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이미지

Information Deliverer + I

     
     
     
     
3958352
Today : 475   Yesterday : 658
1227 명이 RSS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Samsung, L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그저 엑스트라일뿐...
2009/08/13 10:05

국내 언론사들이 개제한 글들만 본다면
삼성과 LG는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2, 3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1위인 노키아의 아성까지도 조만간 무너뜨릴것처럼 들린다.
연일 삼성 휴대폰과 LG 휴대폰의 극찬들로 가득한 기사들이 쏟아진다.
"미국에서 2대중 하나는 한국 휴대폰"
"삼성 휴대폰 유럽에서 인기몰이"
그뿐 아니다. 새로운 휴대폰이 나올때마다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또한 최근에 스마트폰의 열풍으로 인하여 삼성과 LG에서 많은 스마트폰들을 출시했는데,
그럴때마다 흥행몰이다, 아이폰보다 앞선다등 국내 기사들만 읽으면
삼성과 LG는 그 어떠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보다 우위에 있는것처럼 느껴진다.(개인적인 생각일지 모르지만...^^)
전세계 휴대폰 시장을 보자면,
삼성과 LG는 2, 3위로써 휴대폰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는것은 부인할 수는 없다.
최근 가트너에서 발표된 2009년 2사분기(4월 ~6월까지) 휴대전화 판매량을 보면
삼성이 5540만대, LG가 3050만대로 4위와 5위인 모토롤라나 소니 애릭슨보다 헐씬 우월한 판매량을 나타내고있다. 전세계에 판매되어지는 휴대전화기 10대중에 3대가 삼성과 LG 제품이다. 전세계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30%를 차지할만큼 삼성과 LG는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언론들이 너무 오바해서 문제지만...^^)
  1. Nokia – 105.4 mil units, 36.8%
  2. Samsung – 55.4 mil units, 19.3%
  3. LG – 30.5 mil units, 10.7%
  4. Motorola – 15.9 mil units, 5.6%
  5. Sony Ericsson – 13.5 mil units, 4.7%
  6. Others – 65.2 mil units, 23%

여기까지만 본다면 내 글 제목과는 반대적인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부터 이야기 하고픈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전 세계의 휴대 전화기 시장은 2009년 2사분기 판매량이 전년 2사분기 판매량보다 6.1% 줄었다.
반면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2사분기보다 무려 27%나 성장했다.
문제는 바로 여기에 있다.
그럼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스마트폰 부분만 따로 때어내어 본다면 삼성과 LG의 영향력은 얼마나 될까?

  1. Nokia – 18.4 mil units, 45%
  2. Research In Motion – 7.6 mil units, 18.7%
  3. Apple – 5.4 mil units, 13.3%
  4. HTC – 2.4 mil units, 6%
  5. Fujitsu – 1.2 mil units, 3%
  6. Others – 5.6 mil units, 13.9%
가트너에서 발표한 스마트폰 판매량에는 삼성과 LG라는 이름은 없다.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인 노키아가 스마트폰 시장도 1위를 차지하고 있고,
2위는 블랙베리를 만드는 RIM, 3위는 단 하나의 아이폰이라는 스마트폰만 제조하고 있는 애플이 차지했다.
4위는 HTC, 5위는 후지쓰.
삼성과 LG는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Top 5안에도 들지 못했다.
그렇다고 5위보다 약간 뒤진 6위나 7위라고 이야기 할 수도 없다.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회사는 삼성과 LG를 제외하고도 모토롤라, 소니 애릭슨, 레노보, Acer, Palm등 많이 있기 때문에 5위와의 판매량이 근소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한 그냥 Others라고 표현하는게 맞을지도 모른다.
2사분기 휴대 전화기 총 판매량이 약 2억8천6백만대이고, 그중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4천1백만대 밖에 되질 않으니 스마트폰 판매량이 저조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 할 수도 있겟지만 스마트폰은 일반대 전화기에 비해 높은 수익률을 가지고 있다는것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전세계 휴대 전화 시장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율은 몇퍼센트 되지도 않지만, 순수익률로 본다면 애플이 차지하는 비율은 30%가 넘는다.

으로 스마트폰 시장은 더많은 경쟁사들이 뛰어들것이다. Dell, 도시바, HP등 PC 전문 제조업체들까지도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만큼 더 힘겹게 경쟁을 해야한다는 뜻이다.
전세계 휴대 전화 시장이 위축되고는 있지만 스마트폰만은 다르다. 모든 기능을 전화기 하나만 가지고도 된다는 큰 장점을 지닌 스마트폰은 매년마다 그 시장이 점점 커질것이다.
삼성과 LG가 휴대전화 시장에서 노키아의 자리까지 넘보려고 한다면, 삼성과 LG는 반드시 스마트폰 시장부터 점령해 나가야한다. 단지 하드웨어 측면에서 우수한 제품만을 끊임없이 내놓으려고 하지 말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준비되어진 좋은 제품을 하나씩 출시하는것이 더 현명할지도 모르겠다. 1년에 단 하나의 스마트폰만을 내놓은 애플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3위를 차지고 있다는것을 명심하길...
스마트폰은 하드웨어만 중요한게 아니다.
스마트폰이라고 불리우는지 스마트하게 생각하고 고민할때도 되지 않았을까?

2009/08/13 10:05 2009/08/13 10:05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Palm 의 새로운 스마트폰 "Pre"
2009/01/09 10:28

이번 세계 가전 전시회(CES 2009)에서 팜이 새로운 스마트폰을 들고 등장했다.
Pre라는 스마트폰은 터치 슬라이드폰으로 3.1인치의 터치 스크린과 슬라이드 쿼티 키보드가 함께 있어 스마트폰을 헐씬 용이하게 사용할 수 있다. 각이 없는 둥글 둥글한 디자인에 슬라이드를 올리면 얼굴에 전화기를 대기 편하게 약간 기울어지는것이 특징이다.기존의 블랙베리와 같은 쿼티 키보드 스타일의 스마트폰만 만들어왔던 팜도 터치폰의 흐름을 거스릴 수 없다는 판단을 한 모양이다. 2009년도에는 아이폰을 비롯해 터치 스마트폰이 대세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팜 프리의 스펙을 간단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3.1인치 멀티 터치 스크린 (320X480)
webOS 플랫폼, 무선랜(802.11b/g), GPS, Bluetooth, 8GB 메모리, 3메가 픽셀 카메라와 LED 플래쉬등 기존 터치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크기는 59.5mm X 100.5mm X 16.95mm이며
무게는 135그램

하드웨어 스펙을 보면 기존 스마트폰과 크게 다른점을 느끼지 못할지도 모르지만 우선 이번에 시연이 되어진 프리는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적 측면에서 완성품이 아니라는것이다. 더 발전된 모습으로 소비자들을 만난다는 의미이다.
또한 이번 CES 2009에서 프리를 만저본 사람들마다 공통적으로 말하는것이 유저 인터페이스가 아주 인상적이라는것이다.
몇몇 블로거들은 아이폰의 유저 인터페이스보다 더욱더 뛰어나다는 평가를 한다.
착탈식 충전지와 Copy & Paste 기능은 아이폰에서 볼 수 없는 기능들이며 WebKit이라는 인터넷 브라우저는 아이폰의 모바일 사파리도다 빠르다는 평가다.
팜 프리가 일반 스마트폰가 다른 한가지가 더 있다. 그것은 바로 무선으로 프리를 충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miniUSB를 이용하여 유선 충전도 가능하지만 팜 터치스톤이라는 무선 충전어댑터를 구입하면 선없이도 충전이 가능하다. (가격 미정)



<무선으로 충전이 가능한 팜의 터치스톤>


팜이 프리라는 터치 스마트폰을 발표한 이후 팜의 주식도 뛰어올랐다. 그만큼 프리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반영하는것이다. 하지만 팜의 프리가 풀어야 할 숙제도 있다.
우선 팜이 SDK와 앱스토어를 조만간 공개할 예정인데, 얼마나 많은 유저들의 호응을 얻어 낼 수 있을지와 프리의 모습과 재질이 고급스럽지 못하고 투박하다는 단점, 그리고 미국에서는 Sprint라는 가장 힘없는(?) 통신회사중 한곳과 계약을 맺었다는 점을 들을 수 있다.
언제 출시되어질지, 가격이 얼마로 책정되어질지 모르겠지만 아이폰과 같은 대박의 신화를 쓰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고개들이 꽤 많은듯 보인다.

2009년도도 역시 터치가 대세가 될듯....




2009/01/09 10:28 2009/01/09 10:28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노키아 N97 - 아이폰의 대항마
2008/12/02 10:53

이제는 전세계 휴대폰 제조업체들의 적(?)이 되어 버린 애플
아이폰으로 인해 전세계는 더 나은 터치 스마트폰을 만들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다.
부동의 세계 1위 휴대폰 제조업체인 노키아에서도 아이폰에 대항하기 위하여 새롭게 터치 스마트폰인
N97을 선보였다.

그럼 전세계의 터치 스마트폰의 기준이 되어버린 아이폰과 비교해보자.

1
3.5인치의 16대9인 와이드 터치 스크린을 장착하고 해상도는 640X360으로
아이폰과 같은 스크린 크기이지만 해상도는 헐씬 좋다. (아이폰 3.5인치에 480X320)

2
16GB가 최고인 아이폰에 두배인 32GB 내장형 메모리를 가지고 있다.
게다가 microSD 카드 슬롯까지 있기 때문에 최대 16GB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총 48GB)

3
N97은 5메가 픽셀의 카메라와 30fp의 DVD 화질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2메가 픽셀에 비디오 촬영이 불가능한 아이폰에 비하면 큰 장점중에 하나이다.)  
햅틱 터치 방식을 하고, A-GPS, WiFi, HSDPA, Bluetooth등을 장착하고 있다.

4
N97의 또하나의 장점은 바로 쿼티 키보드를 가지고 있다는것이다.
버추얼 키보드 사용으로 인한 오타율이 많은 아이폰과 달리
N97은 슬라이드식 쿼티 키보드를 장착하과 있으며
키보드를 편히 사용하기 위해 약 30도 정도 스크린이 기울어져 올라간다.

5
음악 청취시 1.5일동안 사용가능하고, 비디오 시청시에는 4.5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아이폰이 24시간 오디오, 7시간 비디오와 비슷한듯...

6
수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큰 문제가 될 부분이 바로 가격인듯 싶다.
2009년 1분기에 출시되어질 예정인 N97의 가격은 약 700불(550유로) 정도 인데 아이폰과 같이
2년 약정으로 했을때 가격이 얼마가 되어질지에 따라 판매량이 달라질듯 싶다.
또한 어떤 통신 회사에 독점 공급을 하는지에 따라서도...


+I---------------------------------------------------------------------------
휴대폰 제조 업체들이 아이폰을 누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쿼티 키보드 방식을 고수했던 RIM도 풀터치 방식의 블랙베리를 내놓았고
노키아, LG, 삼성, HTC, 소니에릭슨등 수많은 제조 업체에서 앞다투어 터치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다.
하드웨어적인 부분에서는 이미 애플의 아이폰보다 나은 제품들이 꽤 많이 있다.
이제는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에 더 많은 노력을 할때가 아닌가 싶다
휴대폰이 단지 전화만으로 사용하는 시대는 끝이 났다. 하나의 휴대폰으로 수많은 기능을 사용하고 싶은게
소비자들의 욕구가 아닐까? 애플의 앱스토에는 벌써 만개 이상의 프로그램들이 소비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는 애플을 아이폰을 뛰어 넘기 위해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같은 소프트웨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2008/12/02 10:53 2008/12/02 10:53
  1. wholic
    2008/12/02 16:19
    이런걸 보면 휴대폰은 극소화 되던가 극대화 되던가 둘중 하나인거 같아요.
    • Eun
      2008/12/03 09:21
      이제는 누가 더 얇은가? 누가 더 작은걸 만드느냐는
      한물(?)간듯 보이는데요....
      조금 크더라도 기능성 위주로 가는듯 합니다..
      들고다니는 초소형 PC가 되는 길 밖에 없는듯 하네요..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