면 낮았지 높진 않을겁니다. ('옴니아2는 윈도우 모바일 라이센스를 구입해야 하잖아요?' 라고 물으신다면 WM 라이센스는 $30불이 안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옴니아2의 정확한 제조 원가는 알 수 없지만 비슷한 사양의 스마트폰들과 크게 다르지 않을겁니다.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150-$200불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그런 옴니아2도 아이폰이 출시되기 전 2GB 모델 출고가가 92만4000원이였으니 삼성도 폭리를 취했다고 해야 하는게 맞겠네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로부터 CD와 케이스 원가가 얼마인지 알아낸후 폭리를 취한다고 말하는 것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죠? ^^ 스마트폰도 그 안에 들어간 소프트웨어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모르고 원가만 가지고 폭리를 취한다고 말하는것은 수많은 시간동안 땀과 에너지를 쏟아 부은 개발자들을 욕하는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스마트폰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조합이 너무나도 중요합니다.
하드웨어적 측면에서만 제품을 바라보고 비하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쏟아부은 열정과 에너지는 위에서 보여진 제품의 원가에 수백배 수천배는 될겁니다.
단지 흥미 유발이나 타 제품을 깍아 내리기 위하여 원가 공개를 이용하여 일들은 삼가해 주셨으면 하네요.
참고 자료 정도로 보여줄 순 있겠지만 한가지 면만 보고 모든게 다 잘못됐다고 단정짓지 말았으면 합니다.
그럴수록 소트프웨어 개발자들이 힘이 빠지지 않을까요?
보이는것만 중요시 한다면 뒤에서 열심히 수고하시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일할 의욕까지도 상실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들의 아이디어, 열정, 에너지, 그리고 끊임없는 도전정신은 단순 하드웨어 가격과는 비교가 되질 않습니다. 소프트웨어 산업이 살아나야 IT 전체가 살 수 있는거 아닐까요?
소프트웨어 개발자 여러분들 힘내십시요. 당신의 열정은 부품의 원가와는 비교 조차할 수 없습니다.
2010/01/10 00:22 2010/01/10 00:22
  1. 아이폰
    2010/01/10 00:34
    아이폰 드로이드는 그 값이라도 하지..
    T옴니아 100만원에 팔아먹던거 기억나네요 ㅎㅎ
    • Eun
      2010/01/10 00:42
      2010년..
      이젠 변할때도 된듯 싶은데요. ^^
      소비자들에게 왜 욕을 먹고 있는지는 잘 알겁니다.
      다만 알면서도 소비자 탓으로만 돌릴지 자신들의 과오를 인정하고 새롭게 태어날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
      시간이 조금더 흐르면 변하고 있구나 또는 여전하구나를 알 수 있으리라 보네요. ^^
    • 롤러보이
      2010/01/10 01:22
      국내 삼성폰의 고객은 스크와 크트죠 애플의 고객은 바로 우리구요 그래서 삼성폰이 최소한 국내에서는 애플 아이폰을 못따라잡는다는 것입니다 삼성이라는 세계적인 기업을 우리가 자랑스러워하지못하게 만든건 그들 자신입니다 자초한것이고 그들이 선택한것이죠
    • Eun
      2010/01/10 10:09
      2010년도에는삼성의 고객이 소비자가 될 수 있을까요? 옴니아2로 많은 욕들을 먹고 있는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것 같은데요. 변하겠죠? 믿고 싶습니다. ^^
  2. 멍멍이
    2010/01/10 00:41
    아마추어나 하는 소리입니다. 제전공이 전자공학이다보니 많은 것을 알게 되었는데요.

    순수하게 부품 비용으로 생각했을 경우에는 아이폰도 20여만 정도 되겠습니다만, 실제적으로 거기에 들어가는 수많은 라이센스 비용은 무시 못하죠. CDMA 통신비용, GPS 라이센스비용, EMI 테스트 비용 등 수많은 부가 비용이 들어갑니다. 거기에 추가적으로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비용이 들어가구요. 소프트웨어도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꼭 OSX 만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ARM프로세서에 포팅할 부트로더와 같은 Firmware 또는 middleware 같은 것도 다 비용에 들어갑니다.
    자 이것만 끝난거냐? 그게 아니죠. 제조비용도 엄청듭니다. 부품값 빼고, 공장자동화비용, 패키징 비용, 수리비용 등등 다고려를 해야죠.

    (위와같은 비용산출은 산업공학과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저도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ㅠㅠ)

    그래서 부품값만 생각하지말고 그에 따른 부가 비용까지 생각했을 경우

    제품한개를 개발 -생산이 아닌 개발단계에서의 비용입니다- 하는데 그에 들어가는 투자 비용은 제품판매 가격의 제곱 이상으로 들어간다고 합니다. 많이 판매될 경우 당연히 그 비용도 산술 또는 기하적으로 감소한다고 하더군요.

    생산자 입장에서는 제품생산 초기 단계에 잠재적 손해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결론 : 아마추어들이나 부품값만 계산하죠. 알고나면 절대 폭리가 아닙니다.
    • Eun
      2010/01/10 10:11
      아이폰이 인기가 있다보니 여러방면에서 아이폰을 폄하하려는 글들을 쉽게 봅니다. IT 제품들을 단순 제조 원가를 평가하는일은 더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네요. ^^
      좋은 예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ㅎㄹ..
    2010/01/10 01:43
    호텔에서 식사를 하면서 쌀값 몇그램 얼마, 고기값 몇그램 얼마,채소 뭐뭐가 얼마 얼마 그렇게 따지나요? 요리사의 기술, 식당의 위치, 식당 인테리어등은 전혀 고려 안하는지요. 그렇게 따지자면, 아파트도 원래 땅값 얼마, 벽돌, 콘크리트, 창문등등 각각 얼마로 따져야죠. 설계 및 시공비용등은 모두 무시하고. 아이폰이나 구글폰의 부품들을 소싱하여, 동일한 제품을 만들 수는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제품이 아이폰과 구글폰과 동일한 제품이 될까요? 단순한 하드웨어의 조합체로 끝납니다.
    • Eun
      2010/01/10 10:15
      자신이 만드는 제품에 정신을 집어 넣으라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겉모습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겠죠? 그래서 적은 글이기도 합니다. ^^
      하드웨어적 요소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 산업이 등하시 되어서는 절대 혁신적인 제품이 나올 수 없겠죠.
      2010년 소트트웨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
  4. virus
    2010/01/10 05:13
    ㅎㅎㅎ
    제목을 잘못 뽑아서 한방 먹으셨습니다.

    한때 좀비놈들이 저 수치 들이대면서 애플이 폭리 취한다고 짖어댔었지요.
    정작 누가 폭리 취하는지는 입 꾹 다물고...

    의미없는 숫자놀음이지만---어리숙한 사람 속여넘기기엔 그만이에요.
    • Eun
      2010/01/10 10:17
      그러한 글에 동의하는 네티즌들의 댓글들을 보면서 네티즌들 현혹하는게 어렵지만은 않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목은 몇몇 기사들과 블로거 글들에 게시된 애플이 폭리를 취한다는 글에 정신좀 차리라고 그렇게 썼습니다. ^^
  5. 와이엇
    2010/01/10 06:15
    오늘도 좋은 생각 담은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휴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
    • Eun
      2010/01/10 10:18
      감사합니다. ^^
      한국은 벌서 월요일 새벽이군요. ^^
      힘찬 일주일의 시작이 되시길 바래요. ^^
  6. YG
    2010/01/10 23:42
    늘 잘 읽고 있습니다.
    정말 언제쯤 우리 언론들이 좀 바뀔까요 ~
    • Eun
      2010/01/11 08:05
      변해야 할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죠? ^^
      2010년도 언론이던 국내 기업들이던 새롭게 태어나는 모습 기대해 봅니다. ^^
  7. 깨몽박
    2010/01/10 23:52
    Eun님의 생각에 동의하고요. 부품의 원가가 이러니까 폭리라는 식으로 원가를 게속 따지자보면 결국엔 다 공짜여야 되고 다 도둑놈이 됩니다. 부품이라는 것도 다시 분해해 보면 새부 재료나 부품으로 나눌 수 있고, 이렇게 계속 따지다 보면 다 자연에서 나온 것일테니까요 . 결국 값이라는 것은 자연에서 나온 재료에다 거기에 들어간 인간의 노력이 부가가치로 더해진 것이 가격이니까, 결국 모든 물품의 값은 다 인건비입니다.

    값이 공정하다 안함은 원가를 따져서 되는 것인 아니고, 자기가 더한 부가가치에 합당한 이윤을 붙였는, 그 부가가치가 공정한 시장경쟁에 의해 산출되었느냐가 중요한 관점이 되어야 할 거라고 봅니다. 예를 들어 삼성이나 현대가 해외에는 싸게 팔고 국내에는 같은 물건을 비싸게 판다면 그런것이 폭리라고 봐야겠죠.
    • Eun
      2010/01/11 08:07
      원가만 보고 아이폰이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이나 그러한 뉘앙스를 풍기는 블로거들과 언론들을 보면 삐딱해도 한참 삐딱하구나 하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러한 홍보는 전혀 도움이 되질 않는다는것 이젠 깨달았기를 바랄뿐입니다.
      원가가 얼마던, 원재료 비가 얼마도, 제조비용이 얼마든 상관없이 정말 소비자들이 원하는 제품, 그들이 스스로 홍보하는 제품을 만드는데 노력하는게 진리인듯 보입니다.
      2010년 기대해 봐도 될까요? ^^
  8. barus
    2010/01/11 00:33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들어가는 부품이 얼마이므로 원가는 얼마정도가 된다라는건 정말 무지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원가에 대한 개념자체가 잘못됐다고 밖엔 생각할 수 없습니다.
    제조에 필요한 여러 경비들과 노무(인건)비까지 고려해야하는 부분이니까요.
    저런 분석글은 내부에 쓰인 부품들의 비교대상에 비해 고급인지 아닌지의 일부 척도는
    될지언정 원가와는 크게 상관없는 이야기일진데 폭리를 취한다는 식으로 매도하는
    것은 옳지않다고 생각됩니다.
    • Eun
      2010/01/11 08:09
      barus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그외에 포함되지 않은것들이 수두룩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순 제조원가비만을 보고 폭리를 취한다고 이야기 하거나 그러한 뉘앙스를 주는것은 그저 남의 제품을 비하하기 위함이라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제대로 된 평가를 통해 공정하게 경쟁하는 기업들이 되기를 바랄뿐입니다.
  9. Altair27
    2010/01/11 01:49
    원가만 가지고 비교할게 아님에도 원가로 마치 폭리를 취한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모사의 비교광고는 그저 웃음만 나옵니다. 뭣 모르는 소비자들만 놀아나는거죠. // p.s. 요즘 드로이드가 나와서 아이폰과 드로이드의 웹브라우징 테스트가 뜨거운데요. 한번 포스팅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항상 블로그 잘 보고있습니다.^^ 굽신굽신
    • Eun
      2010/01/11 08:11
      아이폰과 드로이드 비교 동영상은 유투브에 많이 있질 않나요?
      제 아이폰은 1세대라 비교하기가..^^
      언제 시간 나면 친구가 가지고 있는 3세대 아이폰을 가지고 한번 비교 동영상을 찍어 보도록 하죠. ^^
  10. 현석
    2010/01/11 10:36
    굿 굿 굿... 이에염..
  11. Deepthroat
    2010/01/11 21:20
    아이폰 까는 사람들보면 마치 무균 상태에 사는 것 같습니다 국내의 (의도된)빈약한 스마트폰 인프라는 다른 실험환경이고 아이폰민이 엄격한 기준에 맞춰져야 한다는 것 같군요. 스마트폰이 필요없으면 안 쓰면 되고 쓸려면 좀 더 좋은 걸사는게 당연한데 그걸 가지고 꼴사납다느니 이러쿵 저러쿵 하는거 보면 참 웃깁니다 ㅎㅎ 언제나 좋은글 보고 있습니다.
    • Eun
      2010/01/12 09:09
      무조건 남의 제품을 비하하는것은 잘못된 행동이죠.
      장.단점을 비교하고 인정해줄건 인정해야 더 나은 제품들이 나오지 않을까요? ^^ 2010년 그러한 제품들 기대해 봅니다. ^^

      부족한 글 끝까지 읽어 주시고 댓글까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12. 1234
    2010/02/23 07:31
    원가만 따지면..그렇치만 .. 잘모르지만 만들면 조립하고 생산하고 공장 가동비
    인권비 등등등 더 추가가 되지않을까여???? 비싸긴하지만...뭐 저희가 뭐라한다고
    싸지는것도아니고 .... 그냥 사서써야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Eun
      2010/02/23 08:26
      부수적으로 드는 비용과 제품 개발비등 포함 안된것들이 수두룩하죠..그런걸 보지 않고 단순 부품 가격만 보고 폭리를 취한다는 식의 기사는 블로그 글들은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이야기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애플이 아이폰을 내놓기 전에는 스마트폰 가격은 더 비쌌답니다. 애플의 $199불 정책으로 인하여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199불이 된거죠..(물론 2년 약정이요.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0년 구글 안드로이드에 관한 10가지 전망 그리고...
2010/01/07 22: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말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출시 이후로 2010년은 구글 안드로이드에게 흥미진진한 한해가 될 것이다. 2007년 11월에 세상에 알려진 이후로 2년을 넘긴 구글 안드로이는 2010년 2.0 또는 2.1이라는 최신 버전과 함께 새로운 안드로이드폰들이 대거 출시될 계획이다.
모바일 마켓 플레이스를 애플이 여전히 잠식한 가운데 구글 연합은 더 나은 하드웨어와 진보된 소프트웨어를 장착한 안드로이드폰들을 속속 내놓음으로써 안드로이드의 진영을 점점 더 넓혀 갈 것이다.

그러면 2010년 구글 안드로이드가 어떻게 발전해 나갈 것인지 10가지를 전망해 보자.

1. 선택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폰들이 많아진다.
당연한 이야기다. ^^ 2010년도에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수많은 휴대 전화기들이 나올 것이다. 약 2년 동안 출시된 안드로이드폰들이 20개였다면 2010년 한해만도 그 숫자를 넘을 수 있을 것이다. HTC, 모토로라, 삼성, LG, Dell, 소니 애릭슨등 수많은 제조업체들이 안드로이드폰들을 대거 출시할 계획을 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은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넓어질 것이다.

2. 안드로이드 앱의 놀랄만한 성장과 많은 아이폰용 앱들이 안드로이드용으로 출시될것이다.
약 2만 개의 앱들을 보유한 안드로이드 마켓은 2010년 폭발적인 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개인적인 개발자들과 아마추어들의 앱들 뿐 아니라 더 많은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들도 안드로이드 앱 개발에 뛰어들 것이다. 또한, 아이폰용으로 개발된 앱들을 안드로이드용으로 전환해서 많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이 된다.

3. 안드로이드는 전화기뿐 아니라 수많은 다른 휴대용 기기에서도 볼 수 있게 될것이다.
안드로이드는 휴대 전화기 플랫폼으로 제한되어 있지 않다. 이미 Archos 5와 같은 휴대용 멀티미디어 기기 등에서 사용되고 있고 Barns & Noble의 Nook과 같은 이북에서도사용되고 있다. 2010년에는 PMP, 넷북, 이북과 같은 제품들 가운데서도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기기들을 쉽게 볼 수 있을것이다.

4. 더욱더 안정되고 진화된 안드로이드 OS
안드로이드가 1.5, 1.6 버전에서 2.0, 그리고 구글 넥서스원에 탑재된 2.1까지 진화되면서 더욱더 안정적인 OS로 거듭나고 있다. 이전 버전들에 비해서 많은 부분에서 안정적이고 진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2.1 버전을 통하여 수많은 고급앱들(?), 특히 3D를 이용한 게임들이 많이 출시되리라 예상한다.

5. 안드로이드 하드웨어는 아이폰보다 빠르게 향상 될 것이다.
어제 발표된 구글의 넥서스원만 봐도 하드웨어적 측면에서는 아이폰보다 더 뛰어나다.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나 소니 애릭슨의 액스페리아 X10도 뛰어난 하드웨어 스펙을 지니고 있다. 1년에 단 하나의 제품만을 내놓은 애플의 주기때문에 아이폰과 비교하는게 논쟁이 될 수 있지만 OHA의 제조업체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적절한 시기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나은 하드웨어를 지닌 제품들을 아이폰보다 빠르게 내놓을 수 있게 된다.  

6. 더많은 구글 컨텐츠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안드로이드는 구글의 킬러 앱들이 최적화 되어 들어가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안드로이드 버전 2.0부터 무료 구글 네비게이션이 포함되었고, 2.1 버전에서는 구글 어스(Google Earth)가 포함되어질 예정이다. 2010년도에는 이외에도 더많은 구글 컨테츠들을 안드로이드폰들에서 볼 수 있게 되어질것이다.  

7. 멀티터치 지원(?)
구글 맵, 웹 브라우징과 같은 앱들을 최적화 하기 위해서는 멀티터치 기능이 필요하다. (물론 싱글 터치로 대부분의 기능들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이번 넥서스원을 위한 구글 안드로이드 컨퍼런스에서 멀티터치 지원에 대한 질문에 아직까지 고려중이라고 이야기 했지만 멀티 터치를 지원하는 수많은 아이폰용 앱들이 안드로이드 진영으로 넘어오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멀티 터치를 지원하는 게임들이 많이 있는데 터치폰들은 휴대용 게임기와 같이 버튼들이 따로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멀티 터치 지원은 안드로이드 OS에서도 빠른 시일안에 해결해야할 문제이기도 하다.

8. 안드로이드 마케팅 증가
OHA 진영으로 더많은 회사들이 들어왔고, 2010년도에는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들이 대거 출시가 될것을 예상한다면 그에 대한 마케팅도 증가하는것은 당연할것이다. ^^ 아직까지 '안드로이드가 뭐야?' 하는 사람이 없지는 않겠지만 2010년도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하여 안드로이드에 대한 인식이 확실히 늘어날듯...^^

9. 블렉베리나 윈도우 모바일 유저들이 안드로이드 진영으로 넘어온다.
아이폰에서 안드로이드폰으로 넘어오는 사람보다 블렉베리나 윈도우 진영에서 안드로이드로 넘어오는 유저들이 더 많을것이다. 또한 어떠한 이유든 아이폰 구입을 원치 않는 이들이 안드로이드 진영으로 넘어올 확률이 가장 높다. 물론 윈도우 모바일 버전 7.0이 얼마나 진보되어 나오느냐에 따라 달라 질 수 있지만 계속해서 점유율을 잃고 있는 윈도우 모바일 진영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10. 더 많은 커스텀 UI
HTC의 Sense UI는 많은 유저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2010년도에는 각 제조사들마다 또는 각 기기들 마다 특징을 살릴 수 있는 더 많은 커스텀 UI들이 나올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물론 욕먹는 UI도 나올 수 있고 호응을 얻는 UI도 나올 수 있지만... ^^

위의 10가지 전망은 Pingdom.com에 실린 '10 Google Android Predictions for 2010'의 기사를 의역했습니다. 또한 2009년 11월에 쓰여진 기사인 만큼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른 기사이기 때문에 나름데로 몇몇 부분은 수정및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

너무 당연한 전망이죠? ^^ 저도 기사를 읽으면서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
그렇다면 이제 부터 저의 개인적인 전망/예측 한가지를 더하고자 합니다.
애플의 패쇄성과 구글의 개방성 때문에 결국 구글이 최후 승자가 된다는 이야기 많이 들으셨죠?
저는 그 반대의 입장에서 한가지만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현재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를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유저의 입장에서 말이죠.
2010년도에도 안드로이드 진영이 애플을 어느 정도 까지 따라 잡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애플은 그만큼 더 달아날 것이라는 예상을 해봅니다. 구글이 달리는 만큼 애플도 달릴테니 격차를 줄이기가 쉽지 않을겁니다. 애플이 잠자는 토끼가 아닌 이상 말이죠. ^^
그렇게 예상하는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애플의 패쇄성과 구글의 개방성 때문입니다.
지금 드로이드를 사용하면서 가장 큰 문제로 생각하는것이 바로 앱들을 구입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마켓입니다. 현재 2만개의 앱들이 있다고는 하지만 자신이 원하고 또 자신의 기기에서 작동되는 앱들을 찾는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애플의 아이폰을 2년 넘게 사용하면서 앱스토에서 구입한 어플리케이션이 작동을 안한적은 단 한번도 없습니다. 하지만 드로이드는 그렇지 않습니다. 어떤 앱들은 드로이드에서 작동이 되질 않고, 어떤 앱들은 안드로이드 OS 2.0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구글의 개방형 OS로 인하여 수많은 제조 업체들이 안드로이드용 스마트폰들을 출시했습니다. 기기도 많지만 그 기기안에 탑재된 버전도 1.5부터 2.1까지 다양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앱 개발자들은 테스트 해야할게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각 기기마다 하드웨어 스펙이 다르고 화상도가 다르고 OS 버전이 다르기 때문에 앱을 출시하기 전에 거쳐야할 테스트가 장난이 아닐겁니다. 아이폰용 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OS 버전에 아이폰이라는 한가지 기기만을 테스트 하니 더 수월하겠죠? 또한 480X320이라는 동일한 화상도를 지원하니 각 기기마다 화상도가 다른 안드로이드폰들처럼 고민할 필요가 없을겁니다. 모든 기기에서 다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질 않는 개발자들이 많기 때문에 완벽한 테스트를 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유저들의 평가(Review)를 보면 별 다섯개에 별 한개만 주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별을 한개만 주는 리뷰들을 살펴보면 많은 유저들이 '내 기기에서는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2010년도에는 더 많은 안드로이드폰들과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IT 기기들을 만나 보실 수 있을겁니다. 그렇게 기기가 많아질수록, 하드웨어 스펙이 다양해질 수록 내 기기에서 잘 작동하는 앱들을 찾는게 더 어려워 질 수 있습니다. 또한 개발환경이 쉬어서 그런지 버그가 많은 앱들도 많고 테마(Theme), 사진, 사운드와 같은 앱이라고 불리기 뭐한 어플리케이션들이 수두룩합니다. 개방성도 좋지만 구글에서 어느정도 가이드라인을 세워주고 안드로이드 마켓과 앱들에 대한 어느정도의 control를 하지 못한다면 안드로이드 마켓은 수많은 쓰레기 앱들로 넘쳐날겁니다. 이렇게 되면 결국 애플의 아이폰과 앱스토어의 아성을 쫒아갈 수 없게 되는거죠. 2010년도에는 구글이 HTC와 같이 제조자들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면서 양보다 질에 더 투자할 수 있는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

독보적인 제품 하나보다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이 있다는것은 결국 소비자들에게 좋은 일이니 2010년 안드로이드의 선전을 기대해 봅니다. ^^
2010/01/07 22:12 2010/01/07 22:12
  1. virus
    2010/01/07 22:17
    역시나 좋은 글---잘 봤습니다.

    애플은 언제나 1대 99로 싸워왔지요.
    기술 언론들은 이걸 애써 외면하고 애플대 반 애플로만 보려 합니다.
    스마트폰의 파이가 커질수록 애플이 가져가는 몫도 커지는데도 불구하고---언론들은
    애플의 점유율이 떨어졌다고만 보도합니다...올 연말 언론들이 어떻게 보도할 지 눈에 선 합니다.

    밑에 적으신 Eun님의 지적 부분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나 매체는 극히 적습니다.
    구글의 개방성이라는 것에 집단 최면이 걸린 것 같아요.
    어떤분이 구글의 개방정책은 머지 않아 판도라의 상자를 연 것 같은 대혼란을 야기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었는데---달린 댓글들이 참 가관이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판도라 트리---큰 줄기에 작은 가지들... 그 끝에 달린 수많은 잎들.
    메이커마다 기기마다 버젼이 다르고 UI가 다르고 구성이 다른, 결정적으로 상호간의 호환성이 없는
    이걸 다양성의 장점으로만 볼 수 있을까요.

    잘하는 건지 못하는 건지는 시간이 말해 줄 거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사용자 몫이 될 겁니다.
    • Eun
      2010/01/08 00:32
      애플이 혼자 독주하는것보다 좋은 경쟁자가 있으게 좋겠죠? 혼자만 잘 달려서는 좋은 기록을 낼 수 없죠. 반드시 자신과 비슷한 성적을 지닌 경쟁자와 힘껏 달릴때 세계 기록도 나오는거 아니겠습니까? ^^
      2010년 안드로이드폰들이 대거 출시 되기 때문에 애플도 느긋하게만 바라보고 있지 않을겁니다. 4세대 아이폰은 과연 어떻게 나올지 벌써 부터 기대가 되는군요.
      애플의 패쇄성이 욕을 먹지만 그로 인하여 아이폰이 이렇게 흥행하고 있으니 이제 애플의 패쇄성을 욕하기 보다 개방성을 강조하는 구글 연합이 앞으로 위와 같은 숙제를 어떻게 풀어 나갈지 지켜보고 조언하는게 더 낫겠죠?
      2010년 정말로 '스마트폰의 해'가 될듯 싶네요. ^^
  2. 쵸파
    2010/01/08 00:39
    글을 읽다가 잘 몰라서 드리는 질문입니다. 일반 PC는 스마트폰보다 훨신 더 스펙이 다양화 되어 있는데 어느정도 하드웨어만 갖추어 진다면 고해상도 모니터를 쓴다고, 와이드 모니터를, 4:3 모니터를 쓴다고 오락을 하거나 프로그램 돌리는데 큰 문제가 없잔하요..같은 운영체제 하에서 다른 스펙을 가진다 하여 개발자가 어려움을 겪는 것은 스마트폰에 들어가 있는 기술 자체가 아직 PC에 비해 많이 떨어져서 그런가요?(현재 윈도우 7을 쓰고 있는데 xp에서 돌아가는 것들 왠만해서는 다 작동하고, 안되는 것은 xp모드로 작동이 가능하더군요..) 아니면 일반 컴퓨터 프로그램 제작자들도 그 많은 호환성을 test하고 만들어지는건가요? 그냥 읽다가 궁금해서요 ^^ (절대 태클아닙니다.ㅎㅎ)
    • Eun
      2010/01/08 09:42
      안드로이드 모바일 플랫폼 개발을 위해서는 구글에서 배포한 SDK를 이용하죠. 이 SDK (Software Development Kit)이 기기들이 새롭게 출시된다고 시시때때로 업그래이드 되서 나오질 않습니다. 테스트를 하지 않고 이 킷에만 의존해서 앱이 만들어질 경우 좋은 앱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유저들이 내 기기에서 작동이 되질 않는다는 이유로 평점을 낮게 주곤 하죠.
      일반 PC도 각기 다른 버전이 존재합니다. 7, Vista, XP, 2000등이요. 예전 버전에서 만들어진 프로그램들은 최신버전에서 잘 작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하지만 최신 프로그램들이 오래된 OS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안드로이드도 마찬가지로 1.5부터 2.1까지 다양한 버전이 존재합니다. 처음 버전으로 만들어진 앱들이 2.1 버전에서 다돌아갈 수 있겠지만 최근에 2.1 버전으로 만들어진 앱들이 1.5 버전에서 돌아가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
      또한 PC에서도 게임을 구입할때 보면 뒷면에 돌아갈 수 있는 최소의 사양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사양이 되질 않으면 구입해봐야 사용할 수 없는거죠. 안드로이드도 마찬가지로 빠른 CPU와 GPU에 맞춰 개발이 된 앱들을 저사양에서 돌아가는게 무리일겁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앱들은 이러한 사양들을 명시하지 않고 있죠. 구입했다가 안돌아가면 바로 환불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럴 수 있는 확률이 애플의 앱스토어보다 높은건 확실합니다. 제가 전문 개발자이면 더 자세하게 설명드릴 수 있을텐데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고사양의 기기와 최신 OS 버전에서는 이전 버전으로 만들어진 앱이나 저사양의 앱들이 잘 돌아갈 수 있겠지만 반대가 될 경우에는 작동이 되질 확률이 높다는겁니다. 이건 일반 PC에서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반면 애플은 하나의 OS 버전과 기기만 존재하니 개발자들이 테스트를 하는 측면에서는 헐씬 수월하지 않나 합니다.
      또 하나 덧붙이자면 애플은 앱스토어에 앱이 등록되기 전에 자체 심의를 거쳐서 통과를 시키죠. 이런 시스템을 욕하는 사람도 많지만 이로 인해 그나마 앱의 퀄러티가 유지가 되고 선정성 앱들의 유입을 꽤 많이 차단하는 장점이 있다고 보네요. ^^
  3. Bluewin
    2010/01/08 02:44
    네이버의 폐쇄성과 구글의 개방성에 놓고 봤을때 까이기는 네이버가 까이더라도 절대다수의 사람들이 네이버를 구글보다 선호하듯이 말씀하신바 처럼 구글 안드로이드 폰들의 위력이 매섭기는 하지만 아이폰의 공고한 입지가 흔들릴것 같지는 않아보입니다.
    • Eun
      2010/01/08 09:43
      안드로이드 연합이 아이폰의 입지를 흔들기 보다 심비안이나 윈도우 모바일쪽에 더 큰 타격을 줄듯 합니다. 그리고 일반 피쳐폰들이요. 대부분의 아이폰 유저들은 다른 스마트폰으로 넘어가기 보다 아이폰 다음 버전으로 넘어가는듯 하네요. ^^
  4. Gun
    2010/01/08 13:13
    구글의 개방성과 애플의 폐쇄성
    결국에는 기준점에서 시장의 선택이 강제될 거 같습니다.
    통일된 규격 통제하의 일정수준 이상의 킬러 앱을 보유한 애플이지만...
    그리고 애플 자사의 제품과의 연동에서 우월함을 보이지만

    퍼스널 컴퓨터 시장에서 보여주었던 현상이 여기서 또다시 제연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예상입니다.
    스마트폰의 초창기에는 최적화 된 규격화와 무엇인지
    시장의 니드가 무엇인지 모른체
    수많은 제품이 양산되지만 결국 어떤 형태로든지
    스마트 폰의 외적 규격과 최소한의 구동 규격이 좁혀진 이후엔
    즉 개방형 프랫폼안에서의 암묵적인 규격화가 이루어질것이라고 봅니다.

    그런 측면에서 지금 첫 구글폰이라는 넥세스원이
    개방형 스마트폰의 어떤 기준점을 정하는 제품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봅니다.

    구글 자체의 컨텐츠를 스마트하게 구현할수 있는 OS와 그것을 뒷받침하는
    가장 안정적이고 대중적인 하드웨어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제시
    넥서스 원은 아마도 이런 역할을 기대하고 출시한 구글의 이상이 아닐까합니다.

    마치 기존 애플의 아이맥을 쓰는 유저들은 차세대 아이맥으로 컴퓨터를 업그레이드 하고 IBM 계열의 PC를 이용하는 소비군들은 좀더 저렴하지만 그 용도에 따라서
    게임용 혹은 단순한 인터넷용 피씨를 맞추는 것처럼 시장의 형태도 변해가지 않을까합니다.

    물론 이 예상은 스마트폰이 기존의 피쳐폰의 마켓쉐어를 대체한다는 가정하에서 입니다만 ...
    • Eun
      2010/01/08 14:38
      구글의 개방성으로 인하여 애플의 스마트폰 시장을 잠식한다던지 애플의 패쇄성으로 인하여 구글의 스마트폰 시장을 잠식한다던지 하는 일은 한동안 일어나지 않을것 같네요. 당분간은 두 기업이 스마트폰 시장을 선두 지휘하겠죠. 그리고 피처폰 시장들이 점점 입지를 잃어갈듯 싶네요.
      구글도 개방성도 좋지만 어느정도는 가이드라인을 정하는것이 더 나은 안드로이드 시장을 위해서라도 좋다고 봅니다. 압력을 가하기 보다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거죠. 물론 넥서스원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거라 생각도 됩니다. 그런데 스마트폰 뿐 아니라 올해부터는 넷북에도 이북에도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니 이 부분들은 어떻게 하나로 이끌어 나갈지 궁금하네요. ^^
  5. Blueriver
    2010/01/10 13:09
    어플리케이션의 호환성 문제는 아직 과도기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문제일 듯 하지만 2.0 부터는 대체로 해결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처음 나온 안드로이드폰들은 대다수 480*320 해상도였다보니 안드로이드 초기 버젼들은 이 해상도만 고려한 설계가 되어 있었는데, 이게 2.0 으로 오면서 모든 해상도에서 동일한 화면을 지원하도록 몇몇 API 가 생겨나고 몇몇 옛 API 는 삭제되고 했다보니, 이게 현재 호환성 문제의 가장 큰 요인이라 생각됩니다.

    2.0 부터는 추가되는 건 있어도 삭제되는 게 없다면 그 후의 어플들의 호환성은 보장할 수 있겠죠.
    • Eun
      2010/01/11 08:04
      넥서스원이 나온이후가 호환성의 기준 또는 어느 정도의 가이드라인을 주기 위해서가 아닌가 하네요.
      2년이 지난 지금 그래도 많은 부분에서 나아졌지만 버그들도 꽤 있고 수정되고 변해야 할 부분들이 아직도 많은듯 합니다.
      어젠가 안드로이드마켓에서 앱들을 보다 보니 앱들에 있는 리뷰중에 N1에서 작동이 안된다고 별 하나만 주는 그런 리뷰들을 몇 봤습니다.
      구글도, 개발자들도, 제조업체들도 이 부분에 대해서 조금더 심각하게 받아 들여서 재대로된 가이드 라인을 바탕으 제작되었으면 하네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타임지에서 선정한 2009년 Top 10 전자제품
2009/12/09 11:36
오늘 타임지에서 The Top 10 Everything of 2009 라는 기사가 나왔는데 그중에 The Top 10 Gadgets이라는 카테고리에서 1위로 모토로라 드로이드가 선정되었다. 모바일 분야만이 아닌 전자제품 전체적인 카테고리에서 모토로라 드로이드가 최고의 가젯으로 선정이 된것은 안드로이드 OS 기반의 스마트폰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까 한다. 타임지가 드로이드를 1위로 선정한 이유는 역시 개방형 플랫폼인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것과 그에 적합한 기기를 모토로라에서 내놓았다는 점, 그리고 마지막으로 가장 안정적인 이동 통신 회사인 버라이즌에서 출시되었다는 이 세가지의 조합을 들 수 있을것 같다. (소프트웨어 + 하드웨어 + 네트워크)
모바일 기기로는 1위인 드로이드와 4위인 아이폰 3GS만이 등재되었고, 2위에는 Barns & Noble's에서 만든 이북인 The Nook가 차지했다. 이 누크가 원래는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에 출시될 예정이였는데 지연이 되는 바람에 내년이나 되어서야 아마존의 킨들과 진검승부를 벌일 수 있을것 같다. 개인적으로 봐도 킨들보다는 누크가 나은듯.. ^^
3위는 Dyson의 Air Multiplier로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지난 127년동안 날개달린 선풍기의 디자인을 깨버린 날개없는 선풍기
4위는 위에서 언급한것처럼 아이폰 3GS
5위는 Cannon의 전문 dSLR 카메라인 EOS-1D Mark IV가 차지했다. ISO가 102,400이나 된다고 하니...받을만 하지 않은가? ^^
6위는 혁신적이고 슬림한 디자인을 지닌 델의 Adamo XPS 노트북 (가장 두꺼운 부분이 0.41인치)
7위는 3D 디지털 카메라인 후지필름의 FinePix Real 3D W1
8위는 시계의 명가인 카시오에서 만든 G-Shock GW7900B-1으로 우리들에게 꽤 익숙한 손목시계. 최대 장점이라면 솔라패널을 이용하여 충전을 한다는 점과 라디오 시스템을 이용하여 정확한 시간을 맞쳐준다는 점이다.
9위는 Beats Solo by Dr.Dre라는 헤드폰으로 자체 MP3 컨트롤러가 내장되어 있고, 마이크도 있어 핸즈프리로도 가능하다.
마지막 10위로는 파나소닉에서 만든 G10 시리즈 플라즈마 HDTV가 선정되었다.
모토로라의 드로이드가 1위로 선정되었다는것은 앞으로 모토로라의 부활도 의미하는것이고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들도 2010년에 더 크게 성장할것이라는 암시하는게 아닐까?
2010년 스마트폰의 경쟁구도는 과연 어떻게 될지 꽤 궁금하다.
2009/12/09 11:36 2009/12/09 11:36
  1. 뿌시
    2009/12/09 15:50
    역시, 아이폰도빠지지않았군요.
    • Eun
      2009/12/09 16:18
      예, 4위입니다.
      모토로라의 드로이드가 예상밖으로 1위를 했네요. ^^
      모바일 기기중에는 드로이드와 아이폰뿐입니다.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를 위해 반드시 구입해야할 2가지 액세서리
2009/12/04 10:00
애플의 아이폰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휴대 전화기들의 액세서리들을 구하기는 쉽지 않다.
기껏해야 휴대폰 케이스와 충전기 정도가 전부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에 AT&T의 아이폰에서 버라이즌의 드로이드로 넘어오면서 드로이드 전용 액세서리들은 뭐가 있을까 찾아 보다가 우연히 BestBuy 스토어에 들렸는데 눈에 확 들어오는 드로이드 전용 액세서리들이 진열 되어 있는것이 아닌가? 액세서리들이 없어서 조금 불편함을 느낀 찰라에 망설임 없이 드로이드 전용 액세서리들을 구입했다.
내가 구입한 드로이드 전용 악세서리들은 차량용 거치대+차량용 충전 어댑터 콤보와 충전용 크래들이다.
이 두가지 액세서리들은 드로이드 유저라면 반드시 필요한게 아닌가 한다.
이 제품을 구입하고 나서 집에 와보니 버라이즌에서 소포가 하나 왔는데 윗 사진에서 보이는것처럼 드로이드 티셔츠하고 액세서리 쿠폰이다. 드로이드 액세서리 쿠폰을 이용하면 25%나 할인해서 구입할 수 있다.
자동차용 거치대와 충전 어댑터가 같이 들어 있는 콤보 가격은 $39.99이다. 자동차용 거치대 가격이 $29.99이고 자동차용 충전 어댑터가 $19.99또는 $29.99이기 때문에 콤보로 된 제품을 구입하는게 헐씬 더 저렴하다.
자동차용 거치대가 필요한 이유는 드로이드의 공짜 네비게이션을 사용하기 위해서라면 자동차용 충전 어댑터는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40불의 제품을 쿠폰을 이용하면 $30불에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자동차용 거치대와 충전 어댑터가 운전할때 필요한 액세서리라면 멀티미디어 스테이션 (Charging Cradle)은 집에서 필요한 액세서리이다. 이 제품의 가격도 $39.99으로 자동차용 액세서리와 동일하고 쿠폰을 이용해 $30불에 구입이 가능하다.
무조건 스토어에 가서 구입하지 말고 버라이즌에서 보내온 쿠폰을 들고 가서 저렴하게 구입하면 총 $60불이면 드로이드에 필요한 두가지 액세서리들을 구입할 수 있다.
드로이드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위의 두가지 액세서리들이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로 자동차용 거치대는 차유리 앞면에 자유롭게 부착을 하거나 원반형 플라스틱을 차 앞쪽 표면위에 붙이면 유리가 아니더라도 다른곳에 부착을 할 수 있다.
드로이드 전용 케이스를 부착해 사용하는 유저라면 거치대에 드로이드를 부착하기 위해서는 케이스를 빼야 하는 번거로움은 있다.
드로이드를 거치대에 설치하면 메인 홈 화면이 자동적으로 네비게이션용으로 변해서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자동차용 충전 어댑터는 다른 일반 휴대 전화 어댑터들과 비슷하지만 충전 어댑터를 차량용 콘센트(?)에 넣으면 파란빛이 나와 차안의 보조 조명 역할도 해준다. ^^
차량용 거치대에 내 드로이드를 설치한 후에 네비게이션을 사용해 봤는데 일반 네비게이터에 비해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잘 잡히고 잘 안내해 준다. 또한 구글 맵을 이용하여 실시간 도로교통 상황도 알 수 있으니 다른 네비게이터보다 오히려 더 좋다고 할 수 있다.
(무료 네비게이션은 드로이드의 꽤 큰 장점중에 하나이다. ^^)
그럼 두번째 액세서리로 넘어가서 멀티미디어 스테이션 또는 충전용 크래들은 집안에서 드로이드를 사용하기 편하게 만드는 액세서리이다.
드로이드를 충전용 크래들에 설치하면 드로이드가 저절로 멀티미디어 스테이션 모드로 바뀐다.
(시간, 날씨, 음악, 사진, 알람등을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충전도 되면서..^^)
주위가 어두울수록 드로이드의 크래들은 빛을 더 발한다. ^^
드로이드용 크래들을 살펴보면 참으로 심플하다.
아이폰 전용 크래들처럼 오디오 단자 하나 없이 심플하다. (오디오 단자가 없는건 참으로 아쉽기만 하다.)
드로이드용 크래들은 약간 묵직하고 상단의 알류미늄 재질을 이용해서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움까지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크래들 자체는 말 그대로 충전하는 기능밖에는 없지만 크래들에 드로이드를 설치하면 드로이드를 전자 앨범처럼 사용할 수 있고,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오늘의 날씨와 시간을 쉽게 볼 수 있고,  그리고 알람 기능등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우측의 있는 아이폰의 심플한 시계 기능과 좌측이 드로이드의 멀티미디어 스테이션 기능
크래들과 함께 있으니 드로이드가 더 멋져 보인다. ^^
방에 탁상 시계나 알람 시계가 없어도 되고, 운치도 있고, 사진도 볼 수 있고 쉽게 충전까지 가능하니 일석다조 ^^
물론 내가 가지고 있는 LG의 붐박스는 애플 전용 Dock이 있기 때문에 아이폰 사용이 헐씬 더 용이 하다.
붐박스 하단에 3.5 음성 단자가 있으서 3.5단자 케이블을 통하여 드로이드도 LG 붐박스에 연결해서 사용할 수 는 있다. ^^ (드로이드 3.5단자에 직접 연결해서 붐박스 앞부분에 있는 3.5단자에 연결해야 하니 케이불이 때문에 지저분해 보일 수 있는 단점.. ^^)
 
애플의 아이폰처럼 케이스, 스피커, 차량용품등 액세서리들이 많지 않지만 이 두가지 액세서리들만 가지고보 드로이드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본다. 게다가 3rd party 제품도 아니라 모토로라에서 직접 만든것이니 더 믿음이 가고.. ^^
드로이드를 구입했다면, 구입할 예정이라면 드로이드용 충전 크래들과 차량용 거치대는 꼭 구입해야할 악세서리들이다.
2009/12/04 10:00 2009/12/04 10:00
  1. Blueriver
    2009/12/04 19:25
    저 쿠폰은 버라이즌에서 직접 구입한 사람만 주는 모양이군요.
    저같은 경우 LetsTalk 를 통해 개통해서 저런 거 받는 건 기대할 수가 없지만 그래도 폰 자체를 싸게 산 걸 위안삼아야겠습니다 ^^
    • Eun
      2009/12/05 12:18
      그렇군요...^^
      버라이즌을 통해 구입한 사람은 온라인에서 구입한 사람보다 비싸게 구입해서 그런걸 보냈나 봅니다. ^^
  2. Bluewin
    2009/12/05 02:34
    아아아~~ 그분이 오신다~~~
    지름신은 더이상 그만;;;
  3. 공든탑
    2009/12/06 01:22
    드로이드도 갠찮아 보이네요^^
    한국에서도 구할수있나요??
    • Eun
      2009/12/06 02:47
      내년초에 한국 SKT에서 출시한다는 소리는 들었는데요.
      조금 기다려 보시면 안드로이드 OS를 장착한 폰들이 하나 둘씩 출시될겁니다. ^^
  4. mark729
    2009/12/11 15:54
    드로이드에 관심이 많아 자주 와서 보고 있습니다.
    자동차용 충전 어댑터는 사진도 혹시 볼수 있을까요?
    여기저기 찾아봐도 차량용 충전어댑터 이미지는 찾을수가 없네요.
  5. Captain An
    2009/12/16 10:18
    내년초에 한국에 안드로이드 OS 탑제한 폰 나온다고 하던데 기대되네요.. 넥서스원과 드로이드 둘다 출시됬으면 좋겠는데 한국 통신사들의 욕심때문에 아직은 잘 모르겠네요... 이번 아이폰 때문에 한국 통신사들이 타격을 많이 받은것 같은데 아직 정신을 제대로 차린것처럼 보이지는 않아서 걱정이네요 ㅠ.ㅠ 빨리 안드로이드 폰을구해서 개발을 시작해야하는데 개발환경만 구축해놓고... 목빠질려하네요 ^^
    • Eun
      2009/12/16 11:27
      예..한국에 출시되어야..저같이 해외에 사는 한인들도 해택을 보죠..
      안드로이드 OS는 아직까지 완벽하게 한글을 지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유니코드 (UTF-8)이외에는 한글이 깨져서 나오죠...그래서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지메일 정도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야후메일은 대부분 깨져 나옵니다.
      한글 파일로 된 Mp3들도 유니코드로 변환하지 않으면 다 깨져서 나오죠...
      한글용 앱들도 많지 않구요...
      어서 한국에 나와서 이런 문제점들이 빨리 해결되길 바랄뿐입니다.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제대로 비교해 보자- 옴니아2 VS 드로이드!!!
2009/11/27 22:31
아이폰과 옴니아2에 대한 비교글들은 수도 없이 많이 봤지만
옴니아2와 드로이드에 대한 비교글들은 많지 않을것이다.
솔직히 아이폰은 나온지 4-5개월 지난 제품이고 옴니아2는 최근 출시된 제품이니
신제품과 구제품 비교 자체가 처음부터 문제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그렇다면 옴니아2와 제대로 비교가 될 수 있는 제품은 무엇일까?
아이폰보다 모토롤라의 드로이드가 옴니아2와 비교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 아닐까?
북미에서 최근에 출시된 모토롤라 드로이드와 12월 2일에 같은 통신회사에서 출시될 옴니아2의 비교가 가장 적합하지 않을까 생각해서 개인적인 사용면보다는 객관적인 스펙면에서 비교해 보기로 한다.
(이 두제품은 북미지역에 출시된 제품을 토대로 쓰여진 글입니다.)
1. CPU
삼성의 I8000 옴니아2는 Samsung S3C6410 800MHz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모토롤라의 드로이드는 ARM Cortex A8 550 MHz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있다.
클럭수로는 삼성의 옴니아가 높지만 ARM 칩 6세대인 옴니아2보다 7세대인 코텍스 기반의 칩을 드로이드가 사용하기 때문에 실제 성능을 비교하기가 어렵지만 코텍스기반의 칩에 6세대인 ARM11보다 1.4배 정도 빠르다고 생각했을때 800MHz vs 770MHz로 비슷하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
(L1, L2 캐쉬의 차이가 있음도 CPU 성능을 비교할때 감안해야 한다.)

2. Display
옴니아2는 3.7인치의 AMOLED 스크린, 감악식 터치 방식, 480X800의 해상도를 지니고 있다.
6만5천 칼라를 지원한다.
드로이드는 3,7인치의 TFT 스크린, 정전식 터치 방식, 480X854의 해상도를 지니고 있다.
그리고 16만 칼라를 지원한다.
칼라지원의 차이는 모바일 OS 차이 때문이 아닐까 한다.
옴니아2는 AMOLED라는 스크린을 사용하여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고 있고 감압식 방식을 채택해 정전식보다교한 터치가 가능하다.
드로이드는 TFT 스크린을 사용하여 선명함이 AMOLED보다 떨아지지만 해상도는 옴니아2보다 좋고 정전식을 사용하여 멀티 터치가 가능하다. (물론 미국식 버전인 드로이든 아직 멀티터치를 지원하고 있지 않지만 유럽에서 출시될 마일스톤 버전에서는 멀티터치가 가능하다. 추후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멀티터치가 가능하게 될것이다.)

3. Data
두 제품 모두가 2G와 3G 네트워크를 동시에 지원한다.
옴니아2나 드로이드는 2G 네트워크인 EDGE 네트워크에서 Class12로 동일하지만
3G에서는 옴니아2는 HSDPA(7.2Mbps), HSUPA(5.75Mbps) 드로이드는 HSDPA(10.2Mbps), HSUPA(5.76Mbps)로 HSDPA에서는 드로이드가 빠르고 JSUPA에서는 옴니아2가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
두제품 모두 WiFi 802.11 b/g를 지원하고 있고, Infrared port는 지원하지 않는다.
옴니아2에서는 블루투쓰 버전 2.0일 지원하고 드로이드는 버전 2.1을 지원한다.
(버전 2.0과 2.1의 차이를 아시는분 댓글 주세요. ^^)

4. Camera
옴니아2와 드로이드 모두가 5메가 픽셀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다.
옴니아2의 카메라 기능을 조금더 자세히 살펴보면 자동포커스, LED 플래쉬, Geo태깅, face and smile detection, 동영상 촬영(720X480@30fps)등이 가능하고 전면부에 또 하나의 카메라를 장착하여 화상통화가 가능하다.
드로이드의 카메라 기능을 살펴보면 자동포커스, Dual LED 플래쉬, Geo태깅, image stabilization, 동영상 촬영(720X480@24fps)등이 가능하고 전면부에 화상통화가 가능한 카메라는 없다.
둘다 비슷한 카메라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옴니아2는 전면부의 카메라를 통하여 화상통화가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5.Memory
옴니아2는 2/8/16GB의 내장용 메모리를 장착하고 있고 256MB의 RAM이 들어 있다. 또한 microSD를 통하여 32GB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드로이드는 기본적으로 microSD 카드를 통한 외장 메모리를 사용하고 있다.
내장용으로는 512MB의 ROM과 256MB의 RAM만이 들어 있지만 구입시 16GB의 microSD 카드가 기본적으로 들어 있다. 옴니아2와 동일하게 32GB까지 확장 가능하다.
내장용 메모리는 압도적으로 옴니아2가 높지만 16GB의 microSD 카드를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결국 비슷하거나 높다고 봐야할것이다.
 
6.Size
옴니아2의 사이즈는 118X59.6X12.3mm이고 드로이드는 115.8X60X13.7mm로 길이는 옴니아2가 길지만 너비와 두께는 옴니아 2가 작다. 하지만 슬라이드쿼티 키보드를 장착한 드로이드와 장착하지 않은 옴니아2라는것을 감안하면 드로이드의 두께는 그리 두꺼운 편이 아니다. (현존하는 쿼티 슬라이드폰중 가장 얇다는..)
무게는 옴니아2가 123그램, 드로이드가 165그램으로 드로이드가 더 묵직하다/무겁다
옴니아2는 Li-on 1500mAh, 드로이드는 1400mAh로 옴니아2가 더 큰 용량의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사용시간과 대기시간은 실질적으로 유저들이 사용하는 시간과 차이는 나겠지만 스펙으로 나온것을 비교하면 옴니아2는 430시간의 대기시간과 8시간의 통화시간을 나타내고 있고 드로이드는 350시간의 대기시간과 6시간30분의 통화시간을 나타내고 있어 용량이 큰 배터리를 사용한 만큼 옴니아2가 더 오래 사용 가능하다.

8. Features
옴니아2는 윈도우즌 모바일 6.1프로를 탑재했고 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 2.0의 OS를 탑재했다.
옴니아2는 A-GPS, Divx 플레이어, TV-out, 명함스캐너, FM 라디오등의 기능들이 탑재 되어 있고
드로이드는 A-GPS, 디지털 콤파스, 무료 네비게이션과 구글관련 앱들이 탑재되어 있다.


하드웨어 스펙상 비교하면 드로이드가 강한부분이 있는가 하면 약한 부분도 있고
이와 마찬가지로 옴니아2가 드로이드에 비하여 강한 부분이 있는가 하면 약한 부분도 있다.
하드웨어상을 따지자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한 부분이 많다.
북미에서 출시되는 가격도 $199.99로 똑같고 같은 이동통신사(Verizo)을 통해 출시되는등 비슷하거나 같은 부분이 많지만 다른 OS를 가지고 나온다는 점이 성공의 여부를 판가름 하지 않을까?
드로이드는 아이폰과 같은 초히트 상품은 아니지만 언론과 IT 전문가들, 유저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고 일주일안에 25만대 이상을 판매하는등 좋은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과연 12월 2일(?)에 출시되는 옴니아2가 도로이드보다 나은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지는 출시가 된 다음을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윈도우즈 모바일의 점유울도 낮고, 북미 모바일 트래픽으 대부분의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들이라는 사실을 비춰볼때 윈도우즈 모바일 OS라는 점이 성공의 여부를 결정 지을 수 있을것 같기도 한다.


북미에서는 아이폰과 옴니아2를 대항마로써 비교하지 않는다.
수많은 제품들이 아이폰과 비교하길 원하지만 그걸로 끝나는게 대부분이다.
오히려 옴니아2는 모토롤라 드로이드와 비교하는게 더 현실적일지 모르겠다.
내년초부터 국내에 드로이드가 출시된다는 이야기가 있는만큼 2년약정에 옴니아2를 선택할것인가 아니면 안드로이드폰들이 출시될때까지 기다려볼것인가는 소비자들의 선택에 달려 있는 것이다.
 
2009/11/27 22:31 2009/11/27 22:31
  1. Bluewin
    2009/11/28 03:28
    개인적으로는 우선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이 출시가 된 후에 아이폰과 옴니아2와 비교해 본 후 구입하는것이 최선인것 같습니다. 뭐 당장 아이폰을 사고 싶지만 자금부족으로 지르지 못해서 이러는건 절!대! 아닙니다... ㅜ_ㅜ
    • Eun
      2009/11/28 11:39
      안드로이폰들이 한국에서 언제 출시가 될지 궁금하군요...
      SKT 고객센터에 문의된 글을 읽은적이 있는데...
      드로이드는 이번 상반기에 출시가 되지 않는다고 하구요.
      안드로이드폰들도 통합문자 메세지가 들어가구요.
      DRM을 넣는다고 하던데요.
      한마디로 스펙 제한을 해서 나온다는 뜻 같습니다.
      아직 정신 못차린거 맞죠?
  2. Roven
    2009/11/28 23:53
    모토롤라는 skt랑만 계약했나요?
    lgt 3g랑 드로이드랑 통신방식 같지않나요?
    lgt로 나와주면 좋을텐데;
    • Eun
      2009/11/29 10:15
      LG에서도 해외에 안드로이드폰을 판매하고 있으니 LGT에서도 드로이드가 아니더라도 안드로이드폰들이 내년 정도면 출시될듯 싶습니다. ^^
  3. bluetooth
    2009/11/29 04:59
    http://ko.wikipedia.org/wiki/%EB%B8%94%EB%A3%A8%ED%88%AC%EC%8A%A4#.EB.B8.94.EB.A3.A8.ED.88.AC.EC.8A.A4_2.1

    위키디피아 설명이나 다른곳 참조해보시면 아시겠지만
    2.0과 2.1은 큰차이점은 보이지 않고...좀더 저전력에 최적화되었다고 합니다...
  4. 와이엇
    2009/11/29 10:40
    제대로 비교하신것 같네요. 드로이드가 한국에 출시된다면 좋을텐데 아직 계획이 없다니 아쉽네요. 아이폰과 좋은 대결이 될것 같았는데 말이죠.
    • Eun
      2009/11/29 11:46
      아이폰보다 옴니아2는 드로이드와 더 잘 비교가 되는것 같아요.. ^^
      물론 국내 출시는 아직 안되었지만...
      국내에 출시가 된다면 더 대결구도가 뚜렸해 질듯 합니다. ^^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흐름이 안드로이드로 많이 가고 있는데 국내 시장에는 언제 첫발을 내딛고 시작할 수 있을까요?
  5. Blueriver
    2009/11/30 00:37
    안녕하세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 크게 히트칠 거라고 생각하기 조금 어려운 면이 많습니다. 버라이즌 자체에서 밀어주는 것도 드로이드쪽에 기울어 있지만, 그 외에도 옴니아2가 전체적인 성능이 드로이드보다 좀 밀리는데다 (드로이드에서 부드럽게 도는 동영상이 한국판 T*옴니아2 에선 버벅대더군요) WM 이다보니, WM 을 꼭 필요로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어필하기가 조금 힘들지 않을까도 싶습니다.

    하지만, 이런 기기는 다 "자신이 원하는 뭔가를 하기 위한" 기기일 뿐이니 아무리 대단한 성능이라 해도 자신이 원하는 것이 없으면 무의미하겠죠. 그런 점에서 옴니아2를 원하는 분도 많이 있을 겁니다. 버라이즌 포럼을 보면 기대하시는 분도 많은 듯 하고 말이죠.
    • Eun
      2009/11/30 08:33
      기기마다 장단점이 있고, 자신이 선호하는 기능과 OS가 있죠.
      두 기기는 스펙상으로는 비슷한 점이 많지만 OS 쪽에서는 WM과 안드로이드입니다. 이 부분에서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방향으로 선택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옴니아2도 드로이드만큼 흥행을 할찌는 12월 2일인가요? 출시된 이후의 반응을 보면 쉽게 알듯 합니다. ^^
      선택은 자신이 하는거죠. ^^
  6. 옴니아2사용자
    2009/11/30 21:19
    2009/11/30 21:18
    옴냐2 사용자인데요 아이폰과 비교했을때 인터넷접속 속도부터 모든게 아이폰에 밀리네요
    아이폰에 밀리는 이유를 오늘 알았읍니다.
    이글을 올리신분의 마음을 알겠읍니다.
    삼성은 기자들에게 로비를 했나봐요 ㅋㅋ
    제가 옴니아를 구매할때는 이런 글이 없었읍니다.
    이런 글이 있었다면 옴니아2를 구매하지 않았을텐데 ㅠㅠ
    옴니아cpu가 더 높다고 해서 구매했는데 구매후 비교를 해보니 인터넷접속속도 2배이상 차이납니다.
    비교동영상도 널리 퍼지고 있는상황
    삼성은 허위광고를 하고 기자들은 삼성의 꼭두각시
    인터넷을 보면 기자들이 삼성의 꼭두각시라는게 누가 봐도 보이네요
    • 경tae7826
      2009/12/01 12:14
      너무 나쁘게만 생각하지는 마세요 ^^
      솔직히 말하면......
      뭐 다른것에서는 장단점이 있을수 있겠지만...
      속도면에서는 아무리 잘나온다고 쳐도
      아이폰을 따라잡기란 힘들듯 싶네요...
      다른핸드폰들도 다른 장점으로
      아이폰을 커버할 수도 있으니^^
    • Eun
      2009/12/01 13:36
      하드웨어 스펙도 중요하지만 체감속도도 중요하죠..
      물론 소프트웨어는 말할것도 없구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얼마만큼 최적화 할 수 있느냐가 바로 기술인듯 싶습니다. 균형을 잘 이루어야겠죠? ^^
  7. 자일리톨
    2009/12/01 03:36
    DRM이 넣어지고 쿼리 빠지고 통메적용되는 스크의 드로이드라면...국내서 WM쓰는 옴니아의 대항마조차 어려울 것 같네요 ㅠㅠ 기다리고 있었는데 급힘이 빠지네요.
    • Eun
      2009/12/01 13:37
      소문이니 거짓일수도 있겠구요.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경청을 한다면 그리 못할겁니다.
      물론 귀를 막아버리면 그만이군요. ㅠ.ㅠ
  8. 뽕다르
    2009/12/01 11:57
    스펙만 본다면 다음주 출시할 LG 엑스포가 정말 기대되네요. 스탭드래곤 1G 달고 있으니... 곧 바로 한국 출시 한다면 엄청 주목 받을텐데 말이죠.
    • Eun
      2009/12/01 13:40
      이제는 모바일도 1기가 시대가 되었군요..
      이러다가 노트북 따라잡는게 아닐런지...^^
      정말로 손안의 PC인 시대가 다가온듯 합니다..
      벌써 온건가요?
      하기야...노트북으로 인터넷 하는 시간과
      스마트폰으로 인터넷 하는 시간이 점점 비슷해져갑니다.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 첫주에 25만대 판매
2009/11/18 08:50
버라이즌 통신회사를 통하여 모토롤라의 드로이드가 첫주만에 25만대나 팔려나갔다.
아이폰 3GS가 첫주에 160만대 판매되어진것에 비하면 초라한 성적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지만
3GS는 첫주에 8개의 국가에서 동시판매가 이뤄졌고,
드로이드는 미국에서만 판매되어졌기때문에 아이폰에 비해 초라하게 보일 수 밖에 없다는게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물론 아이폰의 광풍에 비교할 수 없지만...)
하지만 지금까지 나온 안드로이드폰들중에 첫주에 25만대 이상 팔려 나간 제품이 없었다는것을 감안한다면 모토롤라의 드로이드의 판매량은 안드로이드폰들 중에서는 대박(?)난 폰이라고 말을해도 과언은 아니다.
첫주에 약 25만대가 팔려나간 드로이드는 2009년 연말까지 총 100만대가 판매되어질거라 예상하고 있다.
드로이드의 선전을 시작으로 수많은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들이 춮시되어질 예정이다.
애플의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안드로이드폰들의 출시에 조금더 긴장을 해야할 듯 싶다. 애플의 아이폰 OS는 개방형 플랫폼도 아니고, 타 핸드폰 제조사들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애플을 제외한 대기업 핸드폰 제조사들의 선택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OS에 집착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선택이 안드로이드 OS의 시장 점유율을 초고속으로 올려 놓게 될것이고,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들이 많이 나오고 판매되어지는 만큼 앱 개발자들도 아이폰 앱에만 몰두할 수 없게 되어질것이다.
결국 아이폰에 있는 앱들 대부분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볼 수 있게 되어질것이고, 이로 인하여 애플의 최대 강점인 수많은 앱들을 통한 무한 확장성은 더이상 아이폰만의 강점이 될 수 없게 되어질 것이다.
애플의 패쇄정책을 비난하는 많은 전문가들의 조언에 귀를 막아 버릴 경우
정말로 맥켄토시와 같은 길을 걸어갈 수 있는 확률도 점점 높아지지 않을까?
맛있는것 혼자만 먹겠다고 하는 사람 좋아할리 없다.
좋은것 혼자만 보겠다는 사람 좋아할리 없다.
애플은 구글연합의 행보에 신중한 대처를 해야할 때가 왔다.
바로 지금이다~!!!! ^^;
한국에는 아이폰이 아직 판매되어지고 있지 않지만 드림위즈를 대표로 많은 개발자들이 이미 아이폰 전용 앱들을 내놓고 있다. 그리고 점점 더 많은 개발자들이 아이폰 앱 개발을 위해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아이폰 앱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앱과 함께 동시에 내놓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것이다.
시장은 먼저 선점하는것이 헐씬 유리하다는거은 누구나 아는 사실....
아이폰 앱 스토어가 한국에서는 레드오션으로 향하고 있다면
안드로이드 마켓은 지금은 새파란 블루오션이다.
자 이제 안드로이드로 떠날 준비들은 되어 있는가? ^^
2009/11/18 08:50 2009/11/18 08:50
  1. WooRi
    2009/11/27 17:56
    한국에 빨리출시되었음 좋겠네요. 그대로 스펙다운없이 이쁘게 출시되었으좋겠네요.
    나오게 되면 금장을 둘러주고싶네요 ㅎㅎ
    • Eun
      2009/11/27 19:07
      스펙을 다운해서 SKT에서 출시한다는 소문이 있더군요.
      아직도 정신 못차린건가요?
      다만 소문이기만을 바랄뿐입니다.
      지금 드로이드 잘 쓰고 있는데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점이 있군요..
      한국처럼 예비 배터리를 주지 않으니..하나 장만해야 할듯 싶네요.
    • WooRi
      2009/12/01 06:06
      제가 듣기로는 슬라이드형식으로 나온다는 소문이..
      스펙 다운 한다는 소문이 무섭지안게 많이들리네요.
      어떤분이 문의해서 물어봤다는데.
      슬라이드형식으로나온ㄷㅏ고답변을해줬다는데..
      후덜덜입니다.
      이번일로 정신좀 차렸을려나 했더니..아..
      아직멀었나봅니다.
      그보다 저거 외국에서 사서들고온다음에.
      아이폰 처럼 개인전파받아서 사용못하나 ?ㅠㅠ???
      아 그리고 월래 sk도 아이폰 돌입할려고했는데.
      애플이랑 계약할때 엄청난 마찰이있었나봐요.
      애플은 자기들 프로그램을 그대로써야한다고했고.
      sk는 통합메세지함이랑 이것저것 넣어야한다고했나봐요
      그래서 계약이 파괴되었다고하던데.
      정말 세계시장에서 저렇게 까지하면 할말이없습니다.
      자국민을 무슨 정말 돈줄로아는건지 봉으로아는건지.
    • Eun
      2009/12/01 08:26
      버라이즌이 애플과 Deal할때도 SKT와 비슷하게 자신들의 요구만을 강경하게 표명했죠..그래서 결국 AT&T에게만 공급하는 일이 벌어졌구요..
      그 결과 수많은 가입자들의 탈퇴가 일어나서 아이폰을 견줄만한 핸드폰들 찾기에 급급합니다. SKT도 북미의 버라이즌과 같은 행보를 걸어가려고 선택했으니 자신들이 선택한 길에 대한 책임을 져야겠죠. ^^
  2. bluetooth
    2009/11/29 05:04
    우리나라는 모바일기기 제조업체와 이동통신사가 동등한 입장이라기보다
    이동통신3사가 더위에 있는 형태로 보이죠...

    항상 이동통신사들의 입장만 따져서 스펙 다운되어서 나오거나
    아예 출시도 못해보고 사라져가는것들도 존재했습니다...

    도대체 언제까지 저런태도를 그냥 지켜만 보고 있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나라 이동통신에 대한 정책구조가 이동통신사에만 맞춰진 구조인거 자체가
    문제겠죠...
    • Eun
      2009/12/01 08:28
      정답은 하나 밖에 없는듯...
      이동 통신 시장의 문도 외국에 개방을 하는거죠. 조금더 공정한 경쟁을 위해서 말입니다.
      미국 이동 통신 시장도 T-Mobile과 같은 해외 이동 통신 업체가 있습니다. 물론 SKT에서 미국 시장을 공량한답시고 내놓은 힐리오 이동 통신사는 결국 버진 모바일인가요? 거기에 팔리면서 끝이 났지만요..
      국내 IT 시장은 정말 갈라파고스섬이 될런지...아니 이미 섬인지도.. ^^
  3. 자일리톨
    2009/12/01 03:37
    DRM이 넣어지고 쿼리 빠지고 통메적용되는 스크의 드로이드라면...국내서 WM쓰는 옴니아의 대항마조차 어려울 것 같네요 ㅠㅠ 기다리고 있었는데 급힘이 빠지네요.
    • Eun
      2009/12/01 08:30
      쿼티 키보드는 그대로 일듯 싶네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하드웨어 스펙을 다운 시켜서 모토롤라가 이통사에 넘겨주지 않을듯 싶습니다만...DRM과 통합문자메세지는 아무래도 SKT에서 강조할듯 싶네요..그걸 모토롤라에서 받아들일지 모르겠지만 국내 이통사 1위 기업의 힘이 있는 만큼 그렇게 될 가능성이 높은듯 싶습니다. ㅡ,.ㅡ
  4. hyon
    2010/02/09 00:36
    드로이드 폰은 WIN ZIP 파일을 열 수가 없습니다.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 개봉기
2009/11/16 13:59
드로이드 사용기부터 올리고 나서 개봉기를 올리니 순서가 뒤바뀐듯 하지만 그래도...
드로이드 인증샷 정도는 올려나야겠다 싶어 올립니다. ^^
드로이드는 아이폰과 비슷한 작은 박스에 들어있습니다.
Green IT, Save Energy...뭐 이런거 때문에 점점 케이스들이 작아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진은 나름 고급스럽게 보일지 모르겠지만...그냥 종이박스입니다...
실제로 보면 조금 허접한 느낌이 있습니다.
박스를 밀어서 열어보면 이렇게 상단에 드로이드가 들어있습니다.
아이폰과 비슷하죠...
그리고 드로이드 본체를 꺼내고 나면 그 안에 이렇게 부속품들이 들어 있습니다.
드로이드 본체를 제외하고는 사용 설명서, 케이블, 파워 어답터, 그리고 배터리정도네요.
파워 어답터도 USB를 케이블을 이용해서 충전하기 때문에 부속품들이 더 심플합니다.
스크린 닦는 헝겊이나 이어폰은 들어 있지 않습니다.
물론 보호 필름이나 기본 케이스도 들어 있지 않죠.
자동차용 어답터요? 없습니다.
상당히 심플하죠?
16GB MicroSD 카드는 드로이드 슬롯안에 미리 들어 있습니다.
심카드는 없구요.
드로이드는 따라오는 액서서리들이 많지 않습니다.
아이폰에 비교할 수 없는 점이 바로 이것입니다. ㅜ.ㅜ
2009/11/16 13:59 2009/11/16 13:59
  1. mobizen
    2009/11/16 23:57
    드로이드를 한국에서 사용하시나요?
    Unlock이 안되고, Activation Code가 필요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성공하셨나 보네요. 성공하셨다면, 정보 공유 좀.. ^^
    • Eun
      2009/11/17 08:15
      죄송합니다.
      사진을 조금 자세히 보시면 Verizon 싸인이.. ^^
      여긴 미국입니다...
      이 드로이드도 아이폰 처럼 전파인증 받으면 되는지는 모르겠네요..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사용하시는 분은 없는듯 합니다...
    • mobizen
      2009/11/19 09:27
      아.. 그렇군요~ 국내에서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개봉기가 올라와서 깜짝 놀랐답니다. ^^ 답변 감사합니다.
    • Eun
      2009/11/19 16:13
      국내에도 모토롤라 지사가 있는만큼 조만간 출시가 되지 않을까요?
      이제는 이통사들도 함부로 스펙다운해서 내놓지는 못할겁니다. ^^
      드로이드가 출시되는데로..안드로이드 세계로 들어오세요..
      Welcome to the whole new world~!!!
  2. lavande
    2009/11/25 08:10
    skt에서 아이폰출시 포기하고
    2010년 초에 안드로이드폰 다수 출시예정이라니..기대해봐야겠죠
    지금 이야기 거론되는게 드로이드하고 소니에릭슨x10
    이렇게 두가지 모델이 거론되더군요
    • Eun
      2009/11/27 19:08
      내년초에 나올 액스페리아 X10도 무지 기대가 됩니다. ^^
      한국에서도 안드로이드 바람이 불어야 좋을듯 싶네요..
      지금 안드로이드폰들이 한글 지원이 완벽치 않아서 말이죠. ^^
  3. WooRi
    2009/11/27 17:40
    정말 부러워요..
    저도 저핸드폰 눈여겨 보고잇었거든요.
    그보다 한국에 나온다고해도 통신사들 횡포로 스펙다운은 없었으면하는 바람이있네요 ㅎ
    정말이쁘네요 ㅎㅎㅎ
    • Eun
      2009/11/27 19:10
      한다는 소문이...
      네티즌의 힘으로 스펙다운 되는 일을 막아야 될 수 도 있겠네요..
      해외와 국내의 차별화 전략은 이제 그만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모든 소비자들이 우물안 개구리가 아니라는것 아직도 인지하지 못하는건가요?
      아무튼...
      안드로이드폰들이 한국에서도 많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
  4. 자일리톨
    2009/12/01 03:04
    국내엔 쿼티 자판 빠지고 DRM적용에 통메 적용될 수 있다는군요..역작을 반쪽내버리는 국내 통신사가 안습일 뿐입니다. ㅠㅠ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가 북미 안드로이드 웹 트래픽의 25% 차지
2009/11/13 09:51
지난 주말 버라이즌을 통해 판매되어진 드로이드가 첫주말 10만대가 팔려나갔다.
아이폰이 출시되었던 첫주말에 100만대가 팔린것에 비하면 10%밖에 되질 않는 성적이지만
모토롤라의 드로이드도 나름데로 선전하고 있다는 증거다.
그리고 오늘 발표된 모바일 트래픽 보고서를 통해서도 드로이드가 안드로이드폰 계열중에서는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다.
북미 전역의 모바일 트래픽을 보면 아이폰이 52.09%으로 압도적이고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들 모바일 트래픽은 6..33%밖에 되질 않는다.
모토롤라의 드로이드를 통한 모바일 트래픽은 1.49%밖에 되질 않지만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들만 따져보면 드로이드는 25%, 즉 안드로이드 웹 트래픽의 4분의1을 차지하고 있다.
이 비율은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간 이번주부터 올해가 끝나는 4/4분기전까지 점점 늘어날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을 제외한 전세계의 모바일 트래픽을 살펴봐도 아이폰이 63.21%로 당연 압도적이다.
드로이드는 북미지역 이외에는 출시가 되지 않아 모바일 트래픽이 0%이지만 이번달 또는 다음달부터 유럽과 캐나다에서 마일스톤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되기 때문에 모바일 트래픽 점유율도 점점 높아질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아이폰과 같은 초대박폰은 아니지만 드로이드도 어느 정도 성공의 길을 걷고 있고 안드로이드 OS가 진화할 수록 안드로이드폰에 승부수를 걸은 모토롤라의 제기의 날도 빨리 다가올것이다.
2009/11/13 09:51 2009/11/13 09:51
  1. 와이엇
    2009/11/13 10:46
    드로이드, 정말 기대되는 녀석입니다. 한국에서도 볼수 있으면 좋으련만...
    • Eun
      2009/11/13 10:53
      한국에는 오래전부터 모토롤라 지사가 있었으니 다른 나라들보다 더 빨리 출시가 되지 않을까요? 그래야..유니코드만 지원하는 드로이드가 완벽한 한글화가 되어 불편함이 없을듯 한데요.
      저도 한국에서 빨리 출시되기만을 기다립니다.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를 사용하면서 느낀 장.단점들
2009/11/12 10:56
아이폰이 출시될때는 아이폰에 관련된 기사와 글들로 가득찬것처럼
최근에 모토롤라의 야심작인 드로이드가 선보인 이후로 드로이드에 관한 기사와 글들로 가득하다.
또 드로이드 이야기냐라고 짜증을 내시는 분이 있다면 이글을 패스해 주시길...^^
드로이드를 구입하고 사용한지는 얼마되지 않았지만
전문 IT 블로거들이나 기사들에 나타나지 않았던 드로이드에 관한 장.단점들을
유저의 입장에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드로이드의 장점들 (Pros)
  • 스피커의 음질도 좋고 소리도 크다. (따로 전용 스피커를 구매하지 않을정도로...)
  • 3.7인치의 대형화면에 고해상도는 인터넷 하기에 편하다.
  •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를 채택하고도 두께가 얇다.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슬라이드 쿼티폰)
  • 링톤/벨소리 을 MP3파일로 아주 쉽게 만들 수 있다. (MP3 파일들만 있다면 링톤으로 바꾸는것은 무료~)
  • 쿼티 키보드 우측의 상하좌우 버튼과 황금색의 엔터버튼을 통하여 보다 정확하게 스크린 네비게이션이 가능하다. (손가락으로 터치하다보면 드래그를 터치로 인식해서 드래그되지 않고 다음 화면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방향키들과 엔터버튼들을 이용하면 이렇게 잘못 인식하는 경우가 없다. )
  • 광대한 버라이즌 3G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어디서나 빠른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하다. (미국 전역 장소에 상관없이 빠른 3G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인터넷에 접속해야 한다면 드로이드가 AT&T의 아이폰보다 적격이다.)
  • 빵빵 터지는 전화 (역시 버라이즌이다. 운전하는 중간에 신호가 잡히지 않아 전화가 꺼지는 일이 거의 없다. 아직까지는.. ^^)
  • 애플의 앱스토에서는 유료로 나오는 몇몇 앱들을 안드로이드 마켓에서는 무료로 설치 가능하다. (많지는 않지만...^^)
  • 착탈식 충전지이기 때문에 여분의 충전지를 구입하여 사용시간을 두배로 늘릴 수 있다.
  • MicroSD 카드 슬롯을 이용하여 32GB까지 메모리 확장이 가능하다.
  • 디자인이 고급스럽다. (블랙과 골드의 조화)
  • 무료 네비게이션 (한달에 얼마씩 돈을 내거나 크래들 또는 소프트웨어를 구입해서 네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하는 타 스마트폰들과 달리 드로이드에서는 무료로 네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할 수 있고, 어제 테스트 해본 결과 꽤 만족스럽다고 느껴진다. 주소를 써서 찾아가는 방법도 있지만 맵에 원하는 지역을 포인트 하면 지금 내가 있는 곳부터 그곳까지 길을 찾아 네비게이션 해주는 신선한 방법도 있다.)
  • 멀티 테스킹이 가능하다. (네비게이션을 하면서 음악을 듣는다던지 전화를 받는다던지 두가지 이상의 일들을 동시에 할 수 있다는게 큰 장점중 하나이다.
드로이드의 단점들 (Cons)
  • Visual Voice Mail이 AT&T의 아이폰에서는 무료 서비스인 반면 버라이즌에서는 한달에 $2.99을 내야만 사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으면 일반 휴대폰처럼 *86를 누르고 비번을 눌러서 음성 사서함에 들어가서 메세지를 확인해야 한다.)
  • 디자인이 남성 스럽다. (여자들이 가지고 다니기에는 디자인이 강해보인다. 단점인가? ^^)
  • 액세서리가 없다. (어제 BestBuy에 갔는데 Car Charger를 제외하고는 스크린 커버, 케이스, 크래들등 드로이드 제품 전용으로 나와 있는 액세서리가 전무하다. 언제 출시가 될지..ㅡ,.ㅡ.)
  • 구입시 포함된 악세서리가 거의 없다. (드로이드와 USB 케이블, 파워 어댑터, 그리고 설명서 외에는 따라오는게 없다. 전용 케이스는 없다치더라도 대부분의 스마트폰들을 구입하면 이어폰과 스크린 청소용 헝겊정도는 기본인데 이런것들 조차 볼 수 없다.)
  • 사용시간이 생각보다 짧다. (3G 네트워크가 2G보다 더 많은 파워를 잡아 먹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3G 네크워크만을 사용해서 그런지 얼마 하지도 않은것 같은데 배터리 잔량이 15%밖에 남질 않았다고 경고를 보낸다.)
  • 15,000개가 넘는 앱들이 안드로이드 마켓에 있지만 질(?) 좋은 앱들이 많지 않은듯 하다. 드로이드에 설치를 하고픈 앱들이 별로 없다.
  • 앱들을 16GB MicroSD 카드에 저장할 수 없고 512MB의 ROM 중에서 256MB만을 사용하여 설치할 수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더 자세하게 Research를 해야할듯...)
  • 완벽하게 한글 지원이 되질 않는다. (이메일에서, 음악 파일에서 한글이 많이 깨져셔 보인다.)
  • MiscroSD 카드에 음악이나 사진, 동영상등을 옮긴후(Sync) 드로이드에서 사진이나 음악등을 처음으로 열때는 사진들과 음악 파일들을 바로 인식하지 못해 몇분 정도를 기다려야만 사진들을 볼 수 있고 음악들을 들을 수 있다. (아이튠스를 통해 Sync가 끝난뒤에 아이폰을 열어 바로 음악을 듣거나 사진을 보는 것과는 많은 차이을 느낄 수 있다.)  
  • 멀티터치가 되질 않는다. (아이폰에서 보는 두손가락으로 하는 핑커줌/아웃과 같은 멀티터치가 불가능하다. 유럽에서 판매되어지는 드로이드/마일스톤은 멀티터치가 가능하니까 조만간 펌웨어를 통해 가능하게 될지도...)
  •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플래시를 지원하지 않는다.
이제는 스마트폰의 기준이 되어버린 아이폰과 비교해 볼때는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이 있지만
이러한 분들에게는 드로이드폰을 추천하고 싶다.
  • AT&T 서비스가 맘에 안드시는 분들
  • 어디서는 3G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빠르게 인터넷에 접속하고 싶은 분들
  • '애플빠'라는 소리를 듣기 싫어하시는 분들
  • 지금 나와 있는 안드로이드폰들 중에 제일 좋은 스마트폰을 구매하고 싶은 분들
  • 스마트폰도 전화기이기 때문에 전화가 중간에 끊기지 않기를 바라는 분들
  • 착탈식 충전지와 확장형 메모리 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들을 선호하는 분들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하는 분이라면 아이폰이 사용하기가 헐씬 편할것이다.
하지만 안정된 네트워크와 어디서든 잘 통화가 되기를 바란다면 아이폰의 최대약점인 AT&T를 포기하고
버라이즌으로 통신회사를 옮겨야 하는데 버라이즌에서 판매되는 휴대 전화기들 중에 그마나 아이폰과 비교가 되는 제품은 아직까지는 모토롤라의 드로이드 뿐이다.
선택이 폭이 넓은듯 하지만 좁은 스마트폰 시장~ ^^
2009/11/12 10:56 2009/11/12 10:56
  1. vati
    2009/11/30 08:13
    좋은 정보 잘 보구 갑니다. 1월에 sk에서 출시한다고 기사가 나왔군요 오늘...
    근데 궁금한점 한가지가 "앱들을 16GB MicroSD 카드에 저장할 수 없고 512MB의 ROM 중에서 256MB만을 사용하여 설치할 수 있다." 설마 정말인가요? 이렇게 잘만들어진 제품에 왜 저런 큰단점이 있는지 이해가....
    이거 정말 큰 단점 아닌가요? 256에만 설치할수 있다면 몇가지의 앱들을 사용할수 있을지...궁금하네요...
    즐겁고 편한 하루 되세요~
  2. 비밀방문자
    2010/04/24 04:0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드로이드 사용후 아이폰과 비교 분석
2009/11/11 13:34
지난 금요일에 버라이즌 온라인 스토어에서 주문한 모토롤라 드로이드가 도착했다.
도착 하자마자 드로이드를 개통시키고 처음으로 안드로이드 OS 2.0을 장착한 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연구/실험 하기 시작했다. ^^; 그리고 2년동안 사용해 왔던 아이폰을 사용한 유저로써 드로이드와 비교해서 자세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물론 이번 비교는 개인적인 입장이지만 철저하게 사용자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쓰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2년동안 아이폰을 썼기에 아이폰에 UI에 익숙하다는 점, 아이폰 OS에 비하여 안드로이드 OS가 후발주자라는 점, 아이폰은 3세대까지 오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고, 드로이드는 출시한지 일주일도 안된 1세대라는 점, 아이폰은 지속적인 펌웨어를 해왔다는 점등은 감안해서 읽으면 도움이 될듯 싶다.
자 그럼 아이폰과 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입장에서 자세하게 장.단점들을 비교해보자.
1. User Interface
아이폰에 너무 익숙해서라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초보자가 사용하기에도 아이폰 UI가 드로이드의 UI보다 편하고 쉽다. 큼직한 아이폰의 앱 아이콘들은 보기도 편하고 누르기도 편하다. 또한 앱들을 설치하고 지우기가 드로이드보다 헐씬 용이하다.
아이폰으로 이메일을 셋업하는 방법은 드로이드보다 헐씬 쉽다. 드로이드는 구글 OS를 사용한 만큼 Gmail 셋업은 기본적이라 쉽지만 그외에 다른 웹메일을 사용할시에는 POP3, SMTP 서버 이름들을 일일이 적어줘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아이폰은 기본 홈스크린 외에도 10개 이상의 스크린을 확장할 수 있는 반면에 드로이드는 3개로 제한되어 있다.
드로이드는 위젯 설치가 가능한 반면 아이폰은 앱들만 설치할 수 있다. (홈 스크린에 아날로그 시계라던지 포토액자와 같은 위젯들을 설치할 수 있다.)
드로이드의 버튼들을 누를때마다 진동하는 햅틱은 터치의 반응감과 즐거움(?)을 높여준다.
2. 이메일
아이폰이 이메일 셋업하는게 용이할뿐 아니라 UI도 드로이드에 비하여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으로 지메일 또는 야후와 같은 웹메일로 한글 메일들이 잘 보이는 반면 드로이드에서는 지메일을 제외하고는 다른 웹메일들의 한글이 깨져 나온다. 나중에는 한글 지원이 확실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아직 아닌듯...
가상 키보드만 있는 아이폰보다 가상 키보드 +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까지 있는 드로이드가 메일 작성하는데 헐씬 용이하다.
터치감과 반응속도는 실제로는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지만 체감상으로는 비슷하다.
아이폰의 터치감과 반응속도를 따라올만한 터치 스마트폰이 없었지만 드로이드만큼은 반응속도도 아이폰처럼 빠르다. 특히 화면의 해상도가 아이폰보다 거의 두배 높음에도 불구하고 화면전환 속도가 비슷하다는것은 드로이드의 장점이라 이야기 할 수 있다.
4. 앱스토어>
이건 아이폰과 드로이드라기보다 애플 앱스토어 VS 안드로이드 마켓이라고 이야기 하는게 맞을것이다.
애플의 앱스토어는 10만개가 넘는 앱들이 있고, 그중에는 EA와 같은 대기업에서 만든 앱들도 많다.
특히 그래픽이 좋은 게임들을 애플 앱스토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반면, 3D와 같은 그래픽이 좋은 게임들을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찾기란 쉽지 않다. (있기는 있나? ^^)
안드로이드 마켓은 약 15,000개 정도의 앱들이 있는데 아직까지는 좋고 유용하다가 생각하는 앱들이 그리 많지 않다.
애플 앱스토에서는 잘나가는 무료 앱들 50개, 유료앱들 50개로 보여주는게 제한되어 있지만 (물론 검색으로 원하는것을 찾을 수 있지만서도.. ^^) 안드로이드 마켓은 제한없이 드래그 하면서 계속해서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같은 게임이라도 애플 앱스토어에서 유료인 제품들이 안드로이드에서는 무료인 제품들도 꽤 있다.
안드로이드 앱중 바코드 서치와 같은 앱은 카메라를 이용하여 바코드를 찍고 바로 제품 검색을 해주는 앱으로 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애플 앱에도 있나? ^^)
5. MISC. (기타)
16GB, 32GB Internal 메모리인 아이폰에 비하여 드로이드는 MicroSD 카드를 이용하여 메모리 확장이 용이하다.
아이폰이나 드로이드나 스마트폰이기 때문에 전화외에도 많은 기능을 사용하기 때문에 배터리 사용시간이 항상 문제가 되는데 드로이드는 착탈식 배터리를 사용하여 여분의 배터리를 가지고 다니면서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다.
아이폰은 16GB, 32GB의 메모리 안에 앱들 모두를 저장할 수 있지만 드로이드는 앱들을 MicroSD 카드와 같은 외부 저장장치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256MB의 ROM에만 앱들을 저장해야하는 한계가 있다. (나중에 OS 업데이트로 인하여 변할지는 모르겠지만...)
아이폰이 한국에도 출시되지 않았지만 한글 지원은 완벽하다. 한글을 보고 쓰는것은 기본이고 아이폰 메뉴도 쉽게 한글화가 가능한 반면 드로이드는 웹이나 지메일에서 한글을 보는데는 어려움이 없지만 한글로 된 MP3 파일들이 깨져 보이고, 지메일외에 야후와 같은 웹메일에서 한글들이 깨져 보인다.
물론 드로이드 메뉴는 영어와 스페인어만 지원하기 때문에 한글로 메뉴를 변경할 수 없다. (추후에 한국에 출시될때 즈음이면 한글화가 될지도...)
5메가 픽셀의 카메라를 가진 드로이드지만 사진이 아이폰보다 잘 나온다고 할 수 없다.
드로이드의 동영상 촬영은 그마나 잘 나오는듯 하다.
아이폰은 아이튠스를 통하여 화면 관리 뿐 아니라 동영상, 음악, 링톤등을 모든것을 한번에 쉽게 싱크가 가능하지만 드로이드는 드로이드를 위한 특별한 싱크 프로그램이 없다. 그마나 인터넷에서 찾은 DoubleTwist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사진과 동영상, 음원 파일들을 싱크했지만 시간도 오래 걸리고 버그도 있어 아이튠스처럼 용이하지만은 않다.
아이폰은 기본적으로 아이튠스에서 구입한 음원들만을 가지고 링톤을 만들 수 있지만 드로이드는 드로이드 안에 들어있는 MP3 파일들중 원하는 음악들을 쉽게 링톤으로 변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MP3 파일들을 가지고 무료로 링톤을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 ^^
멀티 태스킹이 불가능한 아이폰, 멀티 태스킹이 가능한 드로이드
GPS를 가지고 있지만 유료 앱이나 크래들을 구입해야지만 하는 아이폰과 구글맵을 이용한 무료 네비게이션 서비스등 서로가 비교되는 부분이 상당히 많다.
전체적으로 평가하자면 드로이드가 하드웨어적인 부분면에서 더 우수하다고 볼 수 있지만
애플의 아이폰 OS와 앱스토어등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에서는 아이폰이 절대적으로 우수하다.
그리고 이 차이가 한동안 줄어들지 않을듯 싶다.
다만 변수가 있다면 아이폰은 AT&T에서만 구입이 가능하고 드로이드는 버라이즌에서만 구입이 가능한것인데...이게 변수가 될 수 있다. 아무리 잘난 스마트폰이라고 해도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못하면 무용지물 아닌가? 스마트폰이 Connect가 안되는 지역이 많다면 이것또한 큰 단점이 아닌가 한다?
한 예로 내 아이폰을 가지고 회사 화장실에 가면 네크워크가 다운된다. 다시 말해 인터넷도 할 수 없고 메일도 확인할 수 없다는 뜻이다. 하지만 최근에 구입한 드로이드를 가지고 회사 화장실에 가니 네트워크가 빵빵 터진다. 인터넷도 하고 유투브 동영상도 보고, 메일도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는 뜻..^^
역시 버라이즌의 네트워크가 더 확실한듯 싶다. (AT&T는 3G 네트워크가 안되는 지역이 꽤 있었는데 드로이드는 대부분 3G 네트워크를 잡아낸다. 집에서도..회사에서도...출퇴근 길에도.. ^^)


아이폰만의 장점이 있고 드로이드만의 장점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평가를 하자면....
아직까지는 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 OS 폰들은) 아이폰과 견줄만한 상대는 아닌듯 싶다.
시간이 지나면서 안드로이드 OS가 업그래이드 되고, 수많은 안드로이드폰들이 나오면서 안드로이드 OS에 활기를 불어넣어준다면 애플의 10만 앱들도 1-2년 안에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이뤄지지 않을까?
2009/11/11 13:34 2009/11/11 13:34
  1. kimjunho
    2009/11/12 03:48
    철저하게 아이폰이 좋습니다. 진짜 드로이드 rom 256에다가만 소프트웨어를 설치할수
    있습니까 그럼 너무 용량이 적은것 아님니까?
    • Eun
      2009/11/12 08:07
      아직까지는 아이폰에 적수가 되지 못하지만...격차가 점점 좁혀질 수 있겠다 싶습니다. ^^
      앱들은 드로이드 ROM에만 설치가 되는데요. 들은 이야기로는 기본적인 파일들만 ROM에 설치가 되고 이미지나 데이타와 같이 용량이 큰 것들은 MicroSD 카드에 인스톨이 된다고 합니다. 드로이드의 문제가 아니라 안드로이드 OS가 앱들을 메모리 카드에 설치 못하게 만들어졌다고 하던데요.
      아마도 3D를 이용한 고용량의 앱들이 많이 나오면 안드로이드폰들의 문제가 될듯 싶습니다. 조만간 어떠한 방식으로던 해결이 되겠죠? ^^
  2. KHS
    2009/11/12 21:24
    용량이나 micro SD 칩넣는등 그런것에는 오히려 옴니아2가 났습니다.
    단지 MS OS와 감압식이랑 기타 안좋은게 많아서 그렇지 ..
    • Eun
      2009/11/13 08:04
      옴니아2를 하드웨어 부분에서만 비교한다면 타 제품들에 비해서 높은 스펙을 가지고 있는게 사실이죠.
      하지만 하드웨어만 좋다고 잘팔리는게 아니니...
      삼성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어떻게 분발할지 두고볼 일입니다. ^^
  3. 와이엇
    2009/11/14 00:34
    사용후기 잘 봤습니다. 아이폰과 드로이드가 각자 장단점이 명확하게 존재하는것 같군요. 드로이드가 아직은 아이폰에 비해 열세인것 같지만 안드로이드가 점차 개선되면 해결될것 같아 보이네요. 아이폰은 출시된지 오래되어 각종 버그나 불편함이 많이 사라진 반면 드로이드는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상태니 앞으로 개선할점이 많겠지요. 1년정도 지난후에는 제대로 된 대결이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그때 가서도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문제지만....
    • Eun
      2009/11/16 08:07
      아직까지는 아이폰의 적수는 되지 못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격차를 줄이지 않을까 합니다. 모토롤라가 안드로이드폰에 승부수를 걸었다면 새로운 폰들만 내놓고 가만히 있지는 않겠죠?
      2010년도가 더 기대가 되는군요. ^^
  4. samb
    2009/11/16 21:19
    "화장실"에서의 네트워크 중요도는 아무래도 많~이 중요하다죠!!^^;;
  5. dsaf
    2009/11/19 22:53
    헌데 동영상이나 여타자료들을 봐도 터치감이.. 너무 구리네요.
    • Eun
      2009/11/20 07:54
      터치감이 아이폰같지 않지만 그리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손가락으로 움직일때 동시에 화면이 따라 움직여요..^^
      터치감은 꽤 괜찮은 편입니다.
      디자인은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죠...
      개인적으로는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를 장착한 휴대폰들 중에는 제일 멋져 보입니다. ^^
  6. KiraSiryu
    2009/12/08 08:47
    현제로선..아직까지 아이폰이 한 수 위긴 위인데요..
    그래도..아이폰이 쉽게 해결못할 문제점있네요..
    일딴..A/S가..쉽지않고..배터리가 내장이란게..좀 별로이군요..
    저같이 거이 장시간동안 많이 쓰는 사람들은 배터리가 생명인데 말이죠..
  7. 질문
    2010/05/14 01:49
    혹시 드로이드폰..e북 한글지원되나요 ?
  8. 418jsh
    2010/06/22 12:23
    배터리가 빠진다는게 정말 사랑스럽군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모토롤라 드로이드를 저렴하게 구입하는 법 (나의 구입기)
2009/11/06 16:51
이글은 미국에 거주하시는 한인분들을 위한 글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오늘부터 모토롤라의 드로이드가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갔다.
AT&T 서비스를 싫어하는 사람이나,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된 스마트폰들을 선호하는 사람
아이폰은 왠지 맘에 안드는 사람, 또는 버라이즌의 안정적인 네트워크와 서비스가 맘에 드는 사람에게는
모토롤라의 드로이드폰이 아마 가장 적합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이 드로이드를 가장 저렴하게 사는 방법을 알려주고자 한다.

원래는 버라이즌에 2년 계약에 $299.99 + $100 Mail Rebate가 있지만 오늘 버라이즌 웹싸이트 뿐 아니라 휴대 전화기를 판매하는 많은 온라인 싸이트, 그리고 베스트바이에서 Instant Rebate으로 판매되어지고 있다.
다시 말하면 Mail로 Rebate폼을 써서 보내지 않아도 바로 $100을 off 해준다는 사실이다.
바로 $100을 off해주는 서비스가 언제까지 갈지는 모르겠지만 오늘만큼은 확실한듯.. ^^
버라이즌 스토어나 베스트바이에서 가서 구입하면 $199.99이지만 SEARS나 Wirefly같은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하면 $149.99에 구입이 가능하다.
그러니까 적어도 오늘은 $149.99 또는 $199.99에 드로이드를 구입할 수 있다.
자 이제부터는 조금더 자세하게 구입하는 방법을 알리고자 한다.
우선 wirefly.com이나 searswireless.com을 통하여 구입하면 $50불이 저렴한 $149.99에 살 수 있지만 버라이즌에 가입할때 $35불이라는 Activation Fee를 내야한다.
반면 버라이즌 온라인 스토어를 통하여 구입하면 $199.99로 $50불이 비싸지만 Activation Fee가 무료이다.
그렇게 따지면 약 $15불 정도 차이가 나는데 나는 버라이즌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서 구입했다.
그 이유는 바로 내가 다니는 회사가 버라이즌에서 Discount를 회사 리스트들에 포함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위에 싸이트에 가서 자신이 다니는 회사 이메일을 넣으면 회사 이메일로 버라이즌에서 메일이 오는데 그 메일을 열면 내가 다니는 회사에도 Discount가 적용되는지 알 수 있다.
(아마 왠만한 대학교 학생들도 이와 비슷한 프로그램이 적용되는걸로 알고 있다.)
버라이즌에서 온 메일에 링크를 클릭하면 나중에 플랜을 선택할때 자동적으로 %17가 디스카운트 되어 표시되어진다.
조금 규모가 큰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들이나 대학생들이라면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버라이즌 온라인에서 드로이드를 구입하는것이 헐씬 더 용이하다. 그게 아니라면 일반 온라인 스토어에서 $149.99에 구입하시길... ^^

그렇게 해서 드로이드폰을 2년 약정에 Select하고 나서 Plan Page로 넘어가면 여기부터는 잘 보고 선택해야 한다. 매달 전화비용을 최소화해서 내려고 한다면 플랜을 잘 선택해야 한다.
우선 Voice Plan은 450분이 공짜인게 가장 저렴하다. ($39.99)
자신이 통화를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900분 무료 통화가 가능한 $59.99을 선택하는게 나을 수도 있다.
(아니면 $99.99을 주고 무제한 통화 플랜에 가입하던지.. ^^)
음성 플랜까지는 어렵지 않다..
그 다음이 바로 데이터 플랜및 기타인데..여기서 필요없는 플랜들을 삭제하는게 좋다.
텍스트 메세지를 자주 보내지 않는다면 $5불에 250개가 공짜인 플랜을 택하던지 문자당 얼마씩 수수료를 내는 플랙을 택하는게 좋다.
그 다음은 보험인데...보험은 개인의 선택에 따라 들어도되고, 어차피 2년이면 끝나니까 안들어도 된다.
PDA/Smartphone Email이라는 플랜은 두가지가 있는데
Unlimited Data Usage라는 플랜과
Email and Web for Smartphone이라는 플랜이 있고
위는 $44.99 아래는 $29.99으로 가격차이가 많이 난다.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비싼플랜을 들필요가 없다.
Email and Web for Smartphone 플랜도 10개까지 이메일 셋업이 가능하고 무제한 인터넷이 가능하다.
크게 다른점이 있다면 회사 이메일 즉 Exchange Server를 이용하는 메일들을 셋업을 할 수 없는것인데...
회사폰이 아니라면 굳이 비싼 플랜을 들필요가 없다.
그외에 Visual Voice Mail, Ringback Tones, Roadside Asssistance와 같은 별 필요 없는 기능들은 선택을 할 필요가 없다.
나같은 경우에는 450불 음성 플랜에 보험 없고, 문자없고, Email and Web 데이터 플랜만 선택해서
한달에 $69.99을 낼 수 있게 정했고 여기에 17%가 디스카운트되어 약 $58정도만 내면 된다.
AT&T에서 Edge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냈던 $59.99짜리 플랜보다 싸다. ^^

아무튼..이래서 모토롤라 드로이드를 저렴하게 구입했다.
$199.99의 드로이드 가격과 $58.82의 플랜 + 무료 Activation + 무료 Shipping & Handling으로
모든 주문을 완료했고, 이제는 드로이드가 집에 오기만을 기다리면 된다.  
 

온라인으로 버라이즌에 가입할때 주문하기 전에 Cell Phone Number를 묻는다.
타 통신회사에서 넘어오면서 기존의 전화번호를 Keep하고 싶다면 Transfer number from another carrier를 선택해서 기존의 전화번호와 어카운트 넘버를 넣어 지금 사용하고 있는 번호를 버라이즌으로 넘겨야 한다.
Activation Fee는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만이라고 버라이즌 온라인 스토어에 써있다.
그러니 금요일부터 월요일 안에 구입해서 가입한다면 $35불을 절약할 수 있다. ^^





 



2009/11/06 16:51 2009/11/06 16:51
  1. 지나가던행인
    2010/04/12 04:43
    안녕하세여 지나가던 행인입니다. 상세한 설명이 되어잇어서 너무 감사히 읽었는데요, 궁금한게있는데 온라인상으로 버라이존에 가입하면 유학생 디포짓(400불)은 안내도 되나요?
    • Eun
      2010/04/12 09:39
      글쎄요. 온라인상으로는 그러한 옵션은 없는것 같은데요... 다만 소셜 넘버를 넣어야 하는데 그걸 넣으면 유학생인지 나와 디파짓을 하라고 할런지 모르겠습니다. 한번 시도 해보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네요. ^^
  2. 캘리
    2010/06/02 03:34
    전 델에서 1불 드로이드폰 세일해서 1불에 샀어요!!!
    • Eun
      2010/06/02 08:50
      구입한지 6개월도 안됐는데 벌써 1불이라니..ㅜ.ㅜ
      광고에 보니 하나 사면 하나 공짜도 있더군요....
      아이폰을 제외하고는 다른 스마트폰 살때는 바로 사지 말아야 겠어요...
      좋은 교훈 얻고 갑니다.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