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이미지

Information Deliverer + I

     
     
     
     
3958552
Today : 16   Yesterday : 659
1227 명이 RSS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구입시 하드웨어적 단순 비교 방식을 버려야...
2010/02/06 20:00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된 이후로 스마트폰에 대한 기사가 끊이질 않습니다. 아이폰, 옴니아2, 그리고 2010년부터 새롭게 출시될 모토로이나 삼성의 안드로이드폰등 IT 기사나 블로그에서 스마트폰을 빼면 이야기가 되질 않습니다. 수많은 기사들은 한국이 마치 예전부터 스마트폰 시장에 관심을 가져왔던것 처럼 이야기 하지만 자년 국내 스마트폰 비율이 휴대폰 시장에서 3%의 점유율을 차지했던걸로 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마트폰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데 갑가지 언론에서 너도 나도 스마트폰 이야기만 하니 스마트폰이 없으면 루저처럼 보이는 현상이 일어났죠. 그렇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무엇인지 제대로 모른 상태에서 유행이나 트랜드처럼 생각하고 구입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기 시작합니다.
올해 스마트폰 점유율을 20%를 내다보고 있으니 10명중 2명은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게 될겁니다. 그리고 적어도 2년은 써야 겠죠. 다른 휴대폰 보다 구입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2년 약정을 통한 보조금 없이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는것은 어려울 겁니다. 그렇게 약정을 해야만 구입할 수 있다면 한번의 선택이 2년을 후회 하게 만들던지 만족하게 만들던지 할겁니다. 2년동안 가지고 다니고 써야 하는 기기라면 스마트폰 구입을 하기 전에 다양한 방면에서 알아보고 만져보고 이야기를 들어보고 난뒤에 신중히 선택해야 합니다.
우선 자신에게 맞는 스마트폰을 선택하기 위해 블로그나 기사들을 검색하며 스마트폰의 평가나 리뷰를 통해 알아봅니다. 그리고 평가나 유저 리뷰가 좋은 제품들 중에 자신이 좋아하는 디자인을 지닌 녀석을 고르게 되겠죠. 그런데 이렇게 블로그 글들이나 기사들을 통하여 판단 하기 전에 한가지 분명히 알아 두셔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많은 블로그 글들들과 기사들 중에는 하드웨어적 단순 비교에 머무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드웨어적 비교를 하고 난뒤 어떠한 제품이 좋다 나쁘다를 평하는 글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만약에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하려고 하는 사람들이라면 이러한 단순 하드웨어적 비교 글들은 스마트폰 선택에 오히려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왜냐하면 스마트폰을 이야기하면서 하드웨어적 비교는  레퍼런스 정도는 될 수 있어도 선택의 기준이 되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단순 하드웨어적 비교 글들을 자세히 보십시요.
가장 비교가 많이 되었던 제품은 아이폰과 옴니아2입니다.그리고 하드웨어적으로 옴니아2가 우수하다고 써있는 글들을 쉽게 접하실 수 있습니다. 모토로라가 국내에서 최초로 선보인 모토로이를 보십시요. 하드웨어적 스펙으로 보자면 아이폰과 비교가 되질 않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삼성 안드로이드폰인 SHW-M100S는 옴니아2보다도 아이폰 보다도 하드웨어적으로 성능이 뛰어납니다. 최근에 출시된 스마트폰들과 비교하면 아이폰은 견줄만한 상대 조차 되질 못합니다. (물론 아이폰은 반년전에 출시된, 최신 제품이 아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요.) 국내에서는 출시되지 않았지만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구글의 넥서스원은 어떤가요? 1GHz 스넵드래곤을 장착한 넥서스원은 아이폰에 비해 떨어지는게 없습니다.
최근에 나오는 수많은 제품들을 단순하게 하드웨어적으로 비교 분석을 하자면 아이폰은 스펙 조차 내놓을 수 없을 정도로 초라하게 느껴질 겁니다. 하지만 시장 점유율이나 판매량등 스마트폰 시장에 끼치는 영향을 보면 아이폰은 지금 나열된 제품들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더 뛰어난 성능을 가지고 최근에 나온 제품이지만 반년이 지난 아이폰을 뛰어 넘는 제품은 아직 없습니다. 왜 그럴까는 생각해 봐야 합니다. 애플의 최대 적수라는 구글이 내놓은 넥서스원도 출시 한달동안 겨우 8만대 판매하는데 그쳤습니다. 국내에서야 옴니아2가 아이폰의 판매량을 뛰어 넘었다고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보자면 옴니아2는 비교대상이 아닙니다.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도 2009년 최고의 IT 기기에 선정될 정도로 인기가 높지만 아이폰의 아성을 뛰어넘기에는 아직까지 역부족 입니다. 모토로이가 아이폰을 뛰어 넘을 수 있을까요? 삼성의 새로운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을 뛰어 넘을 수 있을까요? 하드웨어가 스마트폰의 모든걸 말한다면, 하드웨어가 스마트폰 구입의 기준이 된다면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하드웨어가 모든걸 말해 주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스마트폰은 스마트폰을 결정하는 여러가지 요소들이 다양하게 접목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따로 구분 지울 수 없는게 스마트폰입니다. UI와 UX를 무시할 수 없는게 스마트폰입니다. 하드웨어만 따로 때어내어 비교하는것은 단지 흥미를 끌기 위한 수단이거나 단순한 정보 전달 정도로 밖에 되질 않습니다. 하드웨어적 평가와 비교는 단지 정보 전달이나 레퍼런스 정도의 수준으로만 인식해야 추후 스마트폰 구입 선택시 후회하지 않게 될겁니다.
스마트폰을 단순 하드웨어적으로 비교하여 어느 제품이 좋다 나쁘다를 평하는 일들은 점점 사라지게 될겁니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스펙들이 점점 평준화 되어 가기 때문입니다. 2010년도에 출시될 수많은 스마트폰들은 1GHz의 CPU를 장착할것이고, 3.5인치 이상의 WVGA의 해상도를 지니게 되겠죠. 카메라는 적어도 5백만 화소는 될겁니다. WiFi, Bluetooth, GPS, 디지털 콤파스, 터치 스크린등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스펙은 비교 자체가 필요 없을 정도로 다 비슷비슷하게 나오게 되겠죠. 2010년 이후부터는 더 그럴겁니다. 그렇게 모든 스펙들이 비슷하거나 똑같기 때문에 제품들을 단순 비교해서 구입하는 일은 사라질 수 밖에 없겠죠.
 
하드웨어적 사고방식보다는 조금더 실질적인 부분에서 생각하고 고려해 봅시다.
"이 스마트폰인 DMB 시청이 가능하니까 사야지" 라고 결정하기 전에 내가 DMB를 통하여 TV를 얼마나 시청하는지 생각해 보십시요.
"이 제품은 영상 통화가 가능하니까 타 제품 보다 좋네"라고 단순 비교 뒤 구입하기 전에 내가 얼마나 많이 상대방과 영상통화를 하며 지내는지 곰곰히 생각해 보십시요.
"이 제품은 8백만 화소라 타 제품보다 사진 성능이 좋아서 구입해야겠어"라고 결정하기 전에 화소수가 크다고 사진이 다 선명하게 나오는게 아니라는것, 한번즈음 생각해 보십시요. 오히려 화소보다 포커스 기능이 잘 되는지 셔터 스피드가 느려 터져서 누룬후에 1-2초 뒤에 작동하여 좋은 순간들 다 놓치지는 않는지를 따지는게 현명할 겁니다.
"WiFi가 되니까 무료로 인터넷 할 수 있겠다"라고 좋아하기 보다 어느 이동 통신사에서는 무료 WiFi가 되는 지역에 있더라도 우선적으로 3G로 네트워크를 잡아 주고, 무로 WiFi 지역에서 벗어나면 아무런 알람 기능 없이 자동적으로 3G로 연결해서 데이터 비용을 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지를 알아 보시고 구입하십시요.
"안드로이드가 대세야" 하면서 일방적으로 트랜드를 따라 가기 보다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면 무엇이 편하고 불편한지를 알아 보시고 결정하시길 바랍니다.
"아이폰 사용하지 않으면 루저니까"라고 유행하는 제품처럼 생각하고 무작정 구입하기 전에 내 자신이 아이폰을 구입하면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국내 AS 정책과 다른 애플만의 리퍼정책은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것인지 고민하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이 제품은 와이브로도 사용할 수 있느니까 데이터 비용을 줄일 수 있을꺼야"라고 생각하기 전에 내가 주로 다니는 지역이 와이브로가 잘 잡히는 지역인지 아닌지를 알아 보시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폰을 구입하시기 위해서는 스마트한 선택이 필요합니다.
스마트폰 리뷰들이나 사용기들 중에 인기가 있는 대부분의 글들은 파워 블로거와 같은 전문가들이 쓴 글입니다. 그러한 글들은 전문가들 입장에서 쓰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잘 모르는 일반인들과는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을 간파 하셔야 합니다. 스마트폰에 대해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쓰는 사용기나 리뷰를 보고 일반 사람들이 스마트폰 구입을 한다면 그들에게는 그저 쓰기 어려운 핸드폰으로 전락될 수도 있습니다.
일반 유저들이 자신들이 쓰면서 올린 사용기나 리뷰들,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들, 그리고 얼마나 안정적인 스마트폰인지 다양한 리소스를 통해 잘 알아 보시고 대리점이나 전시점 또는 주변 지인들의 스마트폰들을 만져보고 사용해 보십시요. 그리고 나서 내가 지금 이 스마트폰이 있으면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때 구입하셔야 후회가 없을겁니다.
일발 피쳐폰 시장은 점점 줄어들게 되고 스마트폰 시장이 날로 날로 성장하겠죠. 그렇다고 유행하는 옷 따라 입는것처럼 무작정 구입하는것은 어리석은 행동입니다. 2년을 늘 함께 하는 녀석이라면 한번 생각 해보고 또 한번 생각해보고 마지막으로 한번 더 생각해 본 뒤에 신중히 결정을 하셔야 나중에 후회하지 않습니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 스마트폰을 구입한뒤에 혼자 후회하는것은 상관없지만 잘못된 사용기나 리뷰를 올려서 다른 구독자들에게 잘못된 선태글 하게끔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협찬을 통하여 얻은 스마트폰 리뷰를 작성할 경우에는 꼭 어느 회사에 협찬이나 스폰서를 받았는지 명기해 주시는게 블로거의 애티켓이 아닐까 합니다. 체험단에 선택되어 무료로 사용할 기회가 생겼다면 꼭 체험단을 통한 리뷰라고 명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지금 이곳 미국 동부 지역은 엄청난 양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눈을 조금이라도 치우려고 차고문을 여니 한 1미터는 족히 내린듯 하네요.
주말이지만 어디 나갈 수 없이 고립된 상태에서 너무 심심해 이렇게 글 하나 씁니다.
오후 4시 정도가 되어서야 눈이 그친다고 하니 그때서야 눈치우러 나가야 겠습니다.
미국 기상예보는 생각보다 정확하더군요. 미리 미리 폭설이 온다고 알려줘서 금요일에 일찍 퇴근해서
그날 이후부터 지금까지 집에 갖혀 있습니다. ^^
상당히 무료한 하루...이렇게 블로그 글 하나로 달래 봅니다. ^^


2010/02/06 20:00 2010/02/06 20:00
  1. 삼십분
    2010/02/07 00:30
    스마트폰도 피쳐폰 처럼 유행따라 사람들이 고르지만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나저나 미쿡에는 눈이 정말 엄청 내리는군요.
    • Eun
      2010/02/07 01:07
      너무 유행에 민감한것도 문제가 될 수 있을 수 있겠죠?
      소신을 따라 사는게 좋지 않을까 하네요. ^^

      미국 전역이 아니라 동부 지역 특히 워싱턴 DC, 메릴랜드, 버지니아주 입니다. 눈은 일기예보데로 토요일 오후 4시에 그쳤구요..무릎에서 허벅지까지 쌓이 눈을 치우느라 허리가 다 아프네요...물론 다 끝내지도 못했습니다. ^^
  2. 쵸파
    2010/02/07 00:41
    협찬이나 체험단을 통해 리뷰를 작성할 때 그 사실을 명시해야 하는 거..진짜 중요한 부분인것 같습니다. 미국에 눈이 많이 왔다는 소식은 뉴스를 통해서 봤습니다. 눈때문에 고생 많으시겠어요~
    • Eun
      2010/02/07 01:09
      협찬이나 체엄단 리뷰들을 보면 확실히 장점만 부각되어 있습니다. 나쁘다고 이야기 하면 다시는 그러한 해택을 받지 못하겠죠...
      아무튼 자신이 글을 쓸때 어떠한 물질적인 해택을 받았다면 꼭 명기를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을경우는 거짓말로 구독자들을 유혹하는 글 밖에 되질 않거든요.

      눈을 즐기는 사람과 눈을 치워야 하는 사람의 감정은 천지차이입니다. ^^
  3. PG덴드로
    2010/02/07 02:32
    스마트폰은 컴퓨터 사는 기준으로 사야 하는거죠.

    컴퓨터 두 대가 있습니다. 가격은 비슷.

    1. 100GHz 8코어 CPU에 메모리 1테라가 달린 컴퓨터인데 OS가 "MyOwn"이라는... 전 세계 0.001%만이 쓰는게 깔려 있습니다.

    2. i3에 2기가 메모리, 윈도7이 깔린 컴퓨터가 있습니다.

    1번과 2번 중 어떤 걸 사야하는지는 자명합니다. ㅋ
    • Eun
      2010/02/07 08:23
      너무나 극명한 예를 드셨군요. ^^
      새로운 스마트폰만 나왔다 하면 하드웨어적 성능만 비교하고 난뒤에 좋다 나쁘다 평하는 일들만 사라졌으면 합니다. ^^
      스마트폰에서 확장성이 무지 중요하죠. ^^
    • ㅋㅋ
      2010/02/14 08:08
      그런 기준이면 심비안 얹은 노키아를 사야겠군요 ㅋㅋ
    • 삼십분
      2010/02/15 20:15
      그전에 전기세가 시망 등급까지 나오겠는데요?
  4. Blueriver
    2010/02/07 06:49
    죽겠습니다... 현재 시각 아침 7시인데 아직도 집 앞 눈을 안 치우는군요...
    눈이 거의 엉덩이 높이까지 쌓여서 이 상태로는 차가 나가는 게 불가능한 상황인데 말이죠 ㅠㅠ

    어머니가 일요일임에도 7시에 출근하셔서 혹시 집 앞 눈을 치웠다면 어머니 차 주변 눈을 치워드리려고 새벽같이 일어났는데 아직도 안 치웠네요... 아무래도 어머니는 오늘도 못 나가실 듯.

    하여간 이렇게 눈이 엄청나게 온 건 처음입니다. 어제는 겨우 길 뚫는 정도밖에 못 했는데 그런데도 눈 치운 양이 상당하다보니 몸이 뻐근하네요.

    근데 미국 동부쪽에 사시나보죠?
    • Eun
      2010/02/07 08:26
      아침에 일어나보니 차가 있는 근처만 제외하고는 대부분 치워났더군요. 물론 차 근처에 있는 눈들만 치우려고 해도 워낙 눈이 많이 와서 장난이 아닙니다만...^^
      Blueriver님 제가 예전에 Blueriver님 블로그에 글들을 보고 같은 주에 사시네요 했던 기억이 나던데요...예전에는 엘리컷 시티에 살았었구요...그러다가 Olney로 옮겨 살다 지금은 조금 먼 Mt. Airy에 삽니다. ^^..메릴랜드요..^^
    • Blueriver
      2010/02/07 22:35
      아, 그랬던가요 ^^;;
      가뜩이나 오는 분도 없는 블로그인데 그나마 와 주신 분 말씀도 이렇게 까먹다니 큰일입니다...

      하여간 오늘은 길 낸다고 과장 조금 보태서 눈을 하루 웬종일 퍼 날랐더니 온 몸아 뻐근하네요...
  5. 비행새
    2010/02/07 09:29
    우리동네는 20cm 만와도 도시기능이 마비되려고 하는데 역시 미국은 스캐일이 크게 오네요.^^ 스마트폰은 역시 어느정도는 인터넷 카페나 동호회의 일반사용자들의 리뷰나 사용후기들을 발품팔아서 알 필요가 있습니다. 이젠 파워블로거들의 리뷰는 산용하지 않습니다.단순히 이미지사진을 보러 들어갈뿐이죠.
    • Eun
      2010/02/07 17:43
      예전이야 발품을 팔아야 조금더 싸게 살 수 있었지만 요즘이야 손품을 얼마나 파느냐에 따라 좋은 제품을 잘 선택할 수 있겠죠. 충동구매는 꼭 후회를 몰고 옵니다. ^^

      60cm 이상 온것 치고 오늘 나가보니 도로가 꽤 잘 정리되어 있네요. ^^
  6. 세르닌
    2010/02/07 11:08
    3년 전인가에 미국에 갔을 때 눈이 많이 와서 뉴저지의 숙소에 갖혀 있다가 오후에야 겨우 차가 다닐 수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동부는 눈이 많이 오는 편인가봐요ㅎㅎ
    • Eun
      2010/02/07 17:43
      올해 유난히 많이 오는군요. 작년에는 안그랬던것 같은데 말이죠...
      그런데...꼭 주말에만 와요...ㅠ.ㅠ
  7. @@
    2010/02/07 14:34
    정말 좋은 글이네요. 글 좀 더 올려 주세요!!!!
    희안하게 근데 삼성은 아직도 하드웨어적인 스펙으로 아이폰을 꺾으려고 하더라구여. 그걸로 광고도 참 많이 하구여. 마치 아이폰 이긴것 마냥 하던데... 음.... 너무 근시안적인 시각인것 같기도 하고 아직도 왜 아이폰에 사람들이 열광하는지 이해를 못하고 있는것 같기도 해요. 그리고 단순히 분기별 판매수익에 급급해서 단타 상품들만 빨리 내놓고 말려는 건지.... 새로운 걸 창조하고 그걸 선도할 생각은 없고 단기적인, 눈에 보이는 것만 챙기느냐 바쁜것 같아요
    • Eun
      2010/02/07 17:46
      새로나오는 제품마다 아이폰과 하드웨어적으로 비교해놓고 더 좋다거나 뛰어나다가 이야기하는 언론 글들이 넘쳐나죠...그렇게 국내에서만큼은 아이폰은 성능 나쁜 기기로 전락이 된듯 느껴집니다...그러한 단순 하드웨어적 비교는 국내 제품들의 세계 경쟁력을 잃게 만들겁니다. 정신차려야죠...하드웨어적 사고방식은 21세기에 통하지 않습니다....지금이라도 10년을 기약하고 소프트웨어 육성에 힘쓰는게 좋을듯 싶네요...단기간안에 좋은 성적을 내려고 하지 말구요. ^^
  8. 에헴
    2010/02/08 01:59
    "이 스마트폰인 DMB 시청이 가능하니까 사야지"
    "이 제품은 영상 통화가 가능하니까 타 제품 보다 좋네"
    "이 제품은 8백만 화소라 타 제품보다 사진 성능이 좋아서 구입해야겠어"

    이런 결정은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단순 비교라고하는 블로거님 말씀하기전에
    이 사실을 알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아이폰을 선호하는 절반이상이 사람들은 더 단순하게 행동합니다.

    "남들이 아이폰이 좋다고 하니깐 사야지"
    하는 유저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아이폰을 제대로 활용하는 사람들보다 아이폰을 생색내기로 남기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진정 아이폰의 기능이 필요해서라기보다
    남들이 남들이 이게 더 좋다고 하니
    단순비교도 없이 사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하네요.
    • 페이퍼
      2010/02/08 02:57
      과연 그럴까요? 주변에 아이폰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습니까? 직접 물어보시는 것이 더 빠른 답을 얻으실 것 같습니다.

      제 주변에 아이폰 사용자들이 좀 있습니다. 직업적 특성 때문인지 IT 기기에 관심이 많습니다.
      주변에 핸드폰을 바꾸려는 사람들에게 "제발 아이폰으로 사세요" 라는 식으로 말을 합니다.

      그저 폼 잡으려고 사는 사람들도 많겠지요.
      하지만 그런 정신줄 놓은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스마트폰으로 왜 아이폰을 사야하는지를 직접 물어보세요.

      심지어 안티애플이라 자칭하는 사람도 이번에 아이폰을 구매했는데 한마디로 좋다고 말합니다.
      써보지 않으면 이유를 알 수가 없지요.
    • Sufulim
      2010/02/08 07:43
      생색내기로 좋은 폰을 사는사람들은 어디에나 있습니다. 글쓴이는 그런사람을 위해 이 포스트를 쓴 것이 아니라, 제대로 알아보고 휴대폰을 구매하려는 사람에게 조금이나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포스트 한 것 이라고 보여집니다.
    • Eun
      2010/02/08 09:12
      아이폰이나 스마트폰을 그저 유행처럼 따라 구입한다는 내용 분명 언급했습니다. 에헴님께서 언급하신 예들 밑부분은 읽으셨나 모르겠네요.
      단순하게 사용하는 사람도 있고 단순 비교후에 구입하는 사람도 있고 그저 유행이나 트랜드 따라하듯 구입하는 사람들도 있겠죠...
      그런 분들에게 잘 생각해 보시고 구입하시라고 적은 글입니다.
      글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으셨다면 조금더 이해가 되셨을텐데 말이죠..끝까지 읽었는데도 이해 되지 않으셨다면 제가 잘 이해하지 못하게 글을 적은거겠죠. 오해를 불러 일으키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그런 의도는 아니였는데 말이죠. ㅠ.ㅠ
    • 페이퍼님
      2010/02/08 22:41
      예 주변에 아이폰을 쓰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스마트폰 사려고 하는데 아이폰을 사라고 합니다.
      그 사람의 활용도와 어떤것도 고려하지 않은채
      아이폰이 좋다고..

      "내가 이거쓰는데 좋아~!"
      어떤부분이???
      구매하려는 사람이 주로 쓰는 활용도는?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지요.

      페이퍼님
      스마트폰하면 아이폰인지 3가지만 말씀해보시죠?
    • Eun님
      2010/02/08 22:46
      하드웨어의 장점을 부곽하는 것은
      어플과 터치 이 부분에서 밀리는 삼성의 선택한 광고 효과겠지요.

      Eun님은 끝 부분에 그런것만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결국은 하드웨어를 자랑하는
      옴니아2를 비판하는 제목아닐까요?

      스마트폰 구입시 고려사항 이런 것이 아닌
      하드웨어 단순비교는 ....

      그런 의미에서 페이퍼님의 답글을 보십시오.

      아이폰만의 정답이다 이렇게 답글 달아주십니다.

      폰이랑 각자 용도에 맞춰 사는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각자 활용도에 따라서

      무조건 아이폰이 아닌...
      스펙에 비해 쓰지 않는 기능이라면 차라리 다른 폰을 사라고 권유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
    • Eun
      2010/02/09 09:04
      제대로 설명해 주셨습니다. 하드웨어의 장점만을 내세워 마케팅하는 이유는 소프트웨어가 안되기 때문이겠죠. 제가 이야기 하고 싶은 말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옴니아2가 싫어서 쓴 글은 아닙니다. 국내 기업들의 마케팅과 하나같은 언론들의 하드웨어적 비교 기사가 싫어서 썼다고 한다면 이해가 가지만요. (사실 지금에서 옴니아2를 이야기 하는 사람은 거의 없죠..그많던 옴니아2 기사들도 다 사라졌습니다..)
      제가 워낙 글을 잘 못쓰다 보니 이해를 못시켜 드렸나 봅니다.
      저의 글의 요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무조건 아이폰이 좋다는것 절대 아닙니다.)
      스마트폰을 유행처럼 트랜드처럼 사서도 안되고
      단순 하드웨어만을 비교한뒤에 구입해사도 안됩니다.
      어느 기능이 더 들어 있어 좋다 나쁘다를 이야기 하기 전에 자신이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이유와 사용용도를 생각하시고 신중히 선택하시는게 좋습니다.

      아이폰을 사시던, 옴니아2를 사시던, 모토로이를 사시던, 새로나올 삼성 안드로이드폰을 사시던 언론이나 일부 파워 블로그에서 이야기하는 말들만을 믿고 선택하기 보다 조금더 손품을 팔고 직접 만져보고 난뒤에 자신에게 맞는 스마트폰을 선택하라는 겁니다.

      스마트폰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으려면 여러가지 기능이 들어간 일반 피쳐폰을 저렴하게 사는것도 대안이 될 수 있겠죠. ^^
    • ㅋㅋ
      2010/02/14 08:10
      그동안 엘지 삼성 hp 소니 팜 등의 스마트폰에 수십(?)대에 갖다버린 내 돈...쩝 지금 아이폰으로 댓글달고 있는중
  9. valkan
    2010/02/08 05:11
    저기... 간과 라는 표현은 얕보다 지나치다의 뜻을가진 말입니다... 문맥상 간파와 비슷한 뜻으로 사용하신 것 같은데^^;
    • Eun
      2010/02/08 09:14
      오늘 출근해서 글을 보니..그렇게 써있었군요...^^
      바로 고쳤습니다..
      고맙습니다. ^^
  10. Deepthroat
    2010/02/08 17:48
    워싱턴 같은 곳에는 눈이 많이 와서 정전 된 곳도 많다던데 정전은 안되신거 같아 다행입니다. 전기 없이는 살수없는 인터넷 중독자인 저로선 끔찍한 정전 상황 ㅠㅠ그나저나 이 글 보면서 반성합니다. ㅜㅜ 전… 사실 아이폰 ㅜㅜ 2007년 잡트횽아가 키노트에서 slide to open을 하는거 보고 바로 꽂혀버렸었거든요 ㅠㅠ 흑흑 앞뒤 가리지 않고 지른 얼치기 유저라 반성 또 반성 ㅜㅜ
    • Eun
      2010/02/09 08:49
      저희 동네는 정전은 되질 않았습니다...
      그때문에 집에서 인터넷을 할 수 있어 이렇게 글까지 썼죠. ^^
      그런데..오늘부터 내일까지 또 눈이 온다고 하네요. 약 20-30cm정도요...
      20-30cm의 눈은 눈처럼 느껴지질 않는군요. ^^

      충동구매는 자신의 주머니를 가볍게 만들죠. ^^
      뭐..저도...아이폰 안사려고 벼르다가 $499불짜리 $200불 내린뒤에 애플 스토어에 구경갔다가 참지 못하고 질렀지만....단순 하드웨어 떄문은 아니였습니다...(변명처럼 들리죠?? ^^)
  11. 현석
    2010/02/09 11:40
    눈 대박이다~ 제가 사는 전라남도 여수는 눈 2센치 쌓인걸 본적이 거의 없는데..^^
    • Eun
      2010/02/09 13:38
      오늘부터 내일까지 또 눈이 온다고 하네요. 10-20인치.. ^^
      이번 겨울에는 눈 구경한번 잘 하고 있습니다.. ^^
  12. Hwan
    2010/02/10 11:27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옴니아를 써 봤고 아이폰으로 넘어왔지만, 아이폰이 옴니아보다, 아이폰 OS가 WM보다 나은 점들은 대게 수치로 측정하거나 도표로 표현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습니다. 이런 부분은 이른바 파워 블로거란 분들이 비교하기에는 뭔가 비전문적인 내용이 되는 듯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언급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사실상 근거 제시가 개인 경험에 의한 것이니까요) 저도 주변 분들한테 스마트폰 산다고 하면 아이폰을 권하는데... 따로 말을 하기 보다는 제 아이폰을 잠깐 보라고 넘겨 줍니다. 분명 인터넷에서 보던 거하고 손에 만졌을 때는 확실히 다르니까요.
    • Eun
      2010/02/10 13:45
      소프트웨어를 객관적인 수치로 이야기 할 순 없지만 자신이 실질적으로 사용한 후기 정도는 충분히 공유할 수 있을거라 봅니다. 어느 회사에 후원을 받았기 때문에 좋다 나쁘다를 제대로 이야기 하지 못한다면 조금 문제가 되겠죠.
      아이폰이던 다른 스마트폰이던 구입전에 지인들이나 매장을 통해 꼭 만져보고 구입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너무 하드웨어 스펙에 치중하다 보면 잘못된 선택을 할 수 있으니까요. ^^
      권유하기 보다 있는거 그대로 보여주고 만져보라고 하면 알아서 잘 선택하겠죠. ^^ 이러한 방법이 언론에서 홍보하는 글을 보고 선택하는것보다 천만배는 더 낫습니다. ^^
  13. Catu
    2010/02/11 21:45
    와닿는 글입니다..
    최근에 옴니아2 때문에 회사에서 편하게 쉬질 못합니다.
    기본 UI와 통합메시지만 버리면 쓸만하는걸 알기에
    싸그리 바꿔 나름 최적의 상태로 만들어 줍니다.
    그래도 며칠 뒤면 무조건 다시 찾아옵니다.

    반면에 아이폰은 itunes에 대해서만 이해만 시키면.
    다 알아서 잘 씁니다.

    http://mswp.dtribe.co.kr/winphone.swf
    이 광고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조금 무섭더군요.
    • Eun
      2010/02/12 10:02
      이러니 마케팅 비용으로 엄청난 돈을 쏟아부어야 하고 그 비용들은 고스란히 다시 소비자들에게 넘어오는거죠...악순환입니다....이러한 광고 없이 좋은 제품을 만들면 소비자들이 무료로 마케팅 해주는데요...그것이 더 효과가 크다는걸 언제즈음 깨달을 수 있을까요??? ㅜ.ㅜ
    • ㅋㅋ
      2010/02/14 08:16
      저도 아이폰으로 바꾸고 난 뒤에 이렇게 화장실에서 여러분들의 블로그를 많이보게됩니다. 물론 지금도 아이폰으로 댓글달고있습니다. 이게 뭐 대단한것도 아니죠. 인터넷 안되는 스마트폰은 없으니까요. 근데 아이폰 사고난 후부터 생활이 이렇게 바뀐건 왜일까요? 다른 스마트폰은 스펙상은 되는데 제대로 안됩니다. 아이폰의 아쉬운 점 중 하나가 윗분께서 링크걸어주신 플래시를 지금 당장 볼 수 없단건데요 그것도 뭐 괜찮아요. 지금 이 페이지를 즉시 이메일로 세번만 클릭하면 보낼 수 있고 나중에 언제든 볼 수 있으니까요. 안드로이드가 터치감만 아이폰만큼 나와준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14. Kokoon
    2010/03/14 22:03
    아이폰구입후 재미있던게, 20mb 이상의 어플을 받을라치면 WIFI나 컴터로 연결해서 아이튠즈로 받으라고 알림이 뜨더군요. 받던도중에 WIFI지역을 벗어나 버리면 아예 받아지지 않구요. 이런식으로 사용자가 알지못하게 무선인터넷요금이 과금되는것을 막아버립니다. 그런게 과연 국내폰에 있을지는 안써봐서 모르겠지만..
    • Eun
      2010/03/15 15:39
      제가 듣기로는 SKT는 우선적으로 무료 WiFi보다 모바일 네트워크를 잡습니다. 무료 WiFi 지역에 가더 저절로 바뀌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또한 무선으로 잡다가 무선 WiFi 지역을 벗어나면 알림 없이 바로 모바일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데이터를 더 사용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한국 이통사들이 변하고 있는것 같지만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아직까지 소비자들에게 돈 받아 먹으려고 하는 잔잔한 기술들(?)이 숨어 있습니다.
      ㅡ,.ㅡ
  15. innocent
    2010/03/19 15:50
    아직도 주변분들은 아이폰이 나쁜 폰인줄 아시더라구요 써보지 않고선 모르는 사실을
    언론매체의 보도를 통해서만 접하고 나쁘다고 인식하십니다. 저도 굳이 설명은 하지 않죠 그냥 "뭐든 써보고 평가해보세요."라고만 말하지요 ^^
    • Eun
      2010/03/19 16:18
      그래서 언론의 힘이 대단한거죠. ^^
      그러한 힘을 악용하는 기업도 대단하구요.
      하지만 제품은 언론이나 홍보로만 포장된다고 잘 팔리는건 아닙니다.
      결국 소비자들이 사용해 보고 그들의 입소문을 통해 퍼지게 되어 있거든요. 애플이 얼마나 광고를 했는지 몰라도 아이폰이 이렇게 퍼진걸 보면 증명이 되는게 아닐까 하네요. ^^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노키아 N900는 타블렛이 아닌 스마트폰~!!!
2009/08/27 11:30
한동안 인터넷에서는 Nokia의 새로운 제품인 N900를 N800 시리즈의 다음 세대 타블렛으로 기사화했었다. (제품 번호만 보면 그럴 만도 하지만... ^^)
하지만 오늘 발표되어진 노키아의 신제품 N900은 3.5인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 스마트 폰이다.
휴대폰 시장에서도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1위를 고수하고 있지만 N97이라는 스마트폰 외에는 특별히 내세울만한 제품이 없었다.
오늘 공개되어진 N900의 디자인과 Maemo OS와 연동되어지는 모습은 N97을 90년대 휴대 전화기처럼 느끼기에 충분하다.

슬라이드 방식의 쿼티 키보드를 장착한 N900는 ARM Cortex 8  프로세서, 256MB RAM, 32GB 메모리, MicroSD 슬롯, GPS, FM transmitter, 5메가 픽셀 카메라, 3.5mm jack등 어떠한 스마트폰과 견주어도 우수할 정도로 뛰어난 스펙을 자랑한다.
조금더 자세하게 사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ARM Cortex - A8 superscalar microprocessor core running at 600 MHz
Up to 1 GB of application memory (256 MB RAM, 768 MB virtual memory)
Linux-based operating system (Maemo 5)
3D graphics accelerator with OpenGL ES 2.0 support
32 GB internal storage
(16GB까지 지원하는 microSD 슬롯을 포함하면 48GB까지 저장용량이 커진다.)
3.5G and WLAN connectivity
Quadband GSM with GPRS and EDGE
Data transfers over a cellular network 10/2Mbps
Data transfers over Wi-Fi 54Mbps
Flash 9.4 support
Full-screen browsing
5-megapixel digital camera (Carl Zeiss 렌즈, 듀얼 플래쉬, 디지털 3배줌, 800 × 480 동영상 녹음)
3.5 WVGA display (800 × 480)
Tactile and onscreen QWERTY keyboards
착탈식 충전지
TV out (PAL/NTSC) with Nokia Video Connectivity Cable (CA-75U, included in box) or WLAN/UPnP
Video recording file format: .mp4; codec: MPEG-4
Video recording at up to 848 × 480 pixels (WVGA) and up to 25fps
Video playback file formats: .mp4, .avi, .wmv, .3gp; codecs: H.264, MPEG-4, Xvid, WMV, H.263
Music playback file formats: .wav, .mp3, .AAC, .eAAC, .wma, .m4a
Built-in FM transmitter
Ring tones: .wav, .mp3, .AAC, .eAAC, .wma, .m4a
FR, EFR, WCDMA, and GSM AMR
Digital stereo microphone

노키아의 공식 싸이트에서는 N900를 스마트폰도 아닌, 타블렛도 아닌 모바일 컴퓨터라고 부른다.
손안에 컴퓨터라고 이야기 할정도로 뛰어난 스펙을 자랑하는 N900는
All-in-one 모바일 기기라고 불리워도 손색이 없다.

깔끔한 디자인에 무겁기만한 심비안 OS 대신 새로운 Maemo OS를 선택하고, 플래쉬가 작동되는 Firefox를 기본 웹브라우저로 선택한 N900는 아이폰과 견줄만한 상대가 될듯 하다.
왜 내가 그렇게 느끼는지는 아래의 시연 동영상을 보면 이해가 쉬울듯.. ^^


N900의 가격은 500유로 (약 $700불 정도)


웹브라우징을 줌인, 줌아웃 하는데 테엽 감듯이 오른쪽으로 돌리고, 왼쪽으로 돌리는 아이디어가 참으로 독특하다. ^^
2009/08/27 11:30 2009/08/27 11:30
  1. 시기획자
    2009/08/27 12:12
    포스트를 읽어보니 갖고 싶다는 생각이 확 드네요.
    자세한 설명 잘 읽어보았습니다.
    행복한 내일이 되시길 바래요.
    • Eun
      2009/08/27 12:23
      갖고 싶은게 한두가지가 아니네요...
      그저 사진으로만 보기에는 아까운것들이 말이죠. ^^
      여긴 이제 오후 12시랍니다. ^^
  2. daremighty
    2009/08/28 09:06
    N900도 N900이지만 Nokia의 Booklet 3G야말로 기대됩니다.
  3. 코나타의마음
    2009/10/05 22:03
    800불이면 한국돈으로 얼마정도죠?
    OS는 처음보는거고 기본브라우저로 파폭을 넣었군요
    노키아는 모바일 컴퓨터라고 부르는군요 일단 OS가 있으니 그렇게 부를 수도 있겠네요
    친구의 엑페를 만져봤는데 쿼티키패드가 그렇게 신기할 수가 없었던 기억이 나네요
    • Eun
      2009/10/06 10:49
      800불이면 지금 환율로 따지면 약 90만원 정도 되겠네요. ^^
      넷북이라고 하기에는 가격이 장난이 아니죠.
      기존 넷북들의 가격이 3-400불때를 형성하고 있는걸 보면 말이죠.

      저는 개인적으로 쿼티키보드가 붙은 스마트폰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너무 두껍고 투박해 보여서 말이죠. 문자도 많이 보내는 편도 아니고, 스마트폰으로 메일도 많이 보내는 편이 아니라 쿼티 키보드가 별로 필요 없어요. ^^
  4. 독일유학
    2009/10/31 07:15
    혹.....;; 한글자판은 어떻게 할수 있을까요?
  5. 독일유학
    2009/10/31 07:53
    아..^^;; 질문이 애매하네요..
    다시 질문! 독일에서 살경우.... 한글자판이 아닐텐데..
    한국싸이트를 주로 하는 저로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프로그램을 깔수도 있는건가요??
    그리고. 한가지 더 질문이 있는데 HTC HD 2 하고 노키아 N900 하고 11월 중순에 나옵니다
    어떤걸 사는게 좋을지....;;;;
    • Eun
      2009/11/01 09:32
      노키아 N900는 마메오인가요 하는 새로운 OS를 장착하고 나오죠?
      한글 지원이 될지는 미지수이네요..
      그에 반면 HTC HD2는 윈도우즈 모바일 6.5를 장착하고 나오니까 한글을 사용한는 한인 유저들에게는 더 좋지 않을까요?
      HTC HD2는 많은 전문 IT 블로거들에게 좋은 호평을 받았답니다..
      이 녀석이 미국에만 출시되어도 저도 생각해 볼텐데 말이죠. ^^
  6. 독일유학
    2009/11/01 11:08
    ^^ 아~ 유럽에만 나오나 보나요? HD2 가요??
    그리고 키패드가 없어도 불편하진 않을까요?? 다른분들은 있는게 편하다고들 하던데..;;
    음.. 노키아 N900 에 대해서는 아시는 정보는 없는건가요??
    그래도 사양이 두개다 비슷해서.. 그래픽과 카메라는 노키아가 앞서는거 같고..
    노키아에 대해 조금더 아시는게 있다면 알려주세요..^^;;;
    ... 스마트폰을 처음 접해보는거라... 기대가 큽니다.;; 처음엔 HD2만 보고있었는데
    어느새.. 노키아의 n900 .. 32gb 로 미혹을 하더군요.ㅡㅡ;;
    그리고 모로토라의 드로이드?? 그것도 키패드가 있지만 얇더군요..ㅡㅡ;;;
    흠... 너무 고민이 되네요..ㅠㅠ
    • Eun
      2009/11/02 08:33
      HD2가 유럽에만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북미쪽에는 미출시군요. ^^

      노키아 N900는 마에모 OS를 장착하고 나온 스마트폰이죠..
      최근에 출시된 OS를 장착한만큼 한글 지원 여부는 당분간 안될듯 싶습니다.
      심비안이면 한국 유저들을 통하여 한글을 설치하는 방법을 알 수 있겠지만요.

      HD2는 Windows 6.5 OS를 장착하고 나온 녀석이죠. 윈도우즈 모바일폰에서 가장 우수한 스마트폰이라고 알려진 녀석입니다. ^^
      윈도우즈 모바일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지만...그래도 한글 지원만큼은 된다는...

      모토롤라의 드로이드는 구굴의 안드로이드 OS를 장착하고 나오는 녀석이죠.
      한글지원도 되고, 키보드도 장착되어 있고, MicroSD를 통하여 32GB까지 확장이 가능한 스마트폰입니다. 이 모토롤라 드로이드가 유럽쪽에서도 출시가 된다면 드로이드를 권하고 싶지만요... ^^

      전 드로이드가 아니면...아이폰인데.. ^^
      N900는 미국에서도 볼 수가 없어서 말이죠. ^^
    • Eun
      2009/11/02 08:54
      오늘 뉴스에 보니까 독일에도 드로이드가 나오는군요.
      이름은 마일스톤이라고 해서 나온다고 합니다.
      조금 기다리시면 되겠네요. ^^
      다만 무료인 구글맵을 이용한 네비게이션은 뺀다고 하네요. ^^
  7. 언제나와요?
    2009/12/13 05:28
    KT에서 아이폰 한국에 출시되어 대박난건 같으데...다음엔 NOKIA N900 한국출시를 독자적으로 출시하길 바란다...NOKIA N900 나온다면 무조건 구매할것이다. 술담배끊고 그돈으로 충분히 살 돈이 있는 구매자...필요없는 손목브랜드시계도 안사구 NOKIA N900=> 솔직히 옴니아2 별로다...한국의 객관적인 소비자라면 NOKIA N900을 선택할 것이다. 한국휴대폰 사용자들의 눈을 무시하지마라...이제는 한국휴대폰 사용자들도 글로벌 휴대폰을 사용할 기회가 온것이다. 그리고 A/S 뭐니 그따위 삼류지꺼리는 방식으로 국내휴대폰 사용자들을 기만하지 말기를 바란다. 국내산 핸드폰은 질려서 이젠 글로벌 핸드폰이 눈이 들어오는게...iPhone, NOKIA N900=>둘다 모두 번호 하나로 사용하고 싶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NOKIA N900 제품이 한국에 출시된다면 꼭! 살것이다.
  8. Eun
    2009/12/13 05:32
    2010년에 NOKIA N900 한국에 출시된다고 합니다.
    기대되네요..^^;
    • 언제나와요?
      2009/12/13 05:34
      진짜요?^^
      와~우~~^^ 기달렸다가 NOKIA N900 꼭! 사렵니다.
      번호이동안하구 기달려야겠네요^^NOKIA N900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Samsung, L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그저 엑스트라일뿐...
2009/08/13 10:05

국내 언론사들이 개제한 글들만 본다면
삼성과 LG는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2, 3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1위인 노키아의 아성까지도 조만간 무너뜨릴것처럼 들린다.
연일 삼성 휴대폰과 LG 휴대폰의 극찬들로 가득한 기사들이 쏟아진다.
"미국에서 2대중 하나는 한국 휴대폰"
"삼성 휴대폰 유럽에서 인기몰이"
그뿐 아니다. 새로운 휴대폰이 나올때마다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또한 최근에 스마트폰의 열풍으로 인하여 삼성과 LG에서 많은 스마트폰들을 출시했는데,
그럴때마다 흥행몰이다, 아이폰보다 앞선다등 국내 기사들만 읽으면
삼성과 LG는 그 어떠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보다 우위에 있는것처럼 느껴진다.(개인적인 생각일지 모르지만...^^)
전세계 휴대폰 시장을 보자면,
삼성과 LG는 2, 3위로써 휴대폰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는것은 부인할 수는 없다.
최근 가트너에서 발표된 2009년 2사분기(4월 ~6월까지) 휴대전화 판매량을 보면
삼성이 5540만대, LG가 3050만대로 4위와 5위인 모토롤라나 소니 애릭슨보다 헐씬 우월한 판매량을 나타내고있다. 전세계에 판매되어지는 휴대전화기 10대중에 3대가 삼성과 LG 제품이다. 전세계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30%를 차지할만큼 삼성과 LG는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언론들이 너무 오바해서 문제지만...^^)
  1. Nokia – 105.4 mil units, 36.8%
  2. Samsung – 55.4 mil units, 19.3%
  3. LG – 30.5 mil units, 10.7%
  4. Motorola – 15.9 mil units, 5.6%
  5. Sony Ericsson – 13.5 mil units, 4.7%
  6. Others – 65.2 mil units, 23%

여기까지만 본다면 내 글 제목과는 반대적인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부터 이야기 하고픈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전 세계의 휴대 전화기 시장은 2009년 2사분기 판매량이 전년 2사분기 판매량보다 6.1% 줄었다.
반면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2사분기보다 무려 27%나 성장했다.
문제는 바로 여기에 있다.
그럼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스마트폰 부분만 따로 때어내어 본다면 삼성과 LG의 영향력은 얼마나 될까?

  1. Nokia – 18.4 mil units, 45%
  2. Research In Motion – 7.6 mil units, 18.7%
  3. Apple – 5.4 mil units, 13.3%
  4. HTC – 2.4 mil units, 6%
  5. Fujitsu – 1.2 mil units, 3%
  6. Others – 5.6 mil units, 13.9%
가트너에서 발표한 스마트폰 판매량에는 삼성과 LG라는 이름은 없다.
휴대 전화기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인 노키아가 스마트폰 시장도 1위를 차지하고 있고,
2위는 블랙베리를 만드는 RIM, 3위는 단 하나의 아이폰이라는 스마트폰만 제조하고 있는 애플이 차지했다.
4위는 HTC, 5위는 후지쓰.
삼성과 LG는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Top 5안에도 들지 못했다.
그렇다고 5위보다 약간 뒤진 6위나 7위라고 이야기 할 수도 없다.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회사는 삼성과 LG를 제외하고도 모토롤라, 소니 애릭슨, 레노보, Acer, Palm등 많이 있기 때문에 5위와의 판매량이 근소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한 그냥 Others라고 표현하는게 맞을지도 모른다.
2사분기 휴대 전화기 총 판매량이 약 2억8천6백만대이고, 그중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4천1백만대 밖에 되질 않으니 스마트폰 판매량이 저조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 할 수도 있겟지만 스마트폰은 일반대 전화기에 비해 높은 수익률을 가지고 있다는것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전세계 휴대 전화 시장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율은 몇퍼센트 되지도 않지만, 순수익률로 본다면 애플이 차지하는 비율은 30%가 넘는다.

으로 스마트폰 시장은 더많은 경쟁사들이 뛰어들것이다. Dell, 도시바, HP등 PC 전문 제조업체들까지도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만큼 더 힘겹게 경쟁을 해야한다는 뜻이다.
전세계 휴대 전화 시장이 위축되고는 있지만 스마트폰만은 다르다. 모든 기능을 전화기 하나만 가지고도 된다는 큰 장점을 지닌 스마트폰은 매년마다 그 시장이 점점 커질것이다.
삼성과 LG가 휴대전화 시장에서 노키아의 자리까지 넘보려고 한다면, 삼성과 LG는 반드시 스마트폰 시장부터 점령해 나가야한다. 단지 하드웨어 측면에서 우수한 제품만을 끊임없이 내놓으려고 하지 말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준비되어진 좋은 제품을 하나씩 출시하는것이 더 현명할지도 모르겠다. 1년에 단 하나의 스마트폰만을 내놓은 애플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3위를 차지고 있다는것을 명심하길...
스마트폰은 하드웨어만 중요한게 아니다.
스마트폰이라고 불리우는지 스마트하게 생각하고 고민할때도 되지 않았을까?

2009/08/13 10:05 2009/08/13 10:05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삼성 옴니아 - 3G 아이폰과 한판 붙으면?
2008/06/09 10: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삼성에서 아이폰 대항마로 새로운 터치 스마트폰인 옴니아를 공개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3G 아이폰 나와라 한판 붙자"등으로 아이폰 킬러로 손색이 없다는 기사를 내 보냈다.
그렇게 이야기 해도 무방한것이 이번에 선보인 터치 스마트폰인 옴니아는 최근에 나온 햅틱폰의 성능과 비교가 되질 않을 정도로 뛰어나다. (새롭게 햅틱폰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옴니아의 출시에 뒷통수를 맞은듯 속은 기분이 나지 않을까? just wondering~)

삼성 옴니아의 사양을 살펴보면

Network: HSDPA (7.2 Mbps), EDGE / GPRS 850/900/1800/1900

OS: Microsoft Windows Mobile 6.1 Professional

Display: 3.2 WQVGA TFT LCD (240 x 400)

Camera: 5 Megapixel CMOS, Auto Focus, Image Stabilizer, Geo-tagging, Auto-Panorama Shot,

Wide Dynamic Range (WDR), Face Detection, Smile Detection

Video: DivX / XviD / H.263 / H.264 / WMV / MP4

Video recording: Video Editing: Trim video, Audio dubbing, Live dubbing, Add subtitle, Image capture

Audio: FM Radio with RDS, MP3/ AAC / AAC+ / WMA / OGG / AMR

Bluetooth Stereo Headset (A2DP)

Value-added Features: GPS, TouchWiz UI, MS Office Document Viewer, Advanced PIM Apps, Push Email, Auto Rotation, TV Out, Connectivity, Bluetooth 2.0 / USB 2.0 / Wi-Fi

Memory: 8GB / 16GB Flash + External Memory slot : microSDHC

Size: 112 x 56.9 x 12.5

Battery: 1440 mAh


MS 윈도우즈 모바일 6.1 프로를 OS를 하고, GPS, 5메가 픽셀의 카메라, 고용량의 메모리, 메모리 슬랏등은 아이폰에서 찾아볼 수 없는 장점들이다. (차세대 아이폰에서는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하지만 3G 아이폰과 붙어 과연 삼성이 승리를 장담할 수 있는가?
개인적인 견해로는 3G 아이폰과의 승부는 이미 결정이 났다해도 과언은 아닐듯 싶다.

첫번째 이유로는 발표한 시기를 들을 수 있다.
오늘은 바로 WWDC에서 차세대 아이폰이 발표되는 날이다. 그렇기에 전세계의 시선이 모두 그곳에 쏠려있음을 아는 삼성이 왜 하필 오늘 옴니아 폰을 발표 했을까?
기즈모도 블로그에서는 옴니아 폰의 공개를 두고

Samsung "Announces" Omnia Cellphone on the Worst Day Ever라는 제목을 붙였다.

그렇다..삼성이 시기를 잘못 고른듯 보인다.
미동부 시간으로 1시에 WWDC가 시작되면 옴니아는 금방 잊혀져 버릴것이다.

두번째 이유는 바로 3.2인치 LCD 스크린 화소이다.
WiFi나 3G 네트워크를 이용해 플 부라우징 인터넷을 할 수 있다면
240 X 400의 화소는 얼마나 불편한지 말을 안해도 알 수 있다.
1세대 아이폰은 3.5인치에 320 X 480의 화소를 지니고 있다.
인터넷을 하기에는 큰 화면과 화소가 높을수록 쉽고 편하다는것은 누구나가 아는 사실
옴니아의 화소는 동영상을 보기에는 충분한지 몰라도, 인터넷을 하기에는 불편할 수밖에 없다.

세번째 이유는 가격이다.
$600불 이상으로 책정될거라는 옴니아의 가격은 한국에서는 고가의 핸드폰이 아닐지 몰라도
미국에서는 고가의 핸드폰임에는 확실하다.
오늘 1시 이후에 확실히 알려지겠지만 현재 소문으로는 3G 아이폰의 가격은 $200불 정도로 알려졌다.
가격 경쟁에서 옴니아가 절대 아이폰을 따라 올 수 없다면 아이폰 킬러라 이야기 할 수 없다.

마지막으로 바로 출시 시기이다.
3G 아이폰의 출시시기는 이미 임박했다. WWDC 발표 바로 다음이라는 소문도 있다.
하지만 옴니아는 6월 17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 2008"에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어질 예정이고 그 이후에 동남아를 시작으로 전세계에 판매되어질 예정이다.
만약 아이폰보다 출시 시기가 느리다면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물론 어떠한 3G 아이폰을 들고 나오느냐가 가장 큰 문제이지만
고성능에, 깔끔한 디자인에, 저렴한 가격을 들고 나온다면
삼성의 옴니아는 유저들의 기억에서 사라져 버릴 수 있다.

개인적인 생각 하나를 더한다면
국내 기업인 삼성이 자국인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는것이다.
점점 많은 유저들로 부터 이러한 일들이 불만으로 쌓여 가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기업인 애플이 자국인(미국인)들에게 먼저 만날 수 있는 해택을 주는것과 다르게
삼성은 해외 출시를 먼저하고, 국내에는 스펙다운을 해 판매하는등
유저들의 불만을 스스로가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이 판이하게 다르다.
글로벌, 글로벌 하며 국내시장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 한국 기업들의 사고방식은
소비자들에게 언젠가는 외면을 받고 말것이라는것을 인지해야 하지 않을까?
휴대전화고 그렇고, TV도 그렇고, 자동차도 그렇고...

2008/06/09 10:54 2008/06/09 10:54
  1. Stein
    2008/06/09 21:49
    $200불에 iPhone 3G가 나온다면 못붙을 것 같습니다.
    • Eun Lee
      2008/06/10 08:07
      3G 아이폰이 200불에 나왔으니
      600불이 넘는 옴니아는 출시전에 가격을 내릴수도 있지않을까요?
  2. co2diet
    2008/06/09 22:32
    삼성의 완패가 눈에 훤하네요. 좋은듯하면서 자세히 들여다 보면 껍데기만 화려하네요..
    그리고 삼성이 끝까지 고가 정책 유지하는게 눈에 거슬립니다. 경쟁의 의지가 안 보이네요. 3배가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특별히 끌리는 매력이 없는것 같아요.
    • Eun Lee
      2008/06/10 08:09
      예전 소니의 모습을 그대로 밟아가는듯 합니다.
      요즘 소니도 고가의 정책을 일부 포기하면서 중.저가 전략을 사용하고 있는데 말이죠. 마케팅 비용으로 낭비되는 돈을 오히려 소비자에게 돌려주는것이 합리적인듯 하네요. 브랜드 가치 브랜드 가치하며 가격 올리지 말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먼저 얻는것이 중요한듯 보입니다.
  3. 소울
    2008/06/10 00:25
    내장 메모리 300M 짜리 소울폰을 70만원 이상에 자국민에게 팔구선....
    16G짜리 의 아이폰이 20만원이라는데 무슨 할말이 더 있겠습니까...
    자국민에게 이런식으로 했다가 정말 큰코 한번 다칠겁니다...
    11년 애니콜 사용자였던 저두 반발심때문에 다시는 삼성 전제품 안쓸 생각입니다...
    LG 가 좋아서가 아니라, 삼성이 자국민에게 하는 꼴이 싫어서죠....
    • Eun Lee
      2008/06/10 08:10
      참 이상하죠?
      애플은 삼성 메모리를 사용하고도 200불이라는 가격으로 나오는데 말이예요. 삼성은 자사 메모리를 사용하고도 고가의 가격으로 책정되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아무튼 한국 휴대폰 가격들이 일반적으로 너무 비싸게 책정되어지는것 같아요.
      미국에서는 400불 넘는 핸드폰을 찾아보기 힘든데 말이죠.
  4. df
    2008/06/10 03:53
    동영상파일을 편집하지 않고도 거의 모든영상을 곧바로 재생할수 있는것들이나 500만화소 의 카메라나 32G 지원하는 대용량이나 블루투스2.0 그리고 타기기보다 상향된 네트웍기능 등 기능면에서는 솔직히 완벽한것 같네오 다만 출시되더라도 가격이 상당히 높게책정될것 같아서 아쉽네요 기능과 성능에서는 아이폰보다 월등하다고는하나 가격이 3배나 된다면 말그대로 돈많은사람들 만의 기계가 되겠네요..
    • Eun Lee
      2008/06/10 08:13
      성능으로 따지자면 애플의 아이폰과 충분히 비교가 되죠.
      가격으로 따지자면 비교 할 수 없구요.
      하나더 따지고 들자면 확장성입니다.
      SDK를 이용하여 앞으로 만들어진 수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은 삼성이 어떻게 따라올 수 있을까요?
      이번 WWDC에서 발표되어진 Apps들만 봐도 삼성 스마트 폰들과 비교할 수 없음은 인정해야 할듯 합니다.
      이젠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도 상당한 노력과 연구가 필요할때인듯 싶네요.
  5. dddf
    2008/06/10 11:58
    전 조금 다른 시각... 삼성은,,, 국내 시장을 너무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소비자 성향을 너무 잘 알고 있는거죠.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 사람들은 매우 실용적이어서 비싸면 잘 안사는데(보편적으로요), 반면에 우리나라 사람들은... 매우 비싸도 꾸준히 새로운 제품을 삽니다. 이상한 심리죠. 과시용인지 뭔지 잘 모르겠지만요. 이번에 옴니아 100만원 정도로 판매한다는데... 아마 그거 엄청나게 팔려나갈겁니다. 이미 우리나라 소비자들에게 있어서 가격은 중요한게 아닌 것 같아요. 밥은 못먹어도 집은 없어도 고가의 제품은 구입하고 싶어하는 욕망이 너무 앞선다고나 할까요? 왜? 남들이 인정해 주니까...
    • Eun Lee
      2008/06/10 12:09
      우리나라처럼 명품을 좋아하는 나라도 드물죠.
      일리가 있는 이야기 입니다. 그래도 고가의 휴대폰이 천만대 까지 팔리지는 않을것 같은데요.
      아이폰의 목표가 올해말까지 천만대이지만 일부에서는 1300만대 이상 팔릴거라는 예상을 하더군요.
      명품 전략이니 고가 전략이니 일부는 통하겠지만
      전체적으로, 전반적으로는 그러지 않겠죠.
      100만원하는 핸드폰이 몇대나 팔릴지 의심이 가거든요. ^^
  6. 한돌
    2008/06/10 13:00
    200불이란 가격은 2년 약정에 속한 가격이죠. 매달 7만원 이상씩 내야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기본 약정비가 오른 것에 대해서 미국내에서 말이 많은가 보더라구요. 이렇게 치면 결코 싼 것 만도 아니지만...
    오히려 약정과 교묘하게 연부시켜 오로지 약정폰만으로 출시해서 대중을 몽롱하게 만든 스티브 잡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사실 아이폰1의 디자인을 고대로 계승했기에 살짝 불만인데다...개인적으로 아이폰의 가장 불만사항이었던 무게에 있어서 3G 버젼에서의 감량이 없었기 때문에 조금 실망했습니다만,
    국내 출시만 된다면야 즉시 지름신 작렬이겠죠 -.-+ (두말하면 잔소리~~)

    국내 소비자들의 허영심을 이용한 삼성의 고가정책도 밉지만, 그러한 정책이 실현가능하게끔 만든 정부가 더 문제겠죠. 말만 시장개방이지 WIPI의 미명하에 국내 통신업계들은 소비자들을 우롱하고 있습니다.
    IT 강국이란 타이틀이 부끄러울 정도네요.
    SK보세요...대기업이지만 별다른 기술력없이 완전 날로먹는 기업이란 생각밖에는...-.-+
    (독과점 통신 사업에~, 남의 나라에서 기름 떼다 비싸게 판매하는~)

    @ 나 참 들여오지 말라는 30개월 소고기는 들여다 놓고, 아이폰은 못들이고, 국내 생산업체는 자국민을 등쳐먹는 실정이라니..ㄷㄷㄷ
    • Eun Lee
      2008/06/10 14:04
      무게가 135그램에서 133그램으로 줄어들었는데요. ^^
      아주 미미한 차이지만 GPS와 3G 칩셋을 넣고도 무게는
      오히려 줄어들었으니 그래도 다행인듯 싶은데요. ^^

      아이폰뿐 아니라 대부분의 무선통신사들은 1년또는 2년 계약을 기본으로 휴대전화기를 판매하죠. 다만 3G 네크워크를 이용하면서 EDGE를 사용하는 아이폰보다 매달 10불을 더 내야하는게 조금 아쉽네요.
      3G가 어느정도 대중화되면 내릴지는 모르겠지만 $39.99 통신비에 30불의 네트워크 비용은 조금 부담이 갈 수 있겠습니다. ^^

      대한민국에서 지금 미국 소고기 수입에 대해 엄청나게 네티즌들이 똘똘 뭉쳐 있는것 같은데, 지금 촛불집회 하시는 분들만이라도 소비자권리를 찾는데 하나가 된다면 통신회사나 제조업체들도 한국 소비자들을 무시하지 못할텐데 말이죠.
  7. californian
    2008/12/22 15:26
    자국을 무시하긴 개뿔 한국인들 외국제품이라면 꿈뻑 죽으면서 자기들이 먼저 자국제품 삼성 무시해놓고 뭘 그러나 미국에선 삼성이 얼마나 좋은 대접받는데 좋은 대접 받는데서 좋은 보답 하는게 당연한거 아닌가

  8. 2009/06/27 23:24
    삼성 제품이 좋다고 느껴져서 보험도 삼성보험 드시나봐요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